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광개토태왕 군대의 깃발에 그려진 井과 사해동포주의 글쓴이 younbokhye 날짜 2008.10.06 14:02
광개토태왕 군대의 깃발에 그려진 井 
 
[자료]중국 최고(古) 한자사전인 [설문해자(字)]에도 井 은 한국(한반도)을 뜻하는 형상이라고 나온다. 의미는 금수강산 물맑아 우물(샘)들이 많은 한반도를 상징함과 동시에 가운데 o을 넣어 태양을 상징했다. 고운 태양과 맑은 샘을 상징한다고 하겠다. 그리고, 그러한 자연속에서 사는 심성좋았던 한반도 사람들을 의미한다 할 것이다.
 
그래서 4천년 전의 문헌인[산해경]에서 고대 한반도 중남부 지역에는 대인(군자)들과 도인들이 사는 나라가 있는데, 무궁화가 아침저녁으로 피는 나라라고 기록하고 있으며, 물론 동방족의 후손인 공자가 한반도에 대해 '군자불사지국'이라고 예찬하는 이유다. 이처럼 3천리 금수강산 한반도는 산천좋고 물맑고 인심좋은 가히 에덴동산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성서의 에덴동산의 설화도 고대 한국인들(슈메르인들)의 문헌에서 표절한 것이니, 에덴동산의 원형은 가장 오래된 땅 한반도라고 해야 맞을 것이다. 북한산 정상이 화강암인데, 화강암은 지하층에 속하는 암반으로 한반도는 지각변동으로 인하여 거의 바다속으로 들어간 지형이 아니였기에 소금기가 없어 삼천리 금수강산의 물맛이 좋고 물이 풍부하여 가장 먼저 벼농사를 시작한 땅이라는 사실을 말해 주듯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땅에 속하기도 하며 지형학적으로도 새의 양날개의 축처럼 유라시아와 아메리카의 중심축에 해당하는 지역이다.
 



이 동방족이 만주를 걸쳐 아메리카와 유라시아대륙으로 이동하면서 언어와 풍습과 문자를 가지고 이동하니 고인돌의 흔적이 아메리카에도 있고, 동남아에도 있고, 영국.프랑스에도 있고, 빗살무늬토기가 한반도에서 북유럽지역까지 전파된 것이며, 인디언들과 슈메르인들과 이집트인들의 언어.문자구조와 풍습과 피라미드 구조가 같은 것이다. 가까운 중국문명의 주역이야 당연히 한반도 사람들일 수 밖에 없다. 중국문명의 시원지가 만주의 요서지역(홍산문명)이며, 황제헌원부터 요.순임금까지 고대 중국 왕들의 조상이 한반도 사람들이라는 사실이 고대 중국문헌에 기록되어 있는 것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 
 




고로 고대 중국.유라시아.아메리카 역사의 주역은 한반도 사람들이라는 의미다. 그리고 고대 한국(한반도)을 뜻하는 형상 井 고구려이전부터 사용되어왔다고 볼 수 있다. 고구려의 무덤양식인 적석총양식도 한반도 남부의 남방식 고인돌 양식인 배경이다. 
--------------------------------
중국 최고(古) 한자사전인 [설문해자(字)]에[八家一井象 溝韓形 ?之象也 古者伯益初作]
 
8집에 우물이 하나 있는 모습이다.
[한(韓)]을 뜻하는 형태이고
우물에서 물긷는 [두레박]의 형상이다.
옛날에 백익(伯益)이 처음 만들었다.
--------------------------------
이 말은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모양은 한국을 뜻하는 형상.
이러한 모양이 원래 있었고 - 고대한국의 상징
(고구려 유물에서도 줄줄이 나오는 형태)
 
나중에 [순임금]의 신하였던 [백익(伯益)]이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이러한 형상을 처음 만들었다는 것.  
 
 
[井(정) -금문]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 http://www.internationalscientific.org/CharacterASP/]


 

 

위와 같이 [井(정)]자의 고대형은

가운데에 [점 , ㅇ, ㅡ]이 있는 것들 많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것들은 [태양]을 뜻한다.


 

즉 井 자 형태가 생겨난 곳(또한 많이 쓰이는 곳)이

해뜨는 곳 즉 동방(東方)이라는 표현.


 

즉 고대한국의 상징인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에다가


 

이 모양이 [해뜨는 동방(東方)]의 상징이라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서

나중에 [순임금]의 뛰어난 신하였던 [백익(伯益)]이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이러한 형상을 만들었다는 것.  


 

그래서 점 찍힌 위 모습은 [백익(伯益)]이 처음 만들었다고 [설문해자]가 말하고 있는 것.


 

[순임금]은 원래 동이(東夷)민족으로 유명한 인물이고

[백익(伯益)] 역시 그렇다.


 

그런데

[백익(伯益)]은 4천년 이상 전 인물이고

[설문해자(字)]는 약 1천9백년전에 지어진 책이니

2천년 넘게 차이가 나고

그래서 [점]을 두레박이라고 착각한 것으로 본다.


 

( 이렇게 [설문해자(字)]는 비교적 후대에 지어진 것이라 그런지

고대문자와 비교해보면 맞는 말도 있고 틀린 말도 있다.)


井 자형은 고대부터 한국의 상징 중 하나.
그래서 고구려도 이러한 형태를 즐겨 새겼다.
 

 

 
 

 

아리안족의 산스크리스트어(서양어의 조상어) 
 
아리안족은 '아리랑'족으로도 불릴 수 있는데, 그 배경은 중앙 아시아에서 기원하여 일부는 인도의 드라비다족(1만년 전의 드라비다어를 사용하는 민족으로 드라비다어는 한반도 사투리와 거의 같은데, 드라비다족은 고인돌 문명을 가진 한반도인들이 해로를 타고 인도까지 와서 정착하면서 인도의 원주민들과 피가 섞인 혼혈족으로 보인다. 아리안족의 침입으로 인도 남부지역으로 밀려나게 되었다)를 정복하고 아리안들의 지배구조를 위하여 힌두교와 카스트제도(1순위:한국인=정수를 가진 무한의 힘 '브라흐만'을 가진자들=샤먼)를 기반으로 인도문명을 꽃 피웠으며, 일부는 중동과 유럽을 정복하여 중동과 유럽문명의 주역이 되었다. 아리안족의 언어가 한국어라는 사실은 이들이 한반도와 만주에서 서진한 고대 한국인들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고, 히틀러가 그렇게 자랑했던 게르만족의 겨우 이들 아리안족과 백인족의 혼혈족 정도로 보면 될 것이다. 또한 동방족인 훈족에 쫓겨 서유럽으로 대거 이동한 게르만족은 로마제국을 멸망시킨 주역들이다.

[인도-유럽어족의 조상어-인도의 산스크리스트어]한국사람이 인도 수라스트란반도 구자라타주 바도다라시에 가면 놀라움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이유인즉 거리의 상가 간판을 절반 이상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실제 成俔(성현)은 <용재총화 제7권>에서, “세종께서 언문청을 설치하여 신숙주, 성삼문 등에게 명하여 언문을 짓게 하니, 초.종성이 8자, 초성이 8자, 중성이 12자였다. 그 글 자체는 범자(梵字)에 의해서 만들어졌으며, 우리나라와 다른 나라의 어음문자(語音文字)로써 표기하지 못하는 것도 모두 막힘없이 기록할 수 있었다. ”고 말하고 있다.

뜻은 같지 않지만 모양이 너무나 닮은 인도 바도다라시의 문자는 범자(梵字) 한글 기원설과 고대의 가림토와의 관계 등은 민족의 이동설을 다시 한번 재고해 보게 한다.
또한 그 고장에서 유명한 MS대학에는 이천년 동안 언어의 변천을 기록해 놓았는데 정말 놀랍게도 한글과 자모(子母)가 같은 문자가 ‘ㄴ, ㄷ, ㅌ, ㅇ, ㅁ, ㅂ, ㄹ, ㅓ, ㅗ, ㅣ’이었고 산스크리트어 알파벳은 우리가 초등학교 때 배운 한글과 너무도 닮아 있었다. “꺼커거, 쪄쳐져, 떠터더, 뻐퍼버, 셔허” 게다가 산스크리트어의 알파벳은 우리 한글처럼 ‘ㄱ’으로부터 시작해, ‘ㅎ’으로 끝난다고 했다.

이와 같이 인도 구자라트에 한글의 모양이 닮은 것은 자음 가운데, ‘ㄱ, ㄴ, ㄷ, ㄹ, ㅁ, ㅂ, ㅅ, ㅇ’ 등이고, 모음은 ‘ㅏ, ㅑ, ㅓ, ㅕ, ㅗ, ㅛ, ㅜ, ㅡ, ㅣ’의 열자가 똑같다.
사정이 이러하니 두 문자 간에 전혀 관계가 없다고 누가 장담 할 수 있을까? 고대의 문자에서 풀어져 나오는 비밀은 뭔가 한글 창제의 기원과 조상의 이동설 등을 연결시켜 줄 듯도 한데, 우리의 학계는 아직은 아무것도 인정치 않고 있다.
 
 
[자료] 
 
세계 언어학자들이 세계최고의 과학적 문자로 선택한
 한글과 단군조선의 가림토문자의 비밀
 

미국의 학술지 <디스커버>지한글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문자이며 가장 과학적인 필기 시스템이라고 극찬한 바 있고, 우리 스스로도 자부심과 함께 민족의 영원한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하고 있는 것이 바로 한글이다.

비록 국가 공휴일에서도 밀려났고 영어에 치여서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기는 하지만 우리의 글임에는 틀림이 없다. 국악 보다는 서양음악을 먼저 배우고 한국화 보다는 서양화를 먼저 접해야하는 우리의 현실 교육에 비한다면 그나마 조금은 나은 대우를 받고 있다고 봐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국어 교육 보다는 영어 교육의 비중이 훨씬 큰 요즘, 우리 것이 제대로 대접을 받고 있는 것은 거의 없는 듯도 싶다. 그래도 민족의 자랑거리인 한글이니 우리가 다듬고 가꿔야 하겠다.

이번에는
한글의 창제 과정과 우리의 고대문자로 알려진 가림토문자, 일본에서 발견되고 있는 아히루문자(神代文字), 인도의 산스크리트어
등을 비교해보고 모양을 살펴서 궁금증을 풀어 보자.

가림토문자

가림토문자는
환단고기(桓檀古記)의 단군세기편을 보면 [3세단군 가륵(嘉勒)2년 경자(庚子/BC1281년)에 당시 습속이 한결 같지 않아서 지방마다 말이 다르니 비록 상혈(象形)과 표의(表意)로 만든 진서(眞書)가 있었지만 열가구가 있는 마을에서도 말이 흔히 통하지 않고 백리 떨어진 나라끼리도 글자를 서로 이해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삼랑 을보륵에게 명하여 정음(正音) 38자를 만들어 이를 가림토(加臨土)라 하였는데 그 글은 다음과 같다.]

지금의 한글과 많이 닮아있는 것을 알 수가 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가림토 글이 환단고기에만 남아있고 다른 곳에서는 찾을 수가 없다. 끊임없이 위서 논쟁에 휘말리고 있는 고서이기 때문에 감히 뭐라고 잘라 말하기는 어렵지만 그냥 위서로 보아 넘기기에는 석연치 않은 뭔가가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일본의 아히루문자(神代文字)

그리고 흥미 있는 것은
일본에도 모양이 거의 흡사한 문자가 존재 한다는 것이다. [이세신궁]에 신대문자라고 추정되는 고대문자가 있는데, 한글과 무척 비슷하며, ‘아타노 거울’에 새겨 진 신대문자를 비롯해서 5백여 점 이상의 신대문자가 존재 한다. 또한 708년에 세워진 비석에 신대문자가 새겨진 것으로 보아 일본인들은 나라시대 이전 즉, 약 5~6세기부터 신대문자가 있었다고 본다.
 
 
그들이 <아히루문자(神代文字)>라 부르는 이 문자는 일본의 본토에 지금도 남아있는데 오히려 숨기기에 급급한 느낌을 주고 있다. 훈민정음이 자기들의 신대문자를 베꼈다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지만 고대의 문화 수준을 추측컨대 누가 누구를 베꼈는지는 말 안 해도 훤하다. 아무튼 아히루 문자의 모양은 다음과 같다.

그리고 한반도의 유민이 세운 나라가 일본이라면 같은 계열의 문자를 상대(上代)에 사용했음은 극히 자연스러운 일이 아닐까 싶다.

인도의 산스크리스트어

한국사람이 인도 수라스트란반도 구자라타주 바도다라시에 가면 놀라움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이유인즉 거리의 상가 간판을 절반 이상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실제 成俔(성현)은 <용재총화 제7권>에서, “세종께서 언문청을 설치하여 신숙주, 성삼문 등에게 명하여 언문을 짓게 하니, 초.종성이 8자, 초성이 8자, 중성이 12자였다. 그 글 자체는 범자(梵字)에 의해서 만들어졌으며, 우리나라와 다른 나라의 어음문자(語音文字)로써 표기하지 못하는 것도 모두 막힘없이 기록할 수 있었다. ”고 말하고 있다.

뜻은 같지 않지만 모양이 너무나 닮은 인도 바도다라시의 문자는 범자(梵字) 한글 기원설과 고대의 가림토와의 관계 등은 민족의 이동설을 다시 한번 재고해 보게 한다.
또한 그 고장에서 유명한 MS대학에는 이천년 동안 언어의 변천을 기록해 놓았는데 정말 놀랍게도 한글과 자모(子母)가 같은 문자가 ‘ㄴ, ㄷ, ㅌ, ㅇ, ㅁ, ㅂ, ㄹ, ㅓ, ㅗ, ㅣ’이었고 산스크리트어 알파벳은 우리가 초등학교 때 배운 한글과 너무도 닮아 있었다. “꺼커거, 쪄쳐져, 떠터더, 뻐퍼버, 셔허” 게다가 산스크리트어의 알파벳은 우리 한글처럼 ‘ㄱ’으로부터 시작해, ‘ㅎ’으로 끝난다고 했다.

이와 같이 인도 구자라트에 한글의 모양이 닮은 것은 자음 가운데, ‘ㄱ, ㄴ, ㄷ, ㄹ, ㅁ, ㅂ, ㅅ, ㅇ’ 등이고, 모음은 ‘ㅏ, ㅑ, ㅓ, ㅕ, ㅗ, ㅛ, ㅜ, ㅡ, ㅣ’의 열자가 똑같다.
사정이 이러하니 두 문자 간에 전혀 관계가 없다고 누가 장담 할 수 있을까? 고대의 문자에서 풀어져 나오는 비밀은 뭔가 한글 창제의 기원과 조상의 이동설 등을 연결시켜 줄 듯도 한데, 우리의 학계는 아직은 아무것도 인정치 않고 있다.



그 외의 기원설
또 다른 설로는 몽고 파스파(Phasgspa 八思巴)문자 기원설 = 팍파(hPagspa)문자 기원설과 최근에 나온 학설로 히브리문자 기원설이 있다. 수메르어를 전공한 조철수 박사가 주장한 내용은
“훈민정음이 본떴다는 옛글자(古篆)는 <단군세기>에 기록된 가림토문자다. 그리고 이 가림토문자는 11~15세기에 중국유태인들이 쓰던 히브리문자를 모방한 것이다. 따라서 훈민정음은 가림토문자를 바탕으로 중국음운학과 히브리어 문자, 히브리어 음운학을 참조해 창제했을 가능성이 높다.”이다.

현재 이탈리아에서 쓰이고 있는 히브리어를 한글의 기원으로 본 것이다. 상당히 특이한 설정이다. 그리고 환단고기의 가림토를 인정했으며 훈민정음이 가림토를 모델로 삼았음 또한 인정했다. 하지만 현재 국어학자의 대부분은 조박사의 학설을 부정한다.

 
오히려 조철수 박사는 신시배달국의 녹도문자에서 히브리 문자의 원형을 찾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히브리인들의 조상이 슈메르인 아브라함이라면 당연히 환국의 문자와 풍습을 가지고 있을 수 밖에 없음은 당연하다.
 

 
세계 문자의 원형으로 추정되는 신시배달국 시대의 녹도문자(단군조선 가림토의 기원문자)


 


 

[자료]대인=고대 한반도 사람들



 

독일 히틀러가 상징으로 삼은 문양의 비밀


 


 



 

십자가의 기원 



 

고인돌



 

한반도는 천손신화와 난생설화의 교차지역


동남아 고인돌 분포지와 한반도(해로가 한반도로 일방 통행하며, 해로는 계속해서 아메리카를 돌아 태평양 열도를 걸쳐 동남아로 다시 돌아 오는 순환 해로이다. 칠레 아스터섬의 석상과 한반도와의 연관성을 이해할 수 있는 대목이다. 지도 중 회색지역은 난생설화 지역이다. 한반도는 난생설화와 천손설화가 겹치는 지역으로 난생설화와 천손설화의 원형지역이 한반도임을 알 수 있다)




 

유럽의 모든 대형 거석유적들은 모두 우리 한반도의 고인돌에서 파생(派生)된 것들입니다. 인도(India)의 고인돌은 한참 늦은 시기에 유럽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브리티쉬 제도의 둘레돌(環狀列石, Stone Circle)은 원래 스페인(Spain)과 포르투갈(Portugal)에서 건너간 한반도 고인돌 종족의 후손(後孫)들의 영향을 받아, 우리말로 '뫼'라고 부르는 원형봉토분(圓形封土墳)에서 비롯된 구조입니다. 그러니 영국에서의 둘레돌이 얼마나 늦게 만들어졌는지 알만 하지요. 이 '뫼'라는 말은 영국에서 무어(Moor)라는 말로 남아있으며, 이 무어인(Moors)들이 바로 웨일즈 지방과 잉글랜드 서남쪽의 콘월(Cornwall) 지방, 그리고 아일랜드에 살던 아시아인들의 후손(後孫)입니다.
 
앵글로색슨족은 브리튼 섬에 들어가 여기저기에 작은나라들을 세웠으며 오늘날 대다수 영국인들의 조상이 되었다. 색슨족(Saxon)은 대개 독일의 작센(Sachsen) 지방에서 건너온 종족으로, 영국에서 거석문화 이후에 영국으로 들어온 종족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작센은 곧 우랄산맥 주변에 퍼져있던 용맹한 무사 코작(Kozak)인들과 인도 북부를 점령했던 무사귀족 사카(Saka)인들과 상통하는 점이 있는데, 코작과 사카는 터어키(색륜-탁륜-튜르크-토이기)족과 함께 근본이 아시아족으로서, 그 근간이 동아시아의 색륜족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색륜은 곧 한반도 북방 동이족으로서, 색에서 작 또는 탁으로 변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더구나 잉글랜드의 이주민이었던 앵글로 색슨족은 단군시대에 만주일대에서 서로 앙숙이었던 앙골(앙骨, Angol)과 숙신(肅愼, Sukshin, Jushen)과 발음이 통하여 색슨족의 어원이 숙신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독일에서 라이프찌히(Leipzig) 근처의 할(Halle, 또는 쌀, Saale) 도시를 중심으로 하는 엘베(Elbe)강 유역의 작센 지방 또한 그 대부분 지역이 원래 바다였습니다.

 

석가모니의 혈통
 
석가(사카)족은 현재 네팔(티벳남부) 포탈라카국 감자대왕의 후예로서 지금의 네팔 타리이지방 카필라국에 정착하였고 코살라국의 주인이 되었으며 카필라국의 수도난다(정반왕)는 마야부인에게서 석가를 낳았다.
 
영국의 사학자 <빈센트 스미스>에 의하면 석가족과 藁離族은 동쪽에서 이동했으며 몽골리안중에서 한민족을 형성한 고리족(코리족=치우족=묘족=고구려=부여=몽골)이 네팔지역에 이동한것으로 추정하는< 석존몽고인설>을 주장하였다.
 
마야부인은 常盤大定의 석가모니전에 의하면 코리족(藁離族,九黎族=고리족=고구려=부여)이며 정반왕과 마야부인은 같은 종족이라고 했다.
 
따라서 석가모니의 진정한 모습은 그리이스의 화풍이 들어간 아테네식도 아니고 후에 전통을 이어간 아리안(현재의 이란 및 인도의 종족)계통의 심목고비가 아닌 몽고계 인것이 확실하다.

 
왜냐하면 현대 네팔에 샤카족이라 하여 석가모니의 후손들이 있는데 그들의 모습은 바로 우리의 모습과 같기 때문이다.
 
따라서 석가모니 생존시 10대 제자중에서 설법을 제일 뛰어나게 잘했다는< 부루나 다라미자 尊者>가 직접 그렸다는 초상화가 가장 신빙성 있어 보이는데 그 초상화를 기준으로 상호를 보게되면 굵은선 의 부드러운 적당한 곱슬 머리에 수염도 적당히 있고 이마나 안면의 선이 아주 서구도 아니고 우리 쪽의 몽골리언 모습에 가까운 티베트인들과 의 중간 형이며 어깨 골격도 넓고 강하며 석굴암의 부처님 정도의 비율의 골격에 인간적인 굴곡이 강한 아주 호남형으로  앞가슴도 적당히 넓게 벌어진 모습 등으로 보아 키도 약 1.87~1m90cm정도로 짐작되는 형상이다.
 
아래 그림이 부루나 존자가 생존의 석가모니를 그린 그림이다.

[자료]그리스의 '제우스'는 동이 '치우'가 건너간 것

 

그리스 신화가 유럽중심주의 (eurocentricizm)에 의해 왜곡 날조되었다는
'블랙아테나'출간은 본격적으로 수 많은 논쟁을 불러 일으킬 것 같습니다.

'블랙 아테나'의 저자 버넬은 19세기 유럽학자들이 고대 그리스인의 인종적 기원을 논함에
있어 그리스 원주민을 '황인종'이라고 고백하며 번민하는 사실에 놀라움을 표합니다.

버넬은 19세기 유럽학자들이 그리스의 헬레네스인들을 셈족과 동양인의 혼혈로서 인식하고
또 그 원주민을 동양인이라고 한 것은 백인 우월성을 이야기하려 했다고 해석하지만
현대 유전학이 밝히는 사실은 좀 더 복잡합니다.


그리스의 신화체계가 이집트와 동방 오리엔트의 영향하에 있었다는 점에서
우리는 이집트의 아시아적 파라오 힉소스의 왕들과 후리(Hurri)=쿠티(Khuti)=쿠리(구리=고리=치우족)왕조, 그리고 우라르트를 포함하는 소위 시노-코카시안(Sino-Caucasian)문화를 주목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그리스의 최고신 Zeus의 본질적 측면을 살펴 봅시다.

wikipedia에서는 Zeus에 대해 이렇게 설명합니다.

Zeus is the continuation of *Dyeus, the supreme god in Indo-European religion, also continued as Vedic Dyaus Pitar (cf. Jupiter), and as Tyr (Ziu, Tiw, *Tiwaz) in Germanic and Norse mythology.

==> 제우스는 인도-유러피언(아리안)의 신앙에서 디에우스(Dyeus)라는 최고신의 연속체이다.
또한 독일과 노르딕신화에서는 '티르', '찌우'(Ziu), '티우(Tiw), 티와쯔(Tiwaz)로 나타나며 베딕
(리그베다)에서는 '디아우스 피타' (쥬피터)이다.

위키피디아의 설명은 현재까지 인정되는 아주 표준적인 것입니다.

우리는 여기서 '제우스'(Zeus)가 유럽과 북구에서는 찌우(Ziu)/티우(tiw)로 연결된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합니다.

아울러 노르딕의 신 Ziu는 신화학사전에 의하면 전쟁의 신(God of war)이며 불의 신 (God of Fire)
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치우'는 우리 한겨레의 북방 방언으로는 '티우'에 가까왔을 것입니다.
그것은 현재 평안도를 비롯해 서북사투리에서 'ㅈ'발음이 'ㄷ'으로 나타나는 구개음화현상을
생각해 보면 알 수 있습니다.

특히 한자의 고대음가(북방어기준)에서 'ㅈ'/'ㅊ'발음이 대개 'ㄷ'/'ㅌ'로 나타나는 것도 과거
'치우'의 옛 북방발음이 '티우'였을 것임을 암시합니다. 반면 남방어기준으로는 s/z 의 발음은
여전히 유효했습니다.

문제는 그리스의 제우스와 우리 동이의 치우가 어떤 관계로 설정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우리는 여기서 그리스와 이집트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또 실제로 이들을 지배했던
히타이트의 신 "Siu"를 매개 고리로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히타이트의 가장 원형적인 종족은 후리안(Hurrian)으로 불려지며 이들이 세운 미타니왕국은
비인도유러피언 문화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후리(Hurri)인들의 언어는 이제까지 알려진 바로는 인도유러피언어와는 다른 교착어체계였던
것으로 파악됩니다.

아울러 18세기까지 유럽 사학자들은 후리인들을 코카서스 백인종이 아니라 동아시아계 몽골로이드로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우세했습니다. (이러한 내용은 저 솔본의 글을 리뷰해 보시면 아시게 될 것입니다.)

텍사스 오스틴대학의 언어연구소에서는 히타이트에 대한 온라인 강의가 있습니다.
이곳의 Sara E. Kimball 과 Jonathan Slocum교수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One of the culturally intriguing aspects of this text is the god Siu-summin "our god," or "Our Sius," a god who appears nowhere else in Hittite texts. The word sius, which is otherwise the generic word meaning "god," is derived from Indo-European *dyeus, the father god of the sky

- Linguistics Research Center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 (히타이트) 텍스트가운데 흥미로운 장면은 "시우-수민"(Siu-summin) 즉 "우리 하느님" 또는
"우리의 시우"라 불리는 신의 이름이다. 시우는 히타이트 경전에만 등장한다. '시우'라는 단어는
인도-유러피언어에서 신을 뜻하는 '디에우스' 즉 '하늘의 아버지'에서 비롯되었다.

텍사스 대학의 킴볼과 슬로쿰은 히타이트의 신 Siu가 인도유러피언 어 Dyeus에서 비롯되었다고
하지만 이는 꼭 마차를 말앞에 메어 놓은 꼴입니다.

많은 학자들이 스스로 히타이트어를 인도 유러피언어의 기원으로 받아들이는 상황에서
어떻게 그런 해석이 가능한 것일까요?

그런사유로 18세기와 19세기를 통틀어 방대한 신화와 상징의 자료를 정리한 러시아 학자
아리엘 골란은 단호하게 제우스의 인도 유러피언 기원설을 부정합니다.

아리엘 골란에 의하면 제우스는 인도 유러피언이 아닌 다른 기원을 갖고 있다는 것입니다.
골란은 제우스신의 기원을 인도 유러피언이전의 문제로 소급하고 있습니다.

제우스의 기원을 인도유러피언 이전의 소급문제로 가야한다면 우리는 여기서 '인도유러피언의 기원'
으로 유명한 세계적인 인류학자 콜린 렌프류 교수의 목소리를 주목해야 합니다.

콜린렌프류 교수는 프로토 아리안, 즉 인도유러피언의 원조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현재의 인도 유러피언들의 조상은 9천년전 중앙아시아 또는 아나톨리아로 이주해온 아시아계
사람들이라고 주장했고 그러한 주장이 현재 고고학적으로 뒷받침되어 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콜린렌프류 교수의 주장을 이해하기 위해 그리고 또 이 '제우스'의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그리스와 이집트에 강력한 영향을 주었던 히타이트와 그들의 선조 후리인들을 돌아 볼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

후리(Hurri)인들은 이집트를 정복한 '쿠티'Khuty/ kurri와 동일시 되곤 했는데 우리는 후에
중앙아시아 흉노의 수장들 이름에서 '구티'라는 이름들을 종종 발견하게 됩니다.

아울러 이 후리인들이 왕조를 세울 당시 히타이트에는 '얄라-간'(Yala-gan), 쿠티간(guti-gan)등
칸의 이름들이 등장하기도 하는 것입니다.
나중에 밝혀 보겠지만 백제를 세운 '구태'역시 이러한 맥락에 놓여 있을 것으로 저는 보고 있습니다.

어쨋든 '후리'=쿠티='쿠리'로 연결되는 이러한 맥락에서 우리는 '구리'의 신 '치우'가 유라시아를
정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Ziu, tiw, dyeus, Zeus로 발전해 나아갔을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는 것입니다.
 
-솔본-

[보충자료] 치우에 대한 노르딕 전승
동북아시아 샤먼니즘에서 오는 신의 사자 산타크로스의 원형은 유럽에 문명을 전해준 치우다?
고대에는 왕이 통치자이자, 하늘에 제사를 드리는 제사장이였다는 점을 전제로 가능한 학설이다.

 
중국문헌에는 신농은 소의 머리를 하고 있었고, 치우도 쇠뿔을 달고 소의 발굽을 가졌다라는 기록도 있습니다. 슈메르도 소머리에서 온 말입니다. 슈메르인들은 바로 환국문명을 이어받은 신농.치우의 후손들임을 알 수 있습니다.


Ziu /Tiw
Tiw (t?`), Norse Tyr (t?r), ancient Germanic god. Originally a highly revered sky god, he was later worshiped as a god of war and of athletic events

- 켈트신화의 전쟁신이며 가장 높은 天神(sky God). 고대 독일방언으로는 '찌우'라고 불리며    켈트어로는 '티우'/Tiw(치우)라고 부르고 아사툴(Asatur)가운데  '튀르'(tyur)라고도 불림.   나중에 전쟁신으로 숭배받음. 화요일 Tuesday는 바로 Tiw's day에서 유래.



This is Bull of Frost (Chys Khan), which is Yakutian colleague of Russian Grandpa Frost (Ded Moroz) and Santa Claus

- '치스 칸'이라 불리는 야쿠트인들의 대샤먼이며 '숲속의 황소'라고 불림.
   문화인류학자들 사이에서 이 '치스 칸'(치우스=제우스 칸)이 산타클로스의 원형인 것으로 논의되고 있음.

태그 178
수정 답변 삭제 목록으로
댓글 13 | 엮인글 0
공지사항 프로그램게시판 모아보기 시청자게시판

시청자 게시판

1,972개(90/99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31087 2018.04.12
191 회원탈퇴요청 everbright 2390 2008.08.27
>> 광개토태왕 군대의 깃발에 그려진 井과 사해동포주의 사진 [13] younbokhye 8287 2008.10.06
189 서울.호남.일본지역의 전방후원분과 구태백제 사진 younbokhye 5137 2008.10.06
188 도전 광고 다시보기 [3] ghkfkd1691 3962 2008.09.18
187 채널안내가..... [1] chotla2934 2612 2008.09.16
186 저번달방송은 어찌보나요 [1] sw6526 2777 2008.09.15
185 STB상생방송에 관한 질문 [1] sgheykjbds 2467 2008.09.09
184 상생방송에 나오는 광고는 다시보기 할 수 없나요? ghkfkd1691 2371 2008.09.06
183 꼭 클릭해주세요 sawayi 2724 2008.09.01
182 나팔수 사명 다하시길 바라며... 후천선경 2708 2008.08.28
181 오늘방송된 '치우천황은 살아있다' 동영상 소장할순없을까요.. [4] jhwinwin 3626 2008.08.14
180 혹시 물은 답을 알고있다 [1] kroad1 2975 2008.08.06
179 대전에서도 디지탈 방송을 볼 수 있게 해 주세요 [2] lkphar 2938 2008.07.20
178 I love English 코너에서용.. [2] ejrgus2 3068 2008.07.01
177 안녕하세요? 상생방송 너무 잘보고있습니다. [1] dragonyhy 3239 2008.06.30
176 우리가락 우리소리 잘 듣고 있습니다 [2] manushya 2766 2008.06.24
175 안녕하세요... [2] appless 2577 2008.06.20
174 상생 방송 너무 좋습니다~~ [2] ejrgus2 3128 2008.06.17
173 감사합니다 [1] piccolo 2780 2008.06.11
172 프로그램 다시보기 [1] nakira 3387 2008.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