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칠례의 민중시인 파블로 네루다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4.19 03:51

                                                                              칠례의 민중시인 파블로 네루다     


     파블로 네루다는   본 명이 네프탈리 리카르도 레예스 바소알토(Neftali Ricardo Reyes Basoalto)이다..

    칠레 중부 파랄에서 철도원인 아버지와 교사였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태어나자마자 어머니는 죽고, 아버지는 테무코로 이사하여 그곳에서 재혼한다. 네루다는 테무코에서 유년기를 보낸다.

    13살 나이에 일간지 '라 마냐나'에 글을 쓰고 시집을 냈으며, 1920년부터 문학전문지 '셀바 아우스트랄'에 파블로 네루다라는 필명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이 필명은 그가 흠모하던 체코 시인 얀 네루다(1834~1891)에게서 따온 이름이다.

     1921년 테무코를 떠나 수도인 산티아고 칠레대학에서 불문학, 교육학 등을 공부했는데, 1921년 10월 <제가(祭歌)>라는 시로 칠레 학생연맹이 주최한 백일장에서 1등상을 탔으며, 이 연맹이 펴내는 잡지 '클라리다드'에 작품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1923년 처녀시집 <황혼의 노래>를 자비로 출판했으며, 이듬해에는 <스무 편의 사랑시와 한 편의 절망의 노래>를 냈는데, 이것은 그의 작품 가운데 가장 널리 읽혔다. 이 책은 나오자마자 성공을 거두었고, 그뒤로도 꾸준히 인기를 얻었다.

    네루다는 1927년 버마 랑군 주재 명예영사로 임명받았으며 그뒤 세일론, 자바, 싱가포르, 부에노스 아이레스, 마드리드 등에 머물며 외교관 생활을 하였다. 네루다는 1936년 스페인 내전과 친구 가르시아 로르까의 처형 등에서 받은 충격으로 이후 정치-사회적 문제에 크게 집착한다.

    그는 1938년 스페인 망명객들을 이끌고 칠레로 돌아왔으나 칠레 정부는 곧 그를 멕시코로 보냈다. 이곳에서 왕성한 창작기에 접어들었으며, 이때 쓴 시의 대부분은 유럽에서 벌어진 제2차 세계대전과 특히 독일군의 맹공격에 맞서 스탈린그라드를 사수하려는 영웅적 활약상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었다.

    그는 1943년에 귀국하여 공산당 소속으로 상원의원이 된다. 그러나 칠레에 우익정부가 들어서면서 곤잘레스 비델라 대통령에게 저항했다가 2년 동안 숨어 살아야 했고, 45살에 다시 고국을 떠나야 했으며, 유럽의 여러나라를 전전하다 48살에 다시 귀국하는 등 파란만장한 삶을 이어간다.

    이후로도 네루다는 러시아, 중국, 쿠바 등을 여행하며 문필활동을 계속했고, 1970년에 집권한 살바도르 아옌데 정권은 그를 프랑스 대사(1970~1972)로 임명한다.

    네루다는 초기 시집 <스무편의 사랑의 시와 한편의 절망의 노래>에서 관능적 표현의 서정시를 주로 썼으나 이후 시집 <지상에서 살기>까지를 통해 초현실주의 기법의 시들을 썼으며, 스페인 내전(1936)에 참가한 것을 계기로 현실 참여의 시들을 썼다. 평생 40여 권의 시집을 출간한 그는 1971년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했으며, 1973년 산티아고에서 숨졌다.

     한편 1995년엔 파블로 네루다와 외딴섬 우편배달부가 나누는 소박한 우정과 사랑을 담은 이탈리아 영화 <일포스티노(Il Postino)>가 개봉되어 많은 사랑을 받기도 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파블로 네루다 (시사상식사전, pmg 지식엔진연구소)


  


시청자 게시판

1,713개(5/8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2727 2018.04.12
1632 &lt;특별기고&gt; 제11회 의병의 날의 역사적 의의와 신상구 58 2021.06.04
1631 의당 박세화 선생의 절명시(絶命詩) 원본, 111년만에 공개 사진 신상구 48 2021.06.01
1630 상해임시정부 법무총장을 지낸 예관 신규식 선생 사진 신상구 1903 2021.05.29
1629 ‘반일’ 이전에 ‘항청’, 속국을 거부한 조선의 싸움 사진 신상구 65 2021.05.28
1628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 사진 신상구 93 2021.05.27
1627 세계 분서(焚書)의 역사 사진 신상구 60 2021.05.27
1626 풍수(風水)로 세종을 현혹한 술사(術士) 최양선 이야기 사진 신상구 617 2021.05.27
1625 대전십무(大田十舞), 문화재적 가치 충분하다 사진 신상구 67 2021.05.27
1624 <환단고기>는 인류 최초의 건국사 사진 신상구 90 2021.05.26
1623 <특별기고> 41주년을 맞은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 신상구 63 2021.05.26
1622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신상구 176 2021.05.25
1621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 거행 사진 신상구 72 2021.05.19
1620 2565년 부처님오신날,조계사 등 전국 사찰서 봉축 법요식 봉행 사진 신상구 69 2021.05.19
1619 우리 역사 바로잡기에 평생을 바친 고고학자 손보기 선생 신상구 101 2021.05.19
1618 풍수지리로 본 세종시 총리 공관 지세 사진 신상구 96 2021.05.15
1617 ‘홍범도 장군’드디어 고국의 품에 사진 신상구 109 2021.05.14
1616 한민족의 천손 사상 신상구 72 2021.05.14
1615 문재인 정부 4년 경제성적 사진 신상구 74 2021.05.12
1614 충남 천안시 2035년 도시기본계획 ‘승인’ 사진 신상구 44 2021.05.12
1613 제49회 어버이날의 역사적 의미와 기념행사 첨부파일 신상구 57 2021.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