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명 : 하늘의 역사    
방영 정보 : 시청등급:일반 / 방송시간:60분 / 제작국가:Korea / 담당PD:양승린 / 제작:STB 2020
소 개 : 『하늘의 역사』는 천문학적인 관점에서 두 가지 원칙 아래 우리나라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조명한다. 첫째, 동양과 서양을 같은 비중으로 다뤘다. 지금까지 우주의 역사는 대부분 서양의 관점에서 바라봤다. 그러다 보니 서양 것은 과학적이고 옳은 반면 동양 것은 비과학적이고 그르다 믿는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이런 편견은 막연한 서양 사대주의를 낳고 그 결과 모든 분야에 악영향을 미친다. 가장 좋은 예가 교육과정에서 서양의 아리스토텔레스 4원소는 가르치면서 동양의 태호복희 5원소는 가르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 결과 대한민국 국민 대부분이 학창시절 태극기의 원리를 제대로 배우지 못했다. 자기 나라 국기도 모르고 살다니 정말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둘째, 유니버스와 코스모스를 조화롭게 다뤘다. 우주는 흔히 영어로 universe 또는 cosmos로 표현된다. 유니버스는 별과 은하로 채워진 거대한 우주다. 예를 들어 어떤 책의 제목이 ‘유니버스’라면 그 책은 천문학 교과서라고 보면 된다. 코스모스는 한마디로 ‘유니버스+알파’다. 여기서 ‘알파’는 인간의 주관적 요구 사항이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바둑 두는 사람들이 바둑판은 하나의 우주라고 말할 때 그것은 코스모스인 것이다. 코스모스는 경우에 따라 유니버스보다 우리 인생에 더 중요할 수도 있다. 이 강의의 제목이 ‘우주의 역사’가 아니라 ‘하늘의 역사’인 까닭은 유니버스는 물론 코스모스의 역사도 다루기 때문이다. 본 강의는 동양과 서양을 같은 비중으로 다뤘고 유니버스와 코스모스를 조화롭게 다뤘다. 이를 바탕으로 우리 배달민족의 과거, 현재, 미래를 살펴본다.
동영상 다시보기
  • 공부하다 보면 천손사상을 가진 배달민족이 자연스럽게 하늘의 역사를 주도해왔음을 깨닫게 된다. 대한민국이 인류문화유산과 같은 태극기를 국기로 가지게 된 것은 어찌 보면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각고의 노력 끝에 대한민국의 천문학도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 이제 개천혁명을 통해 위대한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일...
  • 별들이 빛나는 이유는 가벼운 원자가 무거운 원자로 결합하며 발생하는 에너지 때문이다. 별의 구조와 진화 이론이 발전하는 덕분에 미운 오리 새끼 블랙홀도 화려한 백조로 다시 태어났다. 양자물리학의 세계에서 입자는 파동과 같고 진공은 아무 것도 없는 상태가 아니다. 이런 혁명적인 발상은 급팽창 우주론을 ...
  • 아인슈타인은 1905년 특수상대성이론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으로 물리학자의 길을 걷게 된다. 하지만 아인슈타인의 진가는 그러부터 10년 뒤인 1915년 독창적인 일반상대성이론을 발표하는 데에서 나타난다. 특수상대성이론이 '시간+공간' 이론이라면 일반상대성이론은 '시간+공간+중력' 이론이라 할 수 있다. 이...
  • 허셜은 커다란 천체망원경으로 천왕성을 발견했고 은하수가 무수히 많은 별의 모임이라는 사실도 알아냈다. 섀플리는 우리 태양계가 은하계의 가장자리에 위치하고 있다고 최초로 주장했다. 한편 동양에서는 우리나라의 김일부가 정역을 만들어 주역을 바로잡았다. 불과 100여 년 전 우리 은하계가 무수한 은하 중 하나라는 ...
  • 근세까지 동양의 천문학은 서양의 천문학보다 더 발전했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하지만 천체망원경이 서양에 먼저 등장하면서부터 동양의 천문학은 뒤쳐지기 시작했다. 코페르니쿠스가 의심한 천동설 우주관을 갈릴레이가 천체망원경으로 관측해 완전히 뒤엎어버린 것이다. 이후 케플러의 행성운동 법칙을 연구한 뉴턴은...
  • 신라의 첨성대는 단연 돋보이는 우리 천문학 유적이다. 고구려의 벽화에는 해를 상징하는 삼족오, 달을 상징하는 토끼와 두꺼비, 이십팔수가 빠지지 않는다. 백제는 일본에 천문학을 전수했다. 이런 삼국시대의 전통은 고려시대 서운관, 조선시대 관상감으로 이어졌고 인류문화유산 천상열차분야지도로 승화했다. ...
  • 천문기록들은 환웅배달과 단군조선이 결코 신화의 나라가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한다. 이제 우리는 환인환국 → 환웅배달 → 단군조선 → 북부여로 이어지는 서기전 국통맥을 굳건히 세워야 한다. 또한 개천절의 주인공도 단군보다는 환웅임을 깨달아야 한다. 환웅이 천손무리를 이끌고 홍익한 것을 개천이라 하는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