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독서는 인간의 본분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4.05.17 01:49

                                                           독서는 인간의 본분
박석무 다산학자, 우석대 석좌교수

박석무 다산학자, 우석대 석좌교수

  18년의 귀양살이, 전라도의 땅끝 강진이라는 바닷가 고을에서 모진 고통을 겪으며 세월을 보낸 다산 정약용. 고향에 두고 온 두 아들에게 수많은 편지를 통해 삶의 지혜를 가르쳐주었다. 역적죄인으로 유배 사는 아버지 때문에 집안은 폐족이 되어 출셋길이 막힌 불행한 가족이었다. 희망을 잃고 절망에 빠져 하마터면 좌절할 수도 있는 아들들, 그들에게 희망을 심어주고 용기를 불러일으키기 위해 온 정성을 다해 편지를 통한 가르침을 계속하였다.

“짐승이 안 되려면 책 읽어야”
유배지 다산이 아들에게 당부
출판사·문인들 어려움 걱정돼
독서인이 없으면 미래도 없어

  나는 오래전에 아들·제자·형님에게 보낸 다산의 편지를 그의 문집에서 찾아내 한문으로 된 글을 한글로 번역하여 출판했다. 1979년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라는 이름으로 ‘시인사’라는 출판사에서 간행하였다. 뒤에 ‘창비’라는 출판사로 옮겨 스테디셀러의 반열에 올라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는 책이 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지난해부터는 독자들이 급감하면서 책을 사는 사람이 줄어들었다고 한다.

                                                 반가운 독자의 감사글

다산 정약용이 숱한 저작을 남긴 전남 강진의 다산초당. [중앙포토]

다산 정약용이 숱한 저작을 남긴 전남 강진의 다산초당. [중앙포토]

  오늘도 나는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를 꺼내 들고 이곳저곳을 읽고 또 읽으면서 잊어가는 기억을 되살리며 삶에 대한 다산의 지혜를 기억해내고 있다. 책을 읽지 않는 세상이 되었으니, 나라도 이 책을 읽으면서 책이 살아 있게 해야 하지 않느냐라는 생각에서다.

  출판사들마다 아우성이고, 글을 쓰는 문사들도 안 팔리고 읽지 않는 책 때문에 마음이 편치 않은 것은 당연하다. 편지에서 다산이 아들들에게 가장 간절히 강요하던 것은 독서하라는 이야기였다. 짐승은 독서를 하지 못하기 때문에 영원히 짐승에 머물러 있지만, 사람은 독서를 하기 때문에 문명사회를 이룩할 수 있었다면서 “짐승이 안 되려면 책을 읽어야 한다”고 강조하던 다산의 목소리를 편지마다 들을 수 있다. “짐승이 되려고 태어났느냐”고까지 하는, 독서에 대한 극단적 강조는 독서가 얼마나 중요한 일인가를 바로 알려주는 일이기도 하다.

  요즘은 책을 읽지 않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이런 읽지 않는 시대에도, 그래도 책을 읽는 사람은 있기 마련이다. 인터넷을 검색하다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를 읽고 감동을 하였다는 글을 발견했으니, 이 얼마나 반가운 일인가.

  “책을 읽고 : 감탄하고 감동하며 읽었습니다. 다산 정약용의 고귀한 삶과 학문을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를 통해 실감 나게 만날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 그의 높은 학문, 뛰어난 인격. 절절한 애국심, 자식에 대한 한없는 애정, 공직자의 자세, 제자들을 향한 가르침, 더 좋은 세상을 그리며 세상을 바꿔나가려던 큰 뜻에 저절로 머리가 숙어졌습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제가 꼭 명심하고 실천해야 할 것들입니다. 옆에 두고 자주 읽어야 할 책입니다. 18년간 귀양살이에도 좌절하지 않고 끊임없이 배우고 가르치는 삶을 사셨습니다. 어떻게 살아내야 하는지 배웁니다. 끊임없는 독서와 초서(鈔書·베껴 쓰기), 집필, 수많은 저서와 편지들. 덕분에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이 살아있는 인생 교훈과 삶의 태도를 얻습니다.”

  글 끝에는 편역을 한 필자에게 감사한다는 맺음말이 달렸다. “1979년 첫 편역부터 지금까지 헌신해 주신 덕분에 귀한 책을 읽게 됩니다. 읽는 내내 가슴 벅찬 배움이 가득한 시간이었습니다. 옆에 두고 자주 읽으며 가르침을 실천해갈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독서하고 초서하고 글 쓰는 삶을 꾸준히 이어가고 싶습니다.”

                                            다산 “독서는 인간의 본분”

  책이라고는 읽으려는 생각이 사라져가는 세상이어서 큰일 났다는 불안을 떨굴 수 없는 오늘, 우연히 찾은 블로그의 글을 만나고 보니 너무 기뻐 ‘아니, 이렇게 열심히 책을 읽는 사람도 있구나’라는 마음에서 이런 글을 세상에 알리고 싶었다. 출판사가 큰일 났고 책방이 문을 닫는 요즘, 나라의 장래가 참으로 근심스럽지 않을 수 없다. 국민이 책을 읽지 않는데 나라가 융성할 방법이 있겠는가.

  『성경』을 읽어야 예수의 지혜를 배울 수 있고, 『논어』나 『맹자』를 읽어야 공자나 맹자의 사상과 지혜를 배울 수 있는데, 책을 읽지 않고서 어떻게 사람다운 사람이 되는 길을 찾을 수 있겠는가. 다산 같은 탁월한 학자이자 경세가인 실학자의 책을 안 읽는다면 그분의 지혜를 어디 알아낼 수 있겠는가.

  다산은 아들에게 “독서란 인간의 본분(本分)이니라”라고 가르쳤다. 인간이라면 실천해야 할 본분이 독서인데, 독서하는 사람이 없어지면서 출판사가 문을 닫고 책방이 없어져 간다면 인류에게 미래가 있을 수 있을까. 그래서 큰일 났다는 생각을 버리지 못한다. 책을 읽어야 한다. 고전도 읽어야 하고 신간의 책을 읽어야 한다. “알아야 면장을 한다”는 속담이 새삼스러운 오늘이다. 책을 읽어 앎을 지니지 못한다면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는가. 그래서 나는 오늘도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를 읽고 또 읽어본다.

                                                      <참고문헌>

  1. 박석무, "큰일 났다! 책을 안 읽는 세상", 중앙일보, 2023.5.16일자. 26면.


시청자 게시판

2,190개(1/110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49962 2018.04.12
2189 이장우 대전시장 취임 2주년 주요성과 및 시정 방향 발표 사진 new 신상구 8 2024.06.20
2188 한국 국제경쟁력 20위 역대 최고, 독일과 일본 제쳤다 신상구 9 2024.06.20
2187 인간 김해경 회고 사진 신상구 16 2024.06.18
2186 한글문화도시 세종에 거는 기대 사진 신상구 16 2024.06.18
2185 숨은 독립운동가 백용성 스님 이야기 사진 신상구 14 2024.06.18
2184 서울대 관악캠퍼스 설립자 박정희 전 대통령 망각 너무한 것 아닌가 사진 신상구 15 2024.06.18
2183 몽골 울란바토르에 이태준 기념관 세운다 사진 신상구 10 2024.06.18
2182 2024 세계대학평가 사진 신상구 10 2024.06.17
2181 설봉 강백년의 삶과 문학 신상구 9 2024.06.17
2180 변화의 바람 부는 동구 대전역세권 옛 명성 되찾는다 사진 신상구 28 2024.06.14
2179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 사진 신상구 25 2024.06.14
2178 이중섭 미공개 편지화 3장 서울미술관 특별전서 공개 사진 신상구 33 2024.06.14
2177 한글 우수성 외국에 알린 호머 헐버트 선교사 사진 신상구 30 2024.06.14
2176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 禪명상 보급 진두지휘 사진 신상구 17 2024.06.13
2175 도산 안창호선생의 사상과 그 현대적 의의 사진 신상구 19 2024.06.13
2174 한 최초 칸 취화선 속 달항아리, 세계에 우리의 것 위상 높였다. 신상구 22 2024.06.12
2173 베네치아 비엔날레와 한국 작가들 사진 신상구 27 2024.06.11
2172 보문산 동굴 일제 군사용 목적과 민간신앙 활용 독특한 사례 사진 신상구 22 2024.06.11
2171 6.10 정신으로 민주주의 되살려야 신상구 12 2024.06.11
2170 세계 양자 물리학계 스타였던 한국계 과학자 남세우 박사 별세 신상구 16 2024.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