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조선판 하멜 <표류기>'의 주인공들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4.06 15:54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조선판 하멜 <표류기>'의 주인공들


1819년 1월 강원 평해(현 경북 울진)에서 출항한 선박이 일본 돗토리번에 표착해서 9개월만에 귀환했다. 이 그림은 돗토리번에 표착한 조선인 12명을 그린 초상화이다. 담뱃대를 물고 있는 안의기(53)를 중심으로 권인택(52), 김삼이(60), 안택이(43), 전성철(32), 김일손(50), 안용태(39), 심정손(40), 안용택(38), 이동백(32), 최오복(22), 이덕수(43) 등의 이름과 나이가 쓰여져 있다. 피부색과 마마를 앓은 자국, 옷주름, 담뱃대, 부채 등 소품의 특징묘사가 뛰어나다. 그림 윗부분에 대문짝만 하게 흘림체로 쓴 한글글씨가 있다. |서예박물관 제공

1819년 1월 강원 평해(현 경북 울진)에서 출항한 선박이 일본 돗토리번에 표착해서 9개월만에 귀환했다. 이 그림은 돗토리번에 표착한 조선인 12명을 그린 초상화이다. 담뱃대를 물고 있는 안의기(53)를 중심으로 권인택(52), 김삼이(60), 안택이(43), 전성철(32), 김일손(50), 안용태(39), 심정손(40), 안용택(38), 이동백(32), 최오복(22), 이덕수(43) 등의 이름과 나이가 쓰여져 있다. 피부색과 마마를 앓은 자국, 옷주름, 담뱃대, 부채 등 소품의 특징묘사가 뛰어나다. 그림 윗부분에 대문짝만 하게 흘림체로 쓴 한글글씨가 있다. |서예박물관 제공


     지난 2월초 예술의 전당 서예박물관의 특별전(‘ㄱ의 순간’)을 보던 필자의 시선을 사로잡는 그림이 한 점 있었다. ‘조선인일본표착서화’(배가 조난당해 일본에 표착한 조선인을 그린 그림과 글씨)’라는 그림이었다. 일본 후쿠오카(福岡)의 개인사업가가 소장한 작품이 대여전시된 것이다.

     이 작품이 특별전에 출품된 사연이 있다. 대학(평택대)의 일본어과에 재학중이던 학생(장윤화씨)이 일본에 머물던 친구에게서 작품의 존재를 알고서 서예박물관에 연락했다. 마침 특별전을 준비중이던 서예박물관측이 수소문 끝에 후쿠오카(福岡)의 개인사업가가 소장한 작품의 대여전시를 성사시켰다.

그림 위에 진흘림체로 쓴 한글. 판독이 어려웠으나 당나라 초기의 시인인 노선(?~708)의 한시(‘남망루·南望樓’)를 한글로 옮겨 쓴 것으로 해독됐다. 내용은 “거국삼파원(去國三巴遠·고향을 떠나 멀리 삼파까지 와서) 등루만리춘(登樓萬里春·누각에 올라서니 온 천지가 봄이구나.) 상심강상객(傷心江上客·상심한 강가의 나그네) 부시고향인(不是故鄕人·고향사람은 아무도 없네)”이다.|서예박물관 제공

그림 위에 진흘림체로 쓴 한글. 판독이 어려웠으나 당나라 초기의 시인인 노선(?~708)의 한시(‘남망루·南望樓’)를 한글로 옮겨 쓴 것으로 해독됐다. 내용은 “거국삼파원(去國三巴遠·고향을 떠나 멀리 삼파까지 와서) 등루만리춘(登樓萬里春·누각에 올라서니 온 천지가 봄이구나.) 상심강상객(傷心江上客·상심한 강가의 나그네) 부시고향인(不是故鄕人·고향사람은 아무도 없네)”이다.|서예박물관 제공


                                                            ■표류민 초상화에 쓰여진 한글 흘림체

    이 그림은 1819년(순조 19년) 1월7일 강원도 평해(지금 경북 울진)에서 멸치와 담배를 싣고 출항했다가 조난당해 일본 돗토리번(鳥取藩)에서 표착한 뒤 9개월만에 귀국한 조선 표류민 12명을 그린 초상화이다.

    일본인(토시·土市)의 작품인데, 선장인듯한 안의기(安義基·53)를 중심으로 표류민 전원의 이름과 나이가 쓰여져 있다. 그런데 이 작품의 가치를 높이는 요소는 따로 있다. 그림 윗부분에 대문짝만 하게 흘림체로 쓴 한글글씨이다. 이걸 전문용어로 진흘림체라 한다. 처음엔 무슨 글씨인지 해독에 실패했다.

    그러나 한글 편지 연구자인 이종덕 박사가 문제를 풀었다. 이 글은 당나라 초기의 시인인 노선(?~708)의 한시(‘남망루·南望樓’)를 한글로 옮겨 쓴 것이었다.

     “거국삼파원(去國三巴遠·고향을 떠나 멀리 삼파까지 와서) 등루만리춘(登樓萬里春·누각에 올라서니 온 천지가 봄이구나.) 상심강상객(傷心江上客·상심한 강가의 나그네) 부시고향인(不是故鄕人·고향사람은 아무도 없네)”.

조선시대에 일어난 조선인의 주요 표착사례. 이들은 멀리 일본의 홋카이도와, 유구(오키나와)와 여송(필리핀), 오문(마카오), 안남(베트남)까지 표류했다가 귀환했다. 이들중 최부 같은 관리는 물론 홍어장수 문순득 등이 표류기를 남겼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홍어장수 문순득 아시아를 눈에 담다>, 예맥출판사, 2012에서

조선시대에 일어난 조선인의 주요 표착사례. 이들은 멀리 일본의 홋카이도와, 유구(오키나와)와 여송(필리핀), 오문(마카오), 안남(베트남)까지 표류했다가 귀환했다. 이들중 최부 같은 관리는 물론 홍어장수 문순득 등이 표류기를 남겼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홍어장수 문순득 아시아를 눈에 담다>, 예맥출판사, 2012에서


    한시 원문을 한자가 아니라 한글로 그대로 휘갈겨 썼으니 판독하기 어려웠던 것이다.

    이상하지 않은가. 한시를 줄줄 외워 쓸 정도면 당대 기준으로 좀 ‘폼나게’ 한자로 써서, 같은 한자권인 일본인들도 알아보기 쉽게 쓸 일이지 왜 굳이 한글로 옮겼을까.

    이동국 서예박물관 수석큐레이터는 “이 글의 작자가 분명한 안의기라는 인물이 비록 배가 난파되어 일본땅에 표류하는 신세가 됐지만 ‘어디까지나 조선인’이라는 사실을 한글로 증거해냈다”고 말했다. 더욱이 신명나서 단숨에 20글자를 한획으로, 이렇게 대자로 휘갈겨 쓴 한글 글씨가 전해진 바가 없다는 것이다.

    조선인의 희로애락을 담아내는 그릇인 한글이 왜 조선인의 얼이고 정체성의 핵인지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하나 이 작품이 그림은 일본인, 글씨는 조선인이 쓴 ‘최초의 한일합작품’라는 점에서도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그림을 보면 안의기 일행은 일본 화가의 모델이 되기를 자처한듯 표정이 한결같이 밝다.

1487~88년 제주도 파견 관리인 최부는 부친상의 기별을 듣고 고향으로 돌아오다 풍랑을 만나 표류했다. 최부는 15세기에 중국 대륙을 종단한 유일무이한 조선관리가 됐다.|최부의 <표해록>, 서인범·주성지 옮김, 한길사, 2010에서

1487~88년 제주도 파견 관리인 최부는 부친상의 기별을 듣고 고향으로 돌아오다 풍랑을 만나 표류했다. 최부는 15세기에 중국 대륙을 종단한 유일무이한 조선관리가 됐다.|최부의 <표해록>, 서인범·주성지 옮김, 한길사, 2010에서


                                                            ■친형제처럼 대해준 돗토리번 사람들

    대체 어떤 대접을 받았기에 이런 표정을 짓고 있을까. 손승철 강원대 명예교수(사학과)의 논문(‘조선후기 강원도 표류민 발생과 송환-1819년 안의기 일행 표류를 중심으로’)에 따르면 안의기 일행은 제법 융숭한 대접을 받았다. 즉 당시에도 조선-중국-일본 등의 경우 상호 외교관계를 맺고 있었기 때문에 표류민의 송환절차는 외교적인 절차에 따라 규정대로 진행됐다. 표류민을 발견한 지역관리(일본은 번)는 통역·필담·몸짓언어 등으로 표류 경위와 출신지를 조사하여 중앙정부(일본은 막부)에 보고했다. 이후 중앙정부(막부)의 지시에 따라 비용을 직접 부담하고 인도자와 함께 고국으로 돌려보냈다. 조선은 한양 또는 부산, 중국은 북경(北京) 혹은 복주(福州), 일본은 나가사키(長崎)와 쓰시마(對馬島) 등을 거쳐 송환됐다.

    안의기 일행의 경우 가마를 타고 돗토리번까지 이동했는데 의사와 가마꾼, 지역 관리 등 일행을 수행하는 자가 60명에 이르렀다. 안의기 일행이 돗토리번 중심지에 도착하자 도로변 상가들이 장막과 금병풍을 치고, 기둥을 양탄자나 명주실로 감는 등 환영 이벤트를 열었다.

<표해록>을 남긴 최부의 필적. 최부는 해적을 만나도, 왜구로 오인받았어도 의연함을 잃지 않았고, 황제를 알현했을 때도 상복을 벗지않겠다고 고집하는 등 유교이치에 맞지않은 언행에서 벗어나지 않으려 했다.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표해록>을 남긴 최부의 필적. 최부는 해적을 만나도, 왜구로 오인받았어도 의연함을 잃지 않았고, 황제를 알현했을 때도 상복을 벗지않겠다고 고집하는 등 유교이치에 맞지않은 언행에서 벗어나지 않으려 했다.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조선인들은 방 두 칸을 배정받아 머물렀고, 쌀밥에 고기와 생선 등 5~6가지 반찬을 곁들인 식사를 삼시세끼 먹었다. 돗토리정(町)에서는 조선인의 신변보호를 위해 여러 마을이 번갈아가며 주야로 경비하도록 조치했다. 안의기 일행은 귀환 직전 돗토리번 관리(오카긴에몬·岡金右衛門)에게 “친형제와 같이 도움을 주어 고맙다”는 감사편지를 써주었고, 기꺼이 초상화의 모델이 되어 주었다.

    손승철 교수는 “초상화의 모델이 되어주고, ‘친형제’ 운운하는 감사장을 써주었다는 것은 그저 의례적인 표현이 아니라 진정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달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세계각국에서 출간된 최부의 <표해록>. 위 왼쪽 사진부터 시계방향으로 1979년 최부의 방손인 최기홍이 번역한 <표해록>, 1769년 일본의 주자학자 기요다 군킨(靑田錦君)이 <당토행정기>라는 제명으로 번역한 책, 1992년 베이징대(북경대) 거전지에(葛振家) 교수의 <표해록-중국행기> 점주본, 1965년 미국학자 존 메스킬이 출간한 영문번역본. |최부의 <표해록>, 서인범·주성지 옮김, 한길사, 2010에서|

세계각국에서 출간된 최부의 <표해록>. 위 왼쪽 사진부터 시계방향으로 1979년 최부의 방손인 최기홍이 번역한 <표해록>, 1769년 일본의 주자학자 기요다 군킨(靑田錦君)이 <당토행정기>라는 제명으로 번역한 책, 1992년 베이징대(북경대) 거전지에(葛振家) 교수의 <표해록-중국행기> 점주본, 1965년 미국학자 존 메스킬이 출간한 영문번역본. |최부의 <표해록>, 서인범·주성지 옮김, 한길사, 2010에서|


                                                    ■황제의 알현 때도 상복을 고집한 조선관리 최부

    표류의 역사를 말할 때 흔히 네덜란드인인 박연(얀 야너스 벨테브레이·1595~미상)과 헨드릭 하멜(1630~1692)를 떠올리며, ‘표류기’ 하면 하멜을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3면이 바다인 지리적인 여건 아래 조선인의 표류도 자주 일어났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조선후기(1599~1888년)에 안의기 일행처럼 조선인이 일본에 표착한 것만 해도 1120건(1만769명)에 이른다. 연중 대륙에서 동쪽으로 부는 계절풍의 영향이 컸기 때문에 대부분은 일본 연안으로 표류했다. 그러나 중국이나 류큐(琉球·현 오키나와·沖繩), 멀리 홋카이도(北海道)나 여송(필리핀), 안남(베트남)까지 표류하는 조선인도 생겼다. 그 가운데는 안의기 일행처럼 한일합작의 서화를 남긴 것을 비롯해 이런저런 형식으로 기록을 남긴 경우도 적지 않다. 그중 가장 유명한 이가 최부(1454~1504)이다.

    홍문관 교리였던 최부는 1487년(성종 18년) 제주 등 3읍의 추쇄경차관(달아난 노비 등을 찾는 임무를 띠고 파견된 관리)으로 임명돼 제주로 건너간다.

우의도 홍어장수 문순득의 <표해시말>은 마침 흑산도로 유배와있던 정약전이 문순득의 구술을 정리한 것이다. <표해시말>은 다산 정약용의 제자이자 당대의 실학자인 이강회의 문집인 <유암총서>에 실렸다.|신안군 소장

우의도 홍어장수 문순득의 <표해시말>은 마침 흑산도로 유배와있던 정약전이 문순득의 구술을 정리한 것이다. <표해시말>은 다산 정약용의 제자이자 당대의 실학자인 이강회의 문집인 <유암총서>에 실렸다.|신안군 소장


     그러나 이듬해 초 부친상의 기별을 받고 고향(나주)로 급히 돌아오다가 풍랑을 만난다. 최부를 포함한 43명이 탄 배는 14일간이나 표류하며 해적을 만나는 등 고초를 겪다가 겨우 명나라 태주부 임해현에 표착했다. 한때 왜구로 오인받아 몰살 당할 뻔했지만 의연한 언행으로 자신이 조선의 관원이라는 사실을 납득시켰다. 마침내 최부 일행은 항주에서 운하를 통해 북경-요동을 지나 표류 6개월만에 귀국한다. 최부는 성종의 지시에 따라 8일만에 표류 보고서를 올렸는데, 그것이 최부의 <표해록>이다.

     표류기에 따르면 최부는 해적과 만났을 때나 황제를 알현할 때, 조선 사대부의 체통을 버리지 않았다. 해적들이 최부의 옷을 벗겨 거꾸로 묶고 무수히 구타했지만 “몸이 문드러지고 뼈가 가루가 될지언정 금은이 나오겠느냐”고 버텼다. 해적들은 남은 양식과 의복을 빼앗은 뒤 닻과 노를 바다에 던지고 달아났다.

     황제의 알현 때 상복을 벗지않겠다고 고집 피운 일화가 눈에 띈다. 즉 베이징에서 명나라 황제(홍치제·재위 1487~1405)의 하사품(의복)을 받은 최부는 황제를 알현하여 감사의 예를 올려야 했다.

홍어장수 문순득의 표류경로. 문순득은 1802년 1월 표류한 이래 3년2개월동안 유구(류큐·오키나와)와 여송(필리핀), 오문(마카오), 중국 등을 경험한 뒤 귀국했다.

홍어장수 문순득의 표류경로. 문순득은 1802년 1월 표류한 이래 3년2개월동안 유구(류큐·오키나와)와 여송(필리핀), 오문(마카오), 중국 등을 경험한 뒤 귀국했다.


     명나라 예조는 “황제 앞에서는 당연히 상복을 벗고 길복으로 갈아입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최부는 “부친상 중이므로 절대 상복은 벗을 수 없다”고 버텼고, 급기야 명나라 예부 소속 홍려시 주부(이상)의 집에까지 찾아가 “제발 봐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이상은 “형수가 물에 빠지면 손을 잡아 꺼내는 것이 법도 아니냐”면서 “아무리 상중이라지만 황제 알현 때는 길복을 입어야 한다”고 일축했다. 이상은 끝끝내 상복을 입고 대궐문 앞에 나타난 최부의 상관(喪冠·상중에 쓰는 마로 만든 관)을 벗기고 사모를 씌우며 혀를 찼다.

    “아니 황제를 알현할 때만 잠깐 길복으로 갈아입고 나와서 다시 상복으로 바꿔 입으면 되는데 왜 그렇게 융통성이 없습니까.”

    최부는 할 수 없이 길복으로 갈아입고 황제를 알현한 뒤 다시 상복으로 바꿔 입었다.

조선의 역사에 대한 최부의 자부심이 대단했다. 중국 관원이 “고구려는 무슨 장기(長技)가 있어서 수당(隋唐)의 군대를 물리칠 수 있었느냐”고 묻자 최부의 답변은 명쾌했다.

    “지모 있는 신하와 용맹 있는 장수가 있었고 병졸은 모두가 윗사람을 위해 죽었소. 그런 까닭에 고구려는 100만 군사를 두 번이나 물리칠 수 있었던 것이오.”

    어느날 요동 사람들의 인사를 받은 최부는 “요동은 곧 옛 고구려의 도읍이었다”면서 “고구려가 지금 조선이니 땅의 연혁은 시대에 따라 다르지만 실상은 한나라와 같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조선이 고구려의 정통성을 이었다는 뜻이었다.

홍어장수 문순득의 표류경험은 마침 흑산도와 우이도를 오가며 유배생활을 하고 있던 정약전의 정리 덕분에 표류기(<표해시말>)로 남겨졌다. 이 기록은 역시 당시 그곳에 머물고 있던 실학자 이강회의 문집(유암총서)에 실렸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홍어장수 문순득의 표류경험은 마침 흑산도와 우이도를 오가며 유배생활을 하고 있던 정약전의 정리 덕분에 표류기(<표해시말>)로 남겨졌다. 이 기록은 역시 당시 그곳에 머물고 있던 실학자 이강회의 문집(유암총서)에 실렸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하멜 못지않은 표류기 남긴 최부

    최부의 <표해록>은 조선시대 누구도 가보지 못한 강남(강소성·절강성) 지방과 산동성, 그리고 요동까지 중국을 종단하고 돌아와 쓴 값진 기행문이다.

    명나라 건국(1368년)과 함께 실시된 해금(海禁)정책으로 감히 그 지역을 여행할 엄두조차 낼 수 없었으니 말이다. 송환도중 만난 중국인은 “조선에서 견문이 넓은 자라 해도 그대를 넘어서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성절사로 중국을 방문한 채수(1449~1515)는 최부에게 “장강(양자강) 이남을 본 조선인이 근자에 없었는데 그대만이 두루 관람했으니 어찌 행운이 아니겠냐”고 부러워했다.

    20여년 뒤인 1511년(중종 6년) 3월14일 참찬관 이세진은 “최부의 <표해록>은 금릉(지금의 남경)에서 북경까지 산천·풍속·습속을 다 갖춰 기록했으니 조선사람들이 비록 중국을 눈으로 보지 않더라도 이것으로 하여 알 수 있다”면서 책의 출판을 촉구했다. 최부의 <표해록>은 일본은 물론 중국에서도 널리 읽혔다. 여러 판본과 사본이 통용됐으며, <당토행정기>(1769년)라는 이름의 일본어 번역본까지 나왔다.

    그렇게 견문을 넓힌 최부가 돌아왔다면 마땅히 중히 발탁해서 활용했어야 했다. 최부는 귀국하자마자 성종임금의 명에 따라 8일만에 <표해록>을 써서 제출했다. 하지만 그게 문제가 됐다. 조정신료들은 “아무리 왕명을 받았다지만 부친상중에 뭐하는 짓이냐”고 탄핵했다. 성종이 “내가 시킨 것”이라도 두둔했지만 신료들은 “부친상을 다 치르고 (표류기를) 썼어도 늦지 않을 것인데 여러 날 서울에 머물렀다”고 비판했다.

     겨우 성종의 비호로 대제학의 길목이라는 예문관 응교에 발탁됐다. 하지만 연산군(재위 1494~1506)의 등극 이후 벌어진 두차례 사화(무오·갑자사화)에 휘말려 결국 참형을 당한다.(1504년) 사림파의 영수 김종직(1431~1492)의 문인이라는 이유였다.

왼쪽 사진은 1550년 마카오에 정박한 포르투갈 선발. 오른쪽 사진은 문순득이 필리핀 비간시에서 본 성 바오로의 메트로폴리탄 대성당이다. 문순득은 “30~40칸의 크고 아름다운 집으로 신상을 모시며, 신묘 한쪽 꼭대기에 금계(金鷄)를 세워 머리가<br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스스로 돌아간다. 한 사람이 종을 치면 사람들이 각자 소리를 듣고 와서 예배를 드린다”고 표현했다. 문순득이 보았던 옛 모습은 오늘날까지 잘 보존되고 있다.|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왼쪽 사진은 1550년 마카오에 정박한 포르투갈 선발. 오른쪽 사진은 문순득이 필리핀 비간시에서 본 성 바오로의 메트로폴리탄 대성당이다. 문순득은 “30~40칸의 크고 아름다운 집으로 신상을 모시며, 신묘 한쪽 꼭대기에 금계(金鷄)를 세워 머리가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스스로 돌아간다. 한 사람이 종을 치면 사람들이 각자 소리를 듣고 와서 예배를 드린다”고 표현했다. 문순득이 보았던 옛 모습은 오늘날까지 잘 보존되고 있다.|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실학자들을 깨운 홍어장수 문순득의 필리핀, 마카오 표류기

    18~19세기 우이도 홍어장수 문순득(1777~1847)의 아시아 표류기인 <표해시말> 또한 드라마틱하다. 이 표류기는 당시 흑산도에서 유배중이던 정약전(1758~1816)이 문순득의 이야기를 듣고 기록했고, 그것이 정약용의 제자인 이강회(1789~?)의 문집(<유암총서>)에 실려 전해졌다.

    이 표류기는 1802년 1월18일 전라도 우이도 홍어장수 문순득의 배가 갑작스런 풍랑에 몰려 표류하면서 유구(류큐·오키나와)-여송(필리핀)-오문(마카오)와 중국을 거쳐 1805년 송환되는 장장 3년2개월의 표류일정을 일기체로 서술했다. 또 조선어와 유구어·여송어 등을 비교한 112개의 단어가 서술되어 있다. 여송, 즉 필리핀에서 10개월간 머무른 문순득은 1803년 9월9일 포르투갈 거류지인 마카오(오문·澳門)를 방문한다. 문순득은 마카오에 마련된 객사에서 성대한 대접을 받으며 3개월간 머물렀다. 문순득은 특히 여송과 마카오에서 동서양 건축이 어우러진 아시아 속 유럽을 경험한 첫번째 조선인이기도 했다.

홍어장수 문순득은 마카오를 경험한 유일한 조선인이었다. 마카오는 당시 포르투갈 거류지로 동서교역의 국제무역항이었다. 문순득의 경험은 정약용·이강회 등 실학자들에게 깊은 영향을 끼쳤다.|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홍어장수 문순득은 마카오를 경험한 유일한 조선인이었다. 마카오는 당시 포르투갈 거류지로 동서교역의 국제무역항이었다. 문순득의 경험은 정약용·이강회 등 실학자들에게 깊은 영향을 끼쳤다.|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부끄러워 땀이 솟을 지경”

     문순득의 표류경험은 표류기를 대신 써준 정약전과 정약용(1762~1836) 형제, 그리고 이강회와 같은 조선시대 실학자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흑산도와 우이도를 오가며 유배생활을 한 정약전은 진귀한 세상을 체험한 문순득에게 호(천초)를, 정약용은 문순득 아들의 이름(여환)을 각각 지어주었다. 정약용은 <경세유표>에서 문순득이 마카오에서 경험한 화폐유통을 인용하면서 조선의 화폐제도 개혁을 주창했다.

     “흑산도 사람 문순득이…(마카오에서) 여러나라 큰 장사치들을 많이 보았는데, 그들이 사용하는 돈이….”

<표해시말>은 “우리와 달리 중국·안남·여송 사람들은 서로 같이 살며 짝을 지어 장사하는 것이 한나라와 다름이 없다”고 부러워했다. 문순득의 경험은 또 이강회의 이용후생 실학정진에 매우 큰 영향을 끼쳤다. 이강회는 문순득의 표류경험을 담은 <표해시말>을 자신의 <유암총서>에 남겨 후세에 전해지도록 했다. 그뿐이 아니다. 이강회의 <운곡선설>은 문순득이 마카오로 이동할 때 탑승한 외국 선박의 구조와 항해체험을 바탕으로 조선선박을 비교한 글이다. 또하나 잊어서는 안되는 일이 있다.

1809년(순조 9년) 6월26일 <순조실록> 기사. 1801년 제주도에 표착한 외국인 5명의 국적을 8년간이나 특정하지 못해 억류하고 있었는데, 문순득이 여송(필리핀)에서 배운 필리핀 말로 극적으로 의사를 소통했다. 이들은 문순득 덕분에 고국으로 송환될 수 있었다.

1809년(순조 9년) 6월26일 <순조실록> 기사. 1801년 제주도에 표착한 외국인 5명의 국적을 8년간이나 특정하지 못해 억류하고 있었는데, 문순득이 여송(필리핀)에서 배운 필리핀 말로 극적으로 의사를 소통했다. 이들은 문순득 덕분에 고국으로 송환될 수 있었다.


    1801년(순조 1년) 8월 조선에 외국인 5명이 표착했는데, 어느 나라 말인지 도통 알 수가 없어서 8년이 넘도록 송환하지 못하고 있었다. 표류인에게 “나라 이름을 써보라”고 하면 ‘막가외(莫可外)’라고만 했다. 할 수 없이 국적 불명의 표류민들을 보호할 수밖에 없었는데, 그중에 2명이 사망하고 말았다. 그런데 문순득이 표현한 필리핀인의 용모를 보니 얼추 비슷한 것 같았다. 또 문순득이 적어온 필리핀 방언으로 문답을 하자 구구절절이 들어맞았다.

    “(필리핀 방언을 들은) 그들은 미친듯이 울부짖어서 매우 딱하고 측은했다. 그들이 표류되어 온 지 9년 만에야 비로소 여송국(필리핀) 사람임을 알게 됐다.”(<순조실록> 1809년 6월 26일)

문순득은 길길이 뛰는 이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정말 부끄러워서 땀이 솟을 지경”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나는 나그네로 떠돌기 3년만에 여러나라의 은혜를 입어 고국으로 돌아왔는데, 이 사람은 아직도 제주에 있으니…. 여송인은 조선인을 어떻게 보겠느냐.”

다산 정약용은 <경세유표>에서 흑산도 홍어장수 문순득이 마카오에서 경험한 화폐유통을 인용하면서 조선의 화폐제도 개혁을 주창했다.

다산 정약용은 <경세유표>에서 흑산도 홍어장수 문순득이 마카오에서 경험한 화폐유통을 인용하면서 조선의 화폐제도 개혁을 주창했다.


                                                    ■연암 박지원의 반성문이 된 이방익의 <표해가>

    이들 외에도 1542(중종 37년)~1546년(명종 1년) 제주사람 박손의 4년 유구(류큐) 체류기인 유대용의 <유구풍토기>가 있다. 제주인 고상영의 안남(베트남) 표류기(1687~1688년)는 역관 이제담의 구술정리 내용을 그대로 실은 정동유(1744~1808)의 문집(<주영편>)에 수록돼있다. 이지항은 하급무관(수어청군관·6품) 신분임에도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의 표류경험(1756~57)을 기록(<표주록>)을 남겼다.

    또 이방익이라는 인물은 1796~97년 사이 제주 앞바다에서 뱃놀이 도중 대만-복건-소주·양주 등을 거쳐 북경을 통해 귀국했다. 그런데 이방익의 표류기인 <표해가>를 연암 박지원(1737~1805)이 쓰게 된 동기가 흥미롭다. 즉 1792년(정조 16년) ‘타락한 문체를 바라잡겠다’는 이른바 문체반정을 외치면서 박지원의 <열하일기>를 지목해서 문책한 바 있었다. 그런 정조가 이방익 표류사건이 일어나자 박지원에게 “내가 전에 문체를 바꾸라고 타일었는데 과연 바꿨냐”고 물으며 ‘이방익 사건’을 기록해보라고 지시했다. 정조가 박지원에게 개과천선의 기회를 주려고 이방익 사건의 문자화를 지시한 것이다. 말하자면 이방익의 <표해가>는 박지원이 정조에게 바치는 반성문이었던 것이다.

조선 표류민의 다양한 표류기. 위 왼쪽 사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여휘의 <유구표류기>와 이지항의 일본 홋카이도 표류지(<표주록>), 최두찬의 중국표류기인 <승사록>, 장한철의 유구(류큐) 표류기(<표해록>) 등.|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조선 표류민의 다양한 표류기. 위 왼쪽 사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여휘의 <유구표류기>와 이지항의 일본 홋카이도 표류지(<표주록>), 최두찬의 중국표류기인 <승사록>, 장한철의 유구(류큐) 표류기(<표해록>) 등.|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따지고보면 표류민들은 본인의 의사와 관계 없이 시꺼먼 바다 속에서 정처없이 헤매면서 무수히 많은 고초를 겪은 사람들이다. 그러나 달리보면 한반도에 갇힌 당대 조선의 울타리에서 벗어나 넓은 세상을 맛본 행운아들이기도 하다. 1만명이 넘는 표류인 중 극히 일부지만 어떤 이는 한글 대자의 진흘림체를 남겼고, 또 어떤 이들은 신세계의 경험을 생생한 필치로 남겼다. 혹은 실록의 기자인 사관의 붓끝을 통해, 혹은 그들이 목격한 신천지에 눈과 귀를 기울인 대필작가의 손에 의해 기록으로 전해졌다.

    다만 그들의 경험한 새로운 세상을 우리의 것으로 만들지 못한 것이 그 시대의 한계이기도 했다. 아무도 가보지 못한 중국 강남을 경험한 최부를 보라. 최부가 탄핵당한 이유가 지금 잣대로는 기가 막히지 않은가. “아무리 임금의 명이라 해도 부모님 상 다 치른 뒤에 써도 될 일인데 한가롭게 기행문이나 썼다”는 것이었으니….

                                                                          <참고자료>

   1. 예술의 전당·조선일보, <ㄱ의 순간>(조선일보 100주년 한글특별전), 2021

   2. 손승철, ‘조선후기 강원도의 표류민 발생과 송환-1819년 안의기 일행 표류를 중심으로’, <인문과학연구> 45권 45호, 강원대인문과학연구소, 2015

   3. 최성환, ‘조선후기 문순득의 표류노정과 송환체제’, <한국민족문화> 43권 43호, 부산대민족문화연구소, 2012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홍어장수 문순득 아시아를 눈에 담다>, 예맥출판사, 2012

   4. 박원호, <최부 표해록 연구>, 고려대출판부, 2006

   5. 최부, <표해록>, 서인범·주성지 옮김, 한길사, 2010

   6. 이가환, "조선판 '하멜표류기'를 남긴 사람들", 경향신문, 2021.4.6일자. 14면.

시청자 게시판

1,733개(8/87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3634 2018.04.12
1592 이순신 리더십의 뿌리 사진 신상구 165 2021.04.25
1591 10대 경제대국의 도전과 과제 신상구 135 2021.04.25
1590 과학의 날을 맞이하여 사진 신상구 87 2021.04.23
1589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주석 이동녕 선생 사진 신상구 83 2021.04.22
1588 일본에서 사라질 뻔한 국보 제180호 '김정희 필 세한도' 사진 신상구 161 2021.04.20
1587 평생모은 추사 자료 과천시에 기증한 후지츠카 치카시 부자 이야기 사진 신상구 148 2021.04.20
1586 칠례의 민중시인 파블로 네루다 신상구 147 2021.04.19
1585 서산과 태안의 봄철 풍경 사진 신상구 166 2021.04.17
1584 의성 고운사, 서산 유기방 고택, 태안 백화산 봄철 여행 사진 신상구 116 2021.04.17
1583 고품격 문화도시를 꿈꾸는 충남의 수부도시인 천안시 사진 신상구 229 2021.04.17
1582 이순신 장군의 신화가 시작된 환상의 섬 녹둔도의 전략적 위치 사진 신상구 253 2021.04.17
1581 대전 유일 독립운동가 정완진 옹 "진정한 독립은 통일" 사진 신상구 105 2021.04.17
1580 암울한 일제강점기에 꽃피운 우리 근대미술 사진 신상구 266 2021.04.16
1579 '메가트렌드' 쓴 미래학자 존 나이스빗 92세로 별세 사진 신상구 214 2021.04.15
1578 수주 변영로 시인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266 2021.04.15
1577 카카오 김범수의장의 성공 신화 사진 신상구 285 2021.04.14
1576 동진회를 이끌어온 이학래옹 타계를 추모하며 사진 신상구 127 2021.04.13
1575 과학의 의미와 역할 신상구 517 2021.04.13
1574 [기고]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을 경축하며 사진 신상구 99 2021.04.12
1573 정세균 국무총리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 기념식 기념사 전문 신상구 171 2021.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