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사비백제사 재정립' 본격 나선다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0.09.15 01:32

                                                                          '사비백제사 재정립' 본격 나선다

        [부여] 부여군이 왜곡된 백제 역사를 바로잡는 사비백제사 재정립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군은 지난 9일 부여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박정현 부여군수 주재로 사비백제사 재정립 편찬위원회를 열고 백제 역사 바로잡기에 시동을 걸었다.
   사비백제사 재정립 연구는 군이 (재)백제고도문화재단과 협약을 체결해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사비백제사에 있어서 그동안 승자 중심의 기록으로 인해 저평가되고 왜곡된 내용을 바로잡고 백제 역사의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시켜 대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추진된다. 또한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백제학회와의 협업체계를 구축해 진행한다.
   사비백제사 재정립 편찬위원회는 성정용 충북대학교 교수가 위원장, 권오영 서울대학교 교수, 정재윤 공주대학교 교수, 김낙중 전북대학교 교수, 신희권 서울시립대학교 교수가 편찬위원을 맡은 가운데 집필진은 백제사 관련 전문가 29명이 맡아 원고 집필진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회의는 사업 추진경과, 기획회의 결과보고, 연구주제 및 집필지침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추진방안을 모색하는 순으로 이루어졌다.
    연구 결과물로서 편찬될 책자는 총 3권으로 구성되며, 본 도서 1권은 △사비시대를 연 성왕과 사비도성으로 사비도성의 건설과정과 특징 및 성왕의 역할을 기술하고, 2권은 △불국토의 나라와 유려한 백제문화로 위덕왕에서부터 무왕의 치세와 불교·백제 문화와 사상에 대한 조명을, 3권은 △백제와 함께한 의자왕을 주제로 하여 의자왕과 왜곡된 역사 재평가의 내용을 다루어 체계적인 집필을 통해 교정과 감수과정을 거쳐 2021년 12월 발간 예정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는 사비백제 시대의 마지막 도읍지이자, 우리 군민들은 모두 백제의 후손으로서 그동안 전해오는 사비백제의 왜곡된 역사를 되짚어보고 바로잡아 후대에 전할 역사적 사명을 가지고 있다"며 "객관적이고 다양한 역사적 근거와 자료를 반영하여 백제사의 필독서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참고문헌>
   1. 이영민 ·조정호, "사비백제사 바로잡기 시동", 대전일보, 2020.9.11일자. 12면.  

시청자 게시판

1,516개(7/7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2] 박한 15924 2018.04.12
1395 속리산 법주사 수난사 사진 신상구 72 2020.11.22
1394 대표적인 조지스트 거시경제학자 메이슨 개프니 타계를 애도하며 신상구 76 2020.11.21
1393 경복궁에 숨은 역사 사진 신상구 98 2020.11.18
1392 나는 소비한다 고로 존재한다 신상구 108 2020.11.18
1391 경복궁의 비밀 근정전 품계석과 간의대 사진 신상구 124 2020.11.12
1390 옥천 이지당 국가 보물 승격 앞 둬 신상구 67 2020.11.11
1389 파커 파머의 ‘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 사진 신상구 89 2020.11.11
1388 국가보안법의 단초가 된 '여순사건'의 비극 사진 신상구 104 2020.11.10
1387 제38회 대한민국 연극제에서 극단예촌의 '역사의 제단' 대통령상 수상 사진 신상구 87 2020.11.09
1386 상계동 김경희 은명내과 원장의 선행 신상구 57 2020.11.08
1385 김상옥(金相沃) 시조시인의 생애와 업적 사진 신상구 112 2020.11.08
1384 빗장도시 서울의 미래 신상구 75 2020.11.08
1383 묵재 이문건의 생애와 7가지 창의 작품 고찰 사진 신상구 72 2020.11.07
1382 사대주의로 사익 추구, 개혁 막아 망국길 걸어 신상구 73 2020.11.06
1381 국조는 단군 아닌 환웅 신상구 78 2020.11.04
1380 헬레나 노르베리-호지의 생태학적 상상력 사진 신상구 80 2020.11.04
1379 한암당 이유립 선생과 사단법인 한배달 신상구 87 2020.11.03
1378 학생 독립운동의 성지, 전남 광주 신상구 92 2020.11.03
1377 셰어 하이트의 성혁명 신상구 56 2020.11.03
1376 한암당 이유립과 부인 신매녀 여사 이야기 신상구 81 2020.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