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2021년 노벨평화상은 필리핀 마리아 레사와 러시아 언론인 드미트리 무라토프에게 돌아감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10.12 03:49

  

                               2021년 노벨평화상은 필리핀 마리아 레사와 러시아 언론인 드미트리 무라토프에게 돌아감


  86년 만에 언론인으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게 된 필리핀 언론인 마리아 레사와 러시아 언론인 드미트리 무라코프의 수상 소감은 언론의 존재 이유를 다시금 일깨웠다. 노벨위원회가 수상자 선정 이유에서 설명했듯 이들은 권력에 맞서 진실을 계속 파헤쳐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레사는 8일(현지시간)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의 수상자 발표 이후 인터뷰에서 언론의 존재이유부터 말을 꺼냈다. AFP통신에 따르면 레사는 자신이 공동 설립한 탐사보도 매체 ‘래플러’를 통해 생중계된 인터뷰에서 “사실 없는 세상은 진실과 신뢰가 없는 세상을 의미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레사는 수상 사실에 깜짝 놀랐다면서도 “(자신과 래플러는) 하고 있는 일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위험한 때가 가장 중요한 때”라며 “우리는 계속해서 빛을 비추어야 한다”고 단언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며 정권의 탄압을 받고 있지만 뜻을 꺾지는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셈이다.

   공동 수상자인 러시아 언론인 드미트리 무라토프는 수상 영광을 동료에게 돌렸다. 그는 “나는 이 공을 차지할 수 없다”며 “공은 노바야 가제타의 것”이라고 말했다고 타스통신은 보도했다. 무라토프는 이어 “(노벨 평화상은) 언론의 자유에 대한 국민의 권리를 옹호하다 사망한 사람들에게 수여됐다”고 덧붙였다. 자신과 함께 노바야 가제타에서 진실을 밝히다 숨진 6명의 기자들을 기리는 의미로 해석된다. 공교롭게도 수상자 발표 전날인 7일은 지난 2006년 아파트 입구에서 총에 맞아 숨진 안나 폴리트콥스카야 기자의 기일이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한편 무라코프와 각을 세워 왔던 러시아 정부는 탐탁잖은 축하 메시지를 발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대통령궁) 대변인은 이날 무라토프의 수상 소식에 관해 “우리는 무라토프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축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어 “무라토프는 자신의 이상에 따라 집요하게 일하며, 헌신적이고, 재능 있고, 용감한 인물”이라고 덧붙였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참고문헌>

  1. 김진욱, "우리는 계속 빛을 비춰야 한다"... 언론 존재 이유 일깨운 노벨평화상 수상자들", 한국일보, 2021.10.8일자.

시청자 게시판

1,907개(8/9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7836 2018.04.12
1766 해발 734m의 육십령, 고대 가야 반파국의 철광석 로드 신상구 64 2021.12.21
1765 디지털 혁명 시대를 맞이한 AI의 미래의 탐험 여행 신상구 62 2021.12.21
1764 가장 이상적인 국제질서 유지에 적합한 자유주의적 국제주의 신상구 64 2021.12.19
1763 백제와 일본의 닮은 꼴 사찰 사진 신상구 72 2021.12.18
1762 조선민족 대동단 실체 사진 신상구 69 2021.12.18
1761 한민족 사진 140년사 사진 신상구 79 2021.12.18
1760 평화통일의 필요성 신상구 122 2021.12.18
1759 [특별기고] 제9회 '세계천부경의 날'의 역사적 의미와 당면 과제 사진 신상구 71 2021.12.16
1758 박수근 화백의 미술세계 : 고목과 여인 사진 신상구 77 2021.12.16
1757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가 은폐해버린 기록들 사진 신상구 82 2021.12.16
1756 고 사진실-주형철 부부 이야기 신상구 107 2021.12.14
1755 민요학자 이소라의 생애와 업적 사진 신상구 93 2021.12.14
1754 남신과 동등한 자유로운 여신처럼 성차별 없는 사회를 꿈꾸다 사진 신상구 65 2021.12.12
1753 김옥균, 고종이 보낸 암살단에 격노하여 상소 사진 신상구 71 2021.12.12
1752 열암 박종홍의 생애와 사상 신상구 101 2021.12.11
1751 망명자 김옥균, 박영호의 파란만장한 굴곡진 삶 사진 신상구 87 2021.12.11
1750 망국까지 성리학에 집착한 고종 사진 신상구 83 2021.12.05
1749 가야 금관의 비밀 사진 신상구 78 2021.12.03
1748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사진 신상구 85 2021.12.02
1747 제9회 세계 천부경의 날 기념행사 안내 신상구 93 2021.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