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평생모은 추사 자료 과천시에 기증한 후지츠카 치카시 부자 이야기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4.20 02:05

                                                 평생모은 추사 자료 과천시에 기증한 후지츠카 치카시 부자 이야기


                         

    겨울 추위가 닥쳐봐야 솔의 푸르름이 빛나듯 / 아직 초록이 무성할 땐 아무도 모른다 / 13년간 탐라도에 내동댕이쳐진 스승 /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으로/ 멀고먼 땅 청나라에서 구한 책/ 눈물로 마주하며 스승과 주고받던 사랑/ 추사 선생 붓 들어 세한도를 그린 뜻은 / 제자 상적의 마음을 그린 것/ 대정고을의 가득한 푸른 솔향기/ 예나 지금이나 한결같아라.    - 추사 유배지에서 이한꽃-


    1945년 1월 동경의 한 병실을 두 달째 끈질기게 드나드는 조선인이 있었다. 서예가 손재형 씨다. 병실에 누워 있는 사람은 66살의 후지츠카 치카시 (藤塚隣, 1879-1948) 씨로 일제강점기 때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 출신 추사 연구가이다. 손재형 씨가 병실을 드나든 것은 다름 아닌 김정희의 ‘세한도’를 받아내려는 것이었다.    


  
                                         ▲ 경성제대 시절의 아버지와 아들



    어째서 세한도는 동경의 한 병실에 누워 있는 후지츠카 손에 들어간 것일까? 국보 180호인 세한도의 운명이 일각에 놓였던 그 순간이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처럼 양손에 땀을 쥐게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세한도를 받아 낸 3개월 뒤 후지츠카의 조선 보물창고는 미군의 도쿄대공습으로 거의 불타버리고 말았기 때문이다. 후지츠카 씨는 동경제국대학 중국 철학과를 졸업한 이래 47살 때인 1926년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로 부임한다.


  
                           ▲ 평생 모은 추사 자료를 추사박물관에 기증한다는 친필 기증서



    이후 14년간을 조선에서 교수직을 하면서 추사연구에 몰두하는데 조선에 부임하기 전 그는 북경에 1년 동안 체류한다. 전공인 중국철학 자료 수집을 위해서였다. 그러나 그의 운명은 북경에서 바뀌었다. 그는 중국인들이 추사의 학문세계를 높이 사고 있음을 발견하고 추사라는 인물 연구에 관심을 두게 된다. 말하자면 경성제국대학 교수 부임이 추사연구의 ******점이 된 것이다.


    그 뒤 후지츠카 씨는 조선에서 추사에 대한 많은 자료를 수집하였다.손재형 씨는 그런 후지츠카 씨를 병원으로 날마다 찾아가 간청하기를 ‘세한도는 조선의 것이다. 돌려 달라.’고 끈질기게 설득한다. 그 집요한 의지 때문일까? 결국, 후지츠카 씨는 아무런 조건 없이 세한도를 손 씨에게 넘겼다.


  
                           ▲ 하마터면 동경 폭격과 함께 날아갈뻔 했던 세한도



    식민지 당시 조선 땅의 귀한 것들은 헐값 또는 반강제적으로 손쉽게 일본인 손에 넘어간 것들이 많은데 세한도처럼 순순히 돌아온 것은 많지 않다. 천만다행이다.후지츠카 씨는 그의 아들 후지츠카 아키나오(藤塚明直, 1921-2006)에게 ‘조선의 유물은 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유언했다.


    그렇다해도 아들이 아버지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안위를 위해 팔아먹으면 그만이다. 그러나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을 잘 지켰다.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대로 2006년 2월 자신이 모은 영화관련 자료와 아버지가 모은 추사 친필 글씨 26점, 추사와 관련된 서화 류 70여 점 등 1만여 점을 과천시에 기증하면서 현금 200만 엔까지 추사 연구에 보태라고 보냈다.


  
                        ▲ 과천 추사박물관에는 후지츠카 씨의 기증실이 있다.



    그리고 그는 유물을 모두 기증한 뒤 그해 94살로 숨을 거둔다. 세한도가 개인 소장품으로 조선 땅을 떠난 것은 유감이지만 무탈하게 조선으로 돌아온 것은 다행이다. 그 숨은 공로자는 손재형 씨이며 후지츠카 부자의 고운 마음씨도 일조를 했다.


 

    과천에 문을 연 추사박물관에 가면 후지츠카기증실이 있는데 아버지 후지츠카치카시와 


 아들 아키오가 평생 모은 추사 김정희의 자료를 볼 수 있다.

 

 

 

                                                                                 <참고문헌>

                                                                                                                                                                                    1. 이윤옥, "추사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 평생모은 추사 자료 과천시에 기증한 부자(父子) 이야기", 우리문화신문, 2014.1.18일자.

   

시청자 게시판

1,729개(7/87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3470 2018.04.12
1608 오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2) 신상구 118 2021.05.07
1607 5월 가정의 달에 꼭 기억해야 할 문구 신상구 67 2021.05.07
1606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신상구 68 2021.05.07
1605 충남대 경제학과 교수와 한국은행 총재를 역임한 솔뫼 전철환 이야기 사진 신상구 124 2021.05.05
1604 천안삼거리 지나자 "여기도 영남루가 있네" 사진 신상구 152 2021.05.04
1603 천안 화축관(華祝館) 이야기 신상구 79 2021.05.04
1602 전국 최초 문화특구로 지정된 진도의 문화예술 신상구 185 2021.05.03
1601 대한민국 상징축 만든다더니 종착지는 총독부 노들섬 사진 신상구 107 2021.05.02
1600 ‘자산어보’와 사물 탐구의 역사 사진 신상구 126 2021.05.02
1599 류큐 멸망 보고 조선내정 간섭 시작한 淸 사진 신상구 90 2021.05.01
1598 광무제 고종의 한성 광화문 개조사업 사진 신상구 143 2021.05.01
1597 대한민국 교육이념인 홍익인간 삭제 절대 안돼 신상구 73 2021.05.01
1596 ‘윤여정 낭보’로 본 한국영화 사진 신상구 90 2021.05.01
1595 정진석 추기경의 생애와 업적 ​ 사진 신상구 103 2021.04.30
1594 23전 23승에 빛나는 이순신 장군의 리더십 사진 신상구 106 2021.04.30
1593 충무공 탄신 476주년, 이순신의 23전 23승의 연승을 도운 사람들 이 사진 신상구 85 2021.04.27
1592 이순신 리더십의 뿌리 사진 신상구 160 2021.04.25
1591 10대 경제대국의 도전과 과제 신상구 130 2021.04.25
1590 과학의 날을 맞이하여 사진 신상구 84 2021.04.23
1589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주석 이동녕 선생 사진 신상구 78 2021.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