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조선사편수회의 식민사관에 의한 한국사 왜곡과 말살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3.03 18:52

                                                           조선사편수회의 식민사관에 의한 한국사 왜곡과 말살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문학평론가, 칼럼니스트) 대산 신상구


   식민사관에 기초를 둔 한국사 연구는 19세기 말 도쿄제국대학에서 시작되었다. 이들은 신공왕후의 신라정복설과 임나일본부설(任那日本府說), 한국역사를 만주에 종속된 것으로 보는 만선사(滿鮮史) 이론, 당시의 한국 경제를 일본 고대의 촌락경제수준으로 보는 이론 등을 내세웠는데, 이러한 논리는 20세기 초 조선침략이 본격화되자 일선동조론(日鮮同祖論), 정체성론, 타율성론으로 대표되는 식민사관의 토대가 되었다.  

   초대 조선총독 데라우치 마사다케(寺內政毅)는 부임하자마자 조선인을 일본인으로 만들기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역사왜곡에 착수해 한국의 역사책 수거와 새로운 역사서 편찬 사업을 추진했다.

   3대 총독 사이토 마코토(齊藤實)는 1922년 교육시책을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먼저 조선 사람들이 자신의 일, 역사, 전통을 알지 못하게 하라. 그럼으로써 민족혼, 민족 문화를 상실하게 하고 그들 조상의 무위, 무능, 악행을 들추어내 그것을 과장하여 조선인 후손들에게 가르쳐라. 조선인 청소년들이 그들의 선조들을 경시하고 멸시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하나의 기풍으로 만들라…반드시 실망과 허무감에 빠지게 될 것이다. 그때 일본의 사적, 일본의 문화, 일본의 위대한 인물들을 소개하면 동화의 효과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일본이 조선인을 반(半)일본인으로 만드는 요결(要訣·가장 중요한 방법)인 것이다.”

   한국사 왜곡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어떤 결과를 의도했는지를 보여주는 말들이다. 방향이 정해지자 행동에 나섰다. 조선총독부 취조국은 조선의 구습과 제도조사라는 명목으로 전국을 샅샅이 뒤져 역사서적들을 불온서적으로 몰아 거둬들였다. 고대조선 관련 서적, 조선지리, 애국충정을 고취하는 위인전기, 열전류 등 51종 20여만권 이상을 압수해 일부만 남기고 불태웠다. 이어서 ‘조선반도사’ 편찬사업이 시작됐다. 한국인과 일본인은 원래 동족이며, 한국은 주체적으로 발전하지 못한 채 미개발 상태로 있다가 일본의 혜택으로 비로소 발전하게 됐다는 주장을 강조하기 위한 사업이었다. 한민족의 기원과 발달에 관한 고유의 사화(史話), 설화(說話) 등은 일절 무시하고 오로지 기록에 있는 사료에만 의지하라는 지침이 내려졌다. 고대조선을 말살하고, 위만조선-한사군 때 중국의 지배로 한국사가 시작되었다고 왜곡하기 위한 것이었다. 삼국시대에는 ‘삼국 및 가라시대’라는 항목을 설정하고 ‘일본의 보증시대’라는 부제까지 붙이며 ‘임나일본부’(고대 일본이 한국 지배를 위한 한반도 남부에 설치했다는 기구)의 존재를 강하게 부각시켰다. 하지만 작업은 1919년 3·1운동으로 항일 의식이 고조됨에 따라 적극적으로 추진되지 못했다.

   일제강점기인 1916년 1월 중추원 산하에 조선반도사편찬위원회가 발족되었는데, 1922년 12월 조선총독부 산하 조선사편찬위원회로 바뀌었다. 조선사편찬위원회는 일본민족의 우위성을 고취하고 역사교육을 통해 한국민의 민족의식을 배제하고자 설립되었다. 위원장은 총독부의 2인자인 정무총감이 맡았고 이완용, 박영효, 권중현 등이 고문으로 참여했다. 15명으로 구성된 위원회의 일원인 이마니시 류(今西龍)는 1921년 박사학위를 받은 당시의 젊은 학자로 고대사 분야 수사관을 맡아 한국 고대사 왜곡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다. 

   1926∼1932 경성제대·교토대학 겸임교수를 지냈다. 나가노 칸(長野幹), 오다 미키지로(小田幹治郞) 등도 위원회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인으로는 정만조, 유맹, 어윤적, 이능화 등이 위촉됐다. 도쿄대학 교수로 우리 역사 왜곡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구로이타 가쓰미(黑板勝美) 등은 지도고문이었다.

   조선사편찬위원회 사업이 조선인의 비협조로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자 1925년 6월 일황칙령에 의해 사이토가 조선사편찬위원회를 ‘조선사편수회’로 확대 개편했다. 편수회는 총독이 직할하는 독립 관청이었고, 사무소는 총독부 중추원에 두었다. 협박과 회유를 통해 역사학자들을 영입하는 작업도 진행했다. 1925년 10월 8일 제1회 위원회를 개최했는데, 이 회의에서 결정한 주요 사항은 관계 자료의 수집방안이었다. 초기에는 강제 수색과 압수를 통해 사료를 수집했으나 수장자들이 비장하는 바람에 수집이 어려워지자 대여 형식으로 방법을 완화했다. 1910년 11월부터 1937년까지 27년간 전국을 누벼 조선사료를 광범위하게 수집했고, 전국의 도·군·경찰서 등 관청에 협력할 것을 강력히 지시했다.

   한편 일제는 1923년 1월 총독과 정무총감이 입회하고 구로이타가 주도한 1차 위원회에서 조선반도사에 적용할 시대 구분이 만들어 졌다. ‘제1편 삼국 이전’, ‘제2편 삼국시대’, ‘제3편 신라시대’, ‘제4편 고려시대’, ‘제5편 조선시대 전기’, ‘제6편 조선시대 중기’, ‘제7편 조선시대 후기’로 정했다. 한국사의 뿌리인 고대사를 ‘삼국이전’으로 뭉뚱그려 고대조선을 부정하려 한 것이 눈에 띈다.   

   주목을 끄는 것은 1925년에 1923년 조선사편찬위원회의 시대 구분을 조정했다는 점이다. 삼국 이전과 삼국시대를 묶어서 제1편을 신라통일 이전으로 했고, 제2편을 통일신라시대, 제3편을 고려시대, 제4·5·6편을 조선시대 전기·중기·후기로 각각 편성했다.

   ‘삼국 이전’과 ‘삼국시대’를 ‘신라통일 이전’으로 묶은 것은 한국 고대사 상한 연대를 더 끌어내려 종래 일본 역사학계가 주장했던 대로 한국 고대국가 출발을 3∼4세기에 맞추려는 의도였다. 이를 통해 역사적 사실로 말하기 어려웠던 진구황후(神功皇后)의 삼한정벌과 임나일본부설을 사실로 만들려 했다. 일본 역사학계에서는 일본 고전 연구와 광개토대왕 비문 연구, 칠지도 명문 연구 등을 통해서 이러한 주장을 이미 통설로 만들어놓고 있었으나 한국 문헌의 뒷받침이 없는 것이 문제였다. 그래서 자기네들의 입맛대로 조작할 사료집 ‘조선사’를 편찬해 고대 일본의 한국 지배를 움직일 수 없는 역사적 사실로 굳히기로 했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식민지배는 결코 침략행위가 아닌 역사 복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려는 계산이었다.

   이를 위해 이른바 ‘첫 번째 일왕’ 진무(神武·기원전 660년)보다도 1673년이나 앞서 있는 단군왕검의 고대조선 건국(기원전 2333년)을 부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과제였다. 단군의 건국 기록을 신화로 왜곡하는 것이 이렇게 시작되었다. 당시는 한국인, 일본인 모두 역사 지식이 많지 않았던 때였으므로 일본의 정치 이념에 의해 설계된 각본에 따라 새로운 허구의 역사를 만드는 작업이 가능했다. 영토 지배뿐 아니라 민족 동화까지 노린 이런 시도의 결정판이 ‘조선사’ 편찬 사업이었던 것이다.

   조선사편수회는 1937년 ‘조선사’ 35권과 부록으로 ‘조선사료 총간’ 20종, ‘조선사료 집진’ 3질을 완성하고 이듬해 3월 편수사업을 끝냈다. 이마니시 류를 비롯하여 이바나 이와키치(稻葉岩吉), 스에마쓰 야스카즈(末松保和) 등 20여명의 일본 학자들이 편찬 실무를 맡았고, 한국인 학자로 1922년에 위촉된 고문 4명, 위원 4명을 비롯하여 이병도, 신석호, 최남선, 홍희, 구찬서 등이 동참했다.

   16년간 90여만엔의 예산을 들여 출판한 ‘조선사’는 정치·문화적으로는 타율성(他律性), 사회·경제적으로는 정체성(停滯性)에 입각해 서술한 악서(惡書)로 역사적 진실을 심하게 왜곡하여 한국인의 옛모습을 바르게 비쳐볼 수 없게 만든 책이다.  

   특히 일제는 '단군조선'을 없애려고 편찬기구의 개편 때마다 한국사의 상한선을 아래로만 끌어내렸다.『조선사』편찬 초기부터 16년 2개월간 앞장서서 관여했던 일본인 이마니시(今西龍)는 단군조선을 신화로 왜곡하고 한국사를 왜곡·말살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일제는 한국인을 ‘충성스러운 일왕의 신민’으로 만들려 했다. ‘조선사’가 고대조선사를 부정하고, 타율성과 정체성을 강조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일제의 한국사 왜곡은 핵심 주장을 6가지 정도로 정리할 수 있다.

   첫째,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대륙세력과 해양세력의 가운데 끼어 있어 불가피하게 어느 한쪽의 지배를 받아야 했다.

   둘째, 한국민족사는 중국으로부터 유래한 기자와 위만, 그리고 한사군의 지배로부터 시작되었다.
   셋째, 고대 한·중 국경선인 패수는 대동강이며 한사군의 중심이었던 낙랑군은 평양에 있었다.
   넷째, 고대조선사는 역사를 끌어올리기 위해 가공된 허구의 역사요, 신화일 뿐이다.
   다섯째, 한민족은 천성적으로 서로 싸우고 분열하는 당파성이 강하다.
   여섯째, 한반도의 남부는 임나일본부의 지배를 받았기 때문에 일본의 한국지배는 침략이 아닌 역사의 복원이다.

   두 번째, 세 번째 주장은 고대조선, 고구려, 발해가 자기들의 지방정부였다는 중국의 동북공정 논리로 이어지고 있다. 더 안타까운 것은 광복 후 조선사편수회에 참여했던 이병도, 신석호의 학설이 소위 실증사학이라는 이름으로 우리나라 역사학의 주류가 되어 한국 역사학계를 풍미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런데, 광복 70주년이자 한·일 수교 50주년인 2015년에 한일관계는 일본의 역사왜곡, 강제징용,  일본의 소재·부품 수출규제로  한일관계가 극도로 악화되고 있다. 일본은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욱이고, 임나일본부설(고대 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설)을 주장하는가 하면, 위안부를 인정하지 않고, 신사참배를 강행하는 등으로 한국 국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의 주류 사학계는 아직도 조선총독부가 우리 백성을 일본인으로 만들기 위해 왜곡했던 식민사학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교과서에서 사라졌던 ‘단군신화’라는 용어가 되살아났다. 2014년에는 동북아역사재단이 세금 10억원을 들여 한사군이 한반도 북부에 있었다는 내용을 담은 책인『The Han Commanderies in Early Korean History(한국 고대사 속 한나라 영토)』를 하버드대학 한국학연구소 이름으로 출판해 논란이 됐다.

   한국이 식민사관을 극복하고 완전한 자주독립국가를 이룩하기 위해서는 국가 정책적으로 한국의 주류사학계와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식민사학자들을 강제로 퇴출시키고, 민족사학자들을 대거 중용해야 한다.

                                                                                 <참고문헌>

   1. “식민사관(植民史觀)”, 네이버 두산백과, 2015.4.13.

   2. “조선사편수회(朝鮮史編修會)”, 네이버 두산백과, 2015.4.13.
   3. 박정학, “식민사학의 뿌리(4) - 일제·친일파학자들 한국사 말살 합작”, 세계일보, 2015.4.13일자. 26면.

                                                                                 <필자 약력>

  .1950년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락리 63번지 담안 출생

   .아호 대산(大山) 또는 청천(靑川), 본관 영산신씨(靈山辛氏) 덕재공파(德齋公派)

   .백봉초, 청천중, 청주고, 청주대학 상학부 경제학과를 거쳐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과에서「한국 인플레이션 연구(1980)」로 사회교육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UBE) 국학과에서「태안지역 무속문화 연구(2011)」로 국학박사학위 취득

   .한국상업은행에 잠시 근무하다가 교직으로 전직하여 충남의 중등교육계에서 35년 4개월 동안 수많은 제자 양성

   .주요 저서 :『대천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1994),『아우내 단오축제』(1998),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2019),『흔들리는 영상』(공저시집, 1993), 『저 달 속에 슬픔이 있을 줄야』(공저시집, 1997) 등 5권.

   .주요 논문 :「항일독립투사 이백하 선생의 생애와 업적」,「한국 여성교육의 기수 임숙재 여사의 생애와 업적」,「민속학자 남강 김태곤 선생의 생애와 업적」,「태안지역 무속문화의 현장조사 연구」,「조선 영정조시대의 실학자 홍양호 선생의 생애와 업적」,「대전시 상여제조업의 현황과 과제」,「중봉 조헌 선생의 생애와 업적」,「고려 태조 왕건의 포용정책과 천안」,「최근 타계한 충청지역 원로 향토사학자들의 생애와 업적 고찰」,「한국 연극사 연구 선구자인 노정 김재철의 생애와 업적 고찰」,「2020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미국의 여류시인 루이즈 글릭의 생애와 문학세계」,「눈물과 정한의 시인 박용래의 생애와 문학세계 등 113편

   .주요 발굴 실적 : 민촌 이기영의 천안 중앙시장 3·3항일독립만세운동 기록(2006)

                           포암 이백하 선생이 기초한 아우내장터 독립선언서(2007)

   .수상 실적 : 천안교육장상, 충남교육감상 2회, 통일문학상(충남도지사상), 국사편찬위원장상, 한국학중앙연구원장상, 자연보호협의회장상 2회, 교육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학 21> 시부문 신인작품상, <문학사랑>·<한비문학> 문학평론부문 신인작품상, 국무총리상, 홍조근정훈장 등 다수

   .한국지역개발학회 회원, 천안향토문화연구회 회원, 대전 <시도(詩圖)> 동인, 천안교육사 집필위원, 태안군지 집필위원, 천안개국기념관 유치위원회 홍보위원, 대전문화역사진흥회 이사 겸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보문산세계평화탑유지보수추진위원회 홍보위원, 동양일보 동양포럼 연구위원, (사)대한사랑 자문위원, 평화대사, 통합논술 전문가

  

시청자 게시판

1,713개(9/8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2727 2018.04.12
1552 청주 출신 서정진 기업가의 성공 스토리 신상구 231 2021.03.31
1551 시인 김영랑의 생애와 문학세계 신상구 245 2021.03.30
1550 모바일 강원도 중도유적지에 대해 이슈화 시켜 주십시요 Bluesky344 383 2021.03.28
1549 일본계 종교 야금야금 커진다. 사진 신상구 369 2021.03.27
1548 여수 14연대 좌익의 반란 고교 80% ‘무장봉기’로 가르쳐 사진 신상구 190 2021.03.27
1547 안중근 의사 순국 111주년을 기념하며 신상구 186 2021.03.27
1546 멕시코 애니깽의 독립운동 사진 신상구 280 2021.03.26
1545 위선적 도덕주의자들이 망가뜨린 17세기 조선 왕국 이야기 사진 신상구 131 2021.03.25
1544 신라 예술혼이 담긴 그릇, 금관의 비밀 사진 신상구 305 2021.03.23
1543 오리 이원익의 생애와 업적과 사상 신상구 541 2021.03.22
1542 3.1 독립선언을 세계에 처음 알린 AP통시원 앨버트 W. 테일러 사진 신상구 254 2021.03.21
1541 오송 백제무덤에서 나온 부여의 칼, 새롭게 밝혀지는 북방기원론 사진 신상구 257 2021.03.20
1540 100년을 살아보니 미래보다 하루하루가 중요하다 사진 신상구 330 2021.03.20
1539 아산 정주영 타계 20주기를 맞아 정주영 정신 계승하자 신상구 353 2021.03.20
1538 오산과 오판 부른 희망적 사고가 초래한 재앙, 한국전쟁 신상구 172 2021.03.19
1537 조선시대 최고의 인재 양성소인 성균관 사진 신상구 386 2021.03.19
1536 대전시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사업 계획 사진 신상구 258 2021.03.17
1535 민씨 척족 정권기의 부정부패 실상 신상구 310 2021.03.17
1534 咸錫憲의 생애와 사상 신상구 353 2021.03.17
1533 무능·부패 명분 내세워도 '선한 쿠데타'는 없다 사진 신상구 153 2021.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