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노벨상 선정 과정 및 기준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3.03 03:30
        노벨상  선정 과정 및 기준

                                                                         1. 추천
    노벨상의 권위는 엄격한 심사를 통한 수상자 선정 과정에서 드러난다. 노벨상은 매년 10월과 11월에 수여된다. 수상자 선정 작업은 그 전해 초가을에 시작된다. 이 시기에 노벨상 수여 기관들은 한 부문당 약 1,000명씩 총 6,000여 명에게 후보자 추천을 요청하는 안내장을 보낸다. 안내장을 발부받는 대상은 전해의 노벨상 수상자들과 상 수여 기관을 비롯해 물리학, 화학, 생리학·의학 분야에서 활동중인 학자들과 대학교 및 학술단체 직원들이다. 안내장을 받은 사람들은 해당 후보를 추천하는 이유를 서면으로 제출해야 하며 자기 자신을 추천하는 사람은 자동적으로 자격을 상실하게 된다.

                                                                         2. 검토
    후보자 명단은 그 다음해 1월 31일까지 노벨위원회에 도착해야 한다. 후보자는 부문별로 보통 100∼250명 가량 된다. 2월 1일부터 6개 노벨 위원회는 접수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각기 선정 작업에 들어간다. 이 기간 동안 각 위원회는 수천 명의 인원을 동원해 후보자들의 연구 성과를 검토한다. 필요한 경우에는 검토 작업에 외부 인사를 초빙하기도 한다.

                                                                      3. 수상자 선정
    각 노벨 위원회는 9∼10월초 사이에 스웨덴 왕립 과학 아카데미와 기타 상 수여 기관에 추천장을 제출하게 된다. 대개는 위원회의 추천대로 수상자가 결정되지만, 상 수여 기관들이 반드시 여기에 따르는 것은 아니다. 상 수여 기관에서 행해지는 심사 및 표결 과정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지며 11월 15일까지는 최종 수상자를 결정해야 한다. 상은 단체에도 수여할 수 있는 평화상을 제외하고는 개인에게만 주도록 되어 있다. 죽은 사람은 수상 후보자로 지명하지 않는 게 원칙이지만, 다그 함마르시욀드(평화상, 1961)와 에리크 A. 카를펠트(문학상, 1931)의 예처럼 생전에 수상자로 지명된 경우에는 사후에도 상을 받을 수 있다. 일단 수상자가 결정되고 나면 번복할 수 없다. 이밖에도 상을 수여하는 사람들은 시상 과정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외교적 혹은 정치적 발언을 해서는 안 된다.

                                                                       4. 선정 기준
    노벨은 각 노벨상의 선정 기준을 유언장에 일부 명시하였다. 그 기준은 아래와 같다.

    * 노벨 물리학상 - 그 전 해에 물리학 분야에서 가장 큰 발견이나 발명을 한 사람에게 주어진다.
    * 노벨 화학상 - 그 전 해 화학 분야에서 가장 큰 발견이나 발명을 한 사람에게 주어진다 .
    * 노벨 생리·의학상 - 생리학이나 의학 분야에서 가장 큰 발견이나 발명을 한 사람에게 준다.
    * 노벨 문학상 - 문학 분야에서 이상적인 방향으로 가장 뛰어난 작품을 만든 사람에게 준다.
    * 노벨 평화상 - 국가간의 우의나, 현존하는 군대의 폐지와 축소, 그리고 평화 의회l의 유지나 증진에 가장 최선의 일을 한 사람에게 준다.

                                                                    5. 선정기준의 변화
    수상자를 선정하는 일반 원칙은 노벨의 유언장에 명시되어 있다. 유언장 해석과 집행을 둘러싼 추가 세칙은 1900년 유언 집행자와 시상기관 대표단, 노벨 가족이 모여 합의했다. 이들 원칙은 오늘날까지 거의 그대로 지켜지고 있으나 적용 과정에서 수정된 부분도 약간 있다. 예를 들어 노벨이 명기한 '전해'에 이루어진 업적에 상을 수여하라는 조항은 과학자는 물론 작가들까지도 대개 몇 년이 지나야 연구 성과나 저작 성과가 드러난다는 점에 비추어볼 때 적용이 불가능하다. 문학상의 경우 '이상주의적인 경향'의 작품을 집필한 작가한테 수여하라는 노벨의 모호한 표현은 처음에는 엄격하게 해석되었으나 점차 융통성을 갖게 되었다. 그 외 경제학상은 정치적·사회적 근거보다는 과학적 근거, 즉 수학적·통계학적 근거를 기준으로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물리학상, 화학상, 생리학·의학상은 별다른 논란이 없었지만, 문학상과 평화상은 그 성격상 첨예한 의견 대립을 보여왔다. 그 중에서도 평화상은 수상이 가장 많이 보류된 부문이다.




출처 : 한국브리태니커회사(www.britannica.co.kr)
신상구 지음, 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 도서출판 근화, 2019.3.15.


시청자 게시판

1,680개(8/84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1308 2018.04.12
1539 오산과 오판 부른 희망적 사고가 초래한 재앙, 한국전쟁 신상구 149 2021.03.19
1538 조선시대 최고의 인재 양성소인 성균관 사진 신상구 297 2021.03.19
1537 대전시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사업 계획 사진 신상구 227 2021.03.17
1536 민씨 척족 정권기의 부정부패 실상 신상구 223 2021.03.17
1535 咸錫憲의 생애와 사상 신상구 299 2021.03.17
1534 무능·부패 명분 내세워도 '선한 쿠데타'는 없다 사진 신상구 128 2021.03.16
1533 문재인 정부, 개헌 논의는 신중을 기해야 신상구 176 2021.03.16
1532 대전역 광장 을유해방기념비 제자리 찾기 신상구 152 2021.03.16
1531 노벨상 과학상 수상자를 키워내려면 신상구 190 2021.03.16
1530 의당 박세화와 제천 병산영당에 대한 학술총서 발간 사진 신상구 274 2021.03.16
1529 일제에 의해 사라진 '한말의병의 흔적'을 찾아서 신상구 183 2021.03.16
1528 청주대 출신 삼성그룹 부회장 박근희의 성공 비결 신상구 168 2021.03.15
1527 교육도시 청주, 학교 변천사 사진 신상구 200 2021.03.15
1526 공주교대 부설초 단군상 철거 논란 신상구 136 2021.03.15
1525 소크라테스의 지혜로운 대화법, 묻고 따지고 실험하는 대화 신상구 194 2021.03.12
1524 작가 이상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145 2021.03.12
1523 민주주의의 희망 짓밟는 ‘퇴행 정치’ 신상구 373 2021.03.12
1522 한암당 이유립 선생 부인 신매녀 여사 별세 사진 신상구 273 2021.03.10
1521 충청권 민주화운동의 효시인 대전 3.8민주의거 제61주년을 기리며 사진 신상구 228 2021.03.10
1520 김용재 시인, (사)국제PEN한국본부 제36대 이사장 당선 축하 사진 신상구 122 2021.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