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평생모은 추사 자료 과천시에 기증한 후지츠카 치카시 부자 이야기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4.20 02:05

                                                 평생모은 추사 자료 과천시에 기증한 후지츠카 치카시 부자 이야기


                         

    겨울 추위가 닥쳐봐야 솔의 푸르름이 빛나듯 / 아직 초록이 무성할 땐 아무도 모른다 / 13년간 탐라도에 내동댕이쳐진 스승 /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으로/ 멀고먼 땅 청나라에서 구한 책/ 눈물로 마주하며 스승과 주고받던 사랑/ 추사 선생 붓 들어 세한도를 그린 뜻은 / 제자 상적의 마음을 그린 것/ 대정고을의 가득한 푸른 솔향기/ 예나 지금이나 한결같아라.    - 추사 유배지에서 이한꽃-


    1945년 1월 동경의 한 병실을 두 달째 끈질기게 드나드는 조선인이 있었다. 서예가 손재형 씨다. 병실에 누워 있는 사람은 66살의 후지츠카 치카시 (藤塚隣, 1879-1948) 씨로 일제강점기 때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 출신 추사 연구가이다. 손재형 씨가 병실을 드나든 것은 다름 아닌 김정희의 ‘세한도’를 받아내려는 것이었다.    


  
                                         ▲ 경성제대 시절의 아버지와 아들



    어째서 세한도는 동경의 한 병실에 누워 있는 후지츠카 손에 들어간 것일까? 국보 180호인 세한도의 운명이 일각에 놓였던 그 순간이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처럼 양손에 땀을 쥐게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세한도를 받아 낸 3개월 뒤 후지츠카의 조선 보물창고는 미군의 도쿄대공습으로 거의 불타버리고 말았기 때문이다. 후지츠카 씨는 동경제국대학 중국 철학과를 졸업한 이래 47살 때인 1926년 조선 경성제국대학 교수로 부임한다.


  
                           ▲ 평생 모은 추사 자료를 추사박물관에 기증한다는 친필 기증서



    이후 14년간을 조선에서 교수직을 하면서 추사연구에 몰두하는데 조선에 부임하기 전 그는 북경에 1년 동안 체류한다. 전공인 중국철학 자료 수집을 위해서였다. 그러나 그의 운명은 북경에서 바뀌었다. 그는 중국인들이 추사의 학문세계를 높이 사고 있음을 발견하고 추사라는 인물 연구에 관심을 두게 된다. 말하자면 경성제국대학 교수 부임이 추사연구의 ******점이 된 것이다.


    그 뒤 후지츠카 씨는 조선에서 추사에 대한 많은 자료를 수집하였다.손재형 씨는 그런 후지츠카 씨를 병원으로 날마다 찾아가 간청하기를 ‘세한도는 조선의 것이다. 돌려 달라.’고 끈질기게 설득한다. 그 집요한 의지 때문일까? 결국, 후지츠카 씨는 아무런 조건 없이 세한도를 손 씨에게 넘겼다.


  
                           ▲ 하마터면 동경 폭격과 함께 날아갈뻔 했던 세한도



    식민지 당시 조선 땅의 귀한 것들은 헐값 또는 반강제적으로 손쉽게 일본인 손에 넘어간 것들이 많은데 세한도처럼 순순히 돌아온 것은 많지 않다. 천만다행이다.후지츠카 씨는 그의 아들 후지츠카 아키나오(藤塚明直, 1921-2006)에게 ‘조선의 유물은 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유언했다.


    그렇다해도 아들이 아버지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안위를 위해 팔아먹으면 그만이다. 그러나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을 잘 지켰다. 아들은 아버지의 유언대로 2006년 2월 자신이 모은 영화관련 자료와 아버지가 모은 추사 친필 글씨 26점, 추사와 관련된 서화 류 70여 점 등 1만여 점을 과천시에 기증하면서 현금 200만 엔까지 추사 연구에 보태라고 보냈다.


  
                        ▲ 과천 추사박물관에는 후지츠카 씨의 기증실이 있다.



    그리고 그는 유물을 모두 기증한 뒤 그해 94살로 숨을 거둔다. 세한도가 개인 소장품으로 조선 땅을 떠난 것은 유감이지만 무탈하게 조선으로 돌아온 것은 다행이다. 그 숨은 공로자는 손재형 씨이며 후지츠카 부자의 고운 마음씨도 일조를 했다.


 

    과천에 문을 연 추사박물관에 가면 후지츠카기증실이 있는데 아버지 후지츠카치카시와 


 아들 아키오가 평생 모은 추사 김정희의 자료를 볼 수 있다.

 

 

 

                                                                                 <참고문헌>

                                                                                                                                                                                    1. 이윤옥, "추사 김정희와 일본인 후지츠카의 인연 : 평생모은 추사 자료 과천시에 기증한 부자(父子) 이야기", 우리문화신문, 2014.1.18일자.

   

시청자 게시판

1,713개(5/8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2726 2018.04.12
1632 &lt;특별기고&gt; 제11회 의병의 날의 역사적 의의와 신상구 58 2021.06.04
1631 의당 박세화 선생의 절명시(絶命詩) 원본, 111년만에 공개 사진 신상구 48 2021.06.01
1630 상해임시정부 법무총장을 지낸 예관 신규식 선생 사진 신상구 1903 2021.05.29
1629 ‘반일’ 이전에 ‘항청’, 속국을 거부한 조선의 싸움 사진 신상구 65 2021.05.28
1628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 사진 신상구 93 2021.05.27
1627 세계 분서(焚書)의 역사 사진 신상구 60 2021.05.27
1626 풍수(風水)로 세종을 현혹한 술사(術士) 최양선 이야기 사진 신상구 617 2021.05.27
1625 대전십무(大田十舞), 문화재적 가치 충분하다 사진 신상구 67 2021.05.27
1624 <환단고기>는 인류 최초의 건국사 사진 신상구 90 2021.05.26
1623 <특별기고> 41주년을 맞은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 신상구 63 2021.05.26
1622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신상구 176 2021.05.25
1621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 거행 사진 신상구 72 2021.05.19
1620 2565년 부처님오신날,조계사 등 전국 사찰서 봉축 법요식 봉행 사진 신상구 69 2021.05.19
1619 우리 역사 바로잡기에 평생을 바친 고고학자 손보기 선생 신상구 101 2021.05.19
1618 풍수지리로 본 세종시 총리 공관 지세 사진 신상구 96 2021.05.15
1617 ‘홍범도 장군’드디어 고국의 품에 사진 신상구 109 2021.05.14
1616 한민족의 천손 사상 신상구 72 2021.05.14
1615 문재인 정부 4년 경제성적 사진 신상구 74 2021.05.12
1614 충남 천안시 2035년 도시기본계획 ‘승인’ 사진 신상구 44 2021.05.12
1613 제49회 어버이날의 역사적 의미와 기념행사 첨부파일 신상구 57 2021.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