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민족사관고 설립 최명재 이사장 별세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2.06.27 10:47

               민족사관고 설립 최명재 이사장 별세



   강원도 횡성에 있는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자인 최명재 이사장이 26일 오전 향년 95세로 별세했다.

생전(1994년) 최명재 이사장
                                                                     생전(1994년) 최명재 이사장


민족사관고
                                                                             민족사관고  전경                                                                                              
   당시 상업은행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한 이후 택시 운전사로 전직했다가 1960년대에 직접 운수업(성진운수)을 일으켜 기업인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1970년대 중반에는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에서 물류운송업을 번창시키기도 했다.

  고인은 이때 벌어들인 자금으로 낙농업에 뛰어들어 1987년 강원도 횡성에 파스퇴르유업을 창립했다.

   국내 처음으로 저온살균 우유를 도입한데 이어 국내 첫 미군납을 통해 품질을 인정받았고, 기존 유가공업체와 소위 '우유전쟁'을 벌인 끝에 출시 1년 만에 매출을 10배 신장시켰다.

   이후 고인은 오랜 숙원이던 학교 설립 추진에 나섰다.

   규제와 시행착오 끝에 1996년 파스퇴르유업 공장 옆 부지(약 127만2천여㎡)에 민족주체성 교육을 표방하는 민사고를 개교했다.

   학교측 관계자에 따르면 고인은 1970년대 영국 이튼 학교에서 넬슨 제독의 전승기념일 행사를 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두 가지를 결심했다고 한다.

민족사관고등학교
                                                                                 민족사관고등학교

[

   이튼 학교를 능가하는 세계적인 지도자 양성교육을 하겠다는 것과 충무공과 같은 선조의 얼을 고스란히 계승 발전시킬 수 있는 민족적 정체성을 가진 '토종 인재'를 만들어 내겠다는 것이었다.

   친일파 등 일제 치하를 경험했던 고인은 학생들에게 '조국과 학문을 위한 공부를 하고, 출세가 아니라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진로를 택해야 한다'고 설파했다. 특히 고인은 파스퇴르를 운영하면서 번 수익금 대부분을 민사고 설립과 운영에 투입해 투자규모가 1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해 30여명만 선발, 기숙사를 포함한 모든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하면서 개교했던 민사고는 파스퇴르의 부도로 재정난에 부딪혔다.

   당시 교사들이 급여를 받지 않고 교육을 이어가고 학부모들이 자진해 기숙사비를 납부해 어려운 학교 운영을 이어갔으며 입학 정원을 150여명으로 늘려 현재에 이르고 있다.

   민사고가 2004년 파스퇴르유업에서 분리되고 국가의 재정 지원이 없다 보니까 귀족학교라는 오해도 받았지만, 세계 유수의 대학에서는 도전적이고 실험적이던 민족주체성 교육을 높이 평가했다.

   고인은 민사고 설립 초기 자신이 직접 민사고 교장으로 취임해 교육을 이끌기도 했다.

학교 정문 앞 동상
                                                                                학교 정문 앞 동상


                                                                <참고문헌>  

   1. 이상학, "민족사관고 설립 최명재 이사장 별세", 연합뉴스, 2022.6.26일자. 


시청자 게시판

1,944개(1/98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8813 2018.04.12
1943 헤이그밀사 이준 할복자살은 대한매일신보의 가짜뉴스였다. 사진 new 신상구 12 2022.08.12
1942 100세 시대 ‘무병장수 비법’ 거짓말에 속지 말아야 신상구 31 2022.08.09
1941 대통령들의 ‘죄와 벌’, 그리고 국가의 미래 신상구 31 2022.08.09
1940 강렬한 오방색으로 한국 채색화 지평을 연 화가 박생광 사진 신상구 39 2022.08.03
1939 뱃노래는 서정적인 멜로디, 은은한 선율로 흔들리는 물결 노래했죠 사진 신상구 39 2022.08.02
1938 당나라 당시 서역인 왕래한 무역 중심지, 중국 시안 사진 신상구 20 2022.07.30
1937 기대수명 83.5세, 건강수명 66.3세 사진 신상구 15 2022.07.30
1936 당장 내년 내국인 5000만명 깨져… 3년뒤 학령인구 94만명 급감 사진 신상구 12 2022.07.30
1935 누가 대한민국의 주인인가​ 신상구 15 2022.07.30
1934 7.27 휴전협정(休戰協定) 을 맞이하여 신상구 8 2022.07.29
1933 백제 왕궁 조경 사진 신상구 14 2022.07.29
1932 연극 <관객 모독> 공연 이야기 신상구 12 2022.07.26
1931 최초의 걸그룹 ‘저고리 시스터즈’, 나라 사진 신상구 20 2022.07.22
1930 과거를 이해해야 앞날을 현명하게 구상한다 신상구 18 2022.07.22
1929 인하대 복기대 교수 한국 최초의 시민역사박물관 우리겨레박물관 개관 사진 신상구 16 2022.07.22
1928 인하대학교 융합고고학과 복기대 교수, 고향인 충남 홍성에 '우리겨레박물 사진 신상구 16 2022.07.22
1927 4∼6년 후 노벨상 화학상 수상 기대 사진 신상구 17 2022.07.21
1926 1904년 한일의정서 한 장에 사라진 용산 둔지미 마을 사진 신상구 18 2022.07.21
1925 <특별기고> 제74주년 제헌절의 역사적 의미와 과제와 경축행사 사진 신상구 16 2022.07.21
1924 신 기술패권, 자원안보 시대에 총력 대응해야 사진 신상구 15 2022.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