제목 김형석 교수의 늙지 않는 비법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4.05.10 23:58


                                                                          김형석 교수의 늙지 않는 비법

  104세 철학자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는 9일 신간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사회와 젊은이들에게 다양한 조언을 했다. 여야 정치권에 대한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리더이기 때문에 어떤 주장을 하면 장관들은 모두 그 주장을 따라갑니다. 그러니까 대통령은 장관이 아닌 다방면의 학자들을 만나야 합니다. 일주일에 한두 번씩 티타임을 하면서요.”  

국내 최고령 철학자 김형석(104) 연세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가 윤 대통령에게 이렇게 제언했다. 9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김형석, 백 년의 지혜』(북이십일)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다. 그는 윤 대통령이 “사상적 뒷받침, 역사적인 지식을 갖추지 못했다”고 했다.

   김 명예교수는 1920년생으로 올해 104세지만 한 시간 넘게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지친 기색 없이 말을 쏟아냈다. 취재진의 질문을 잘 듣지 못해 출판사 관계자의 도움을 받았지만 답변에는 막힘이 없었다.


   정치권을 향한 노학자의 일침은 좌우를 가리지 않았다.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서도 “특정 기업인들 때문에 우리 경제가 희망을 잃은 것처럼 (호도)했는데 사실이 아니다”며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바꾸는 등의 시도는 오히려 고용시장을 무너뜨렸다”고 했다. “지도자의 무지는 나라의 불행”이라면서다.

 

  김 명예교수는 한국 사회의 가장 큰 문제로 “지도층 대다수가 국제 감각이 부족한 법조계 인사인 점”을 꼽았다.

  “법조계 출신의 약점은 국제 감각이 없다는 겁니다. 열심히 공부해서 고시 합격하고 사법연수원에 들어간 사람들이라 여행도 못 했고 외국에서 공부해 본 적도 없어요. 이제는 세계를 봐야 합니다. 세계 속에서 한국이 어떤 위치인지 알아야 합니다. 여야 갈라서 밤낮 싸울 게 아니라 세계가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보라는 말입니다.”
 

  교육자로 오랜 세월을 살아온 그는 “다양성과 창의성이 부족한 점”을 한국 교육의 가장 큰 문제로 봤다. 김 명예교수는 “내가 교육부 장관이라면 우선 대입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없애겠다”며 “고등학생들이 하고 싶은 공부는 미루고 수능 준비하느라 고통받고 아까운 인생을 버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같은 문제를 풀어 일렬로 줄 세우는 교육 제도 아래에서는 학생들의 다양성과 창의성, 국제 감각을 키울 수 없다”고 꼬집었다.

   젊은이들에게는 “공부하는 대학생 말고 학문하는 대학생, 문제 의식을 가진 학생이 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자신의 청년 시절을 회고하면서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하면서) 강의를 듣고 책을 읽으면서 사회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를 생각하고, 이것을 해결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문제를 해결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김 명예교수는 1920년 평북 운산에서 태어나 1947년 탈북 후 7년간 서울 중앙중·고등학교에서 교사와 교감으로 근무했다. 이후 연세대 철학과 교수와 미국 하버드대 연구 교수 등을 거쳤다. 주요 저서로는 『고독이라는 병』 『백 년을 살아보니』, 『백 년의 독서』 등이 있다.

                                                                                     <참고문헌>

  1. 홍지유, "늙지 않는 비법, 공부와 일 계속하라", 중앙일보, 2024.5.10일자. 16면.

시청자 게시판

2,190개(2/110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49962 2018.04.12
2169 삶의 추억 원로시인 김광림 별세 신상구 10 2024.06.10
2168 단오절의 유래와 풍습 신상구 24 2024.06.10
2167 호암미술관 고미술 기획전'진흙에 물들지 않는 연꽃처럼' 6월16일 폐막 사진 신상구 26 2024.06.09
2166 불교 조계종 대종사 옹산 스님, 불교의 '참된 진리' 사람들에 전하며 올 사진 신상구 26 2024.06.09
2165 덕혜옹주의 기구한 삶 사진 신상구 31 2024.06.08
2164 <특별기고> 제69회 현충일을 맞이하여 사진 신상구 34 2024.06.06
2163 <특집기고> 2024년에 개교 100주년을 맞이한 청주고의 위 사진 신상구 51 2024.06.05
2162 익산 왕궁리유적 사진 신상구 52 2024.06.01
2161 독일엔 괴테, 한국엔 정약용 사진 신상구 62 2024.06.01
2160 이성자 화백의 佛 아틀리에, 프랑스 문화유산 됐다 신상구 55 2024.05.31
2159 30년 뒤 생산인구 1295만 명...전국서 세종시만 늘어 사진 신상구 26 2024.05.30
2158 1980년 5월 27일 광주민주화운동 최후의 날을 잊지 말자 신상구 46 2024.05.29
2157 신경림의 시가 가르쳐주는 것 사진 신상구 47 2024.05.28
2156 최영미 시인의 현대사 보물 고1 때 일기장 사진 신상구 44 2024.05.28
2155 대전무형유산전수교육관 사진 신상구 46 2024.05.28
2154 한동훈의 길, 루쉰의 길 사진 신상구 56 2024.05.26
2153 인문학의 위기와 외화내빈의 한국사회 사진 신상구 69 2024.05.25
2152 한국 시단의 거인 신경림 별세 신상구 70 2024.05.24
2151 대전 밝히는 '오래된 미래' 근대건축물 사진 신상구 69 2024.05.22
2150 <특별기고> 5·18광주민주화운동 44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당 사진 신상구 52 2024.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