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87년 전 일제가 매긴 문화재 지정번호가 사라진다. ​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7.01 02:15


“349건 모두가 소중한 국보”…1호 논쟁에 마침표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00:02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78) 1962.12.20 삼국시대

87년 전 일제가 매긴 문화재 지정번호가 사라진다.

‘국보 1호 서울숭례문’이 아니라 ‘국보 서울숭례문’이 되는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 같은 내용의 문화재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을 29일 관보에 입법 예고하고 지정번호 개정 작업에 공식 착수한다.

국민 68%가 “1호가 가장 가치있다” 오해

“훈민정음을 국보 1호로” 청원 오르기도

‘1호 숭례문’은 1934년 시작됐다.

그 전 해 제정된 ‘조선보물고적명승천연기념물보존령’에 따라 조선총독부는 보물 153건, 고적 13건, 천연기념물 3건을 지정하면서 보물 제1호로 경성남대문을 지정했다.

해방 후 문교부 문화국은 1955년 같은 법령을 원용해 국보 367건, 고적 106건, 고적 및 명승 3건, 천연기념물 116건 등 총 592건을 지정했다.

분류는 보물에서 국보로 바뀌었지만 1호는 여전히 서울남대문이었다.

1962년 문화재보호법이 제정되면서 국가지정문화재는 전면 정비됐다.

오늘날과 같은 국보 1호 서울남대문, 보물 1호 서울동대문이 마련된 때다. 공식 명칭은 1997년 각각 서울숭례문과 서울흥인지문으로 바뀌었다.

사진 크게보기

국보·보물 지정 연도별 누적 현황

문제는 이 같은 지정번호 체계가 일본 강점기 때 만든 순서를 잇는 데다 문화재 가치 순위로 세간의 오해를 받아 왔다는 점이다.

2015년 국민인식조사 때 국보 1호의 의미를 가치가 가장 높은 문화재로 인식한다는 답변이 다수였다(68.3%). 2008년 숭례문 화재 땐 훈민정음(70호)을 국보 1호로 재지정하자는 국민청원이 잇따랐다.

국가지정문화재는 3월 31일 기준 총 4153건으로 국보(349), 보물(2253), 사적(519), 명승(116), 천연기념물(464), 국가무형문화재(149), 국가민속문화재(303) 등으로 나뉜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시청자 게시판

1,750개(4/88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4546 2018.04.12
1689 일제가 남긴 '잊어선 안될 상처' 사진 신상구 38 2021.08.15
1688 예산 숨은 독립유공자 발굴해 서훈 신상구 43 2021.08.14
1687 등록된 충청권 독립유공자 2021명 중 2021년 현재 생존자는 2명에 신상구 38 2021.08.14
1686 홍범도 장군 유해, 서거 78년만에 고국 품으로 사진 신상구 48 2021.08.14
1685 대전 곳곳에 청산 조차 잊혀져가는 토지 49곳 산재 신상구 44 2021.08.13
1684 반민특위의 설치와 해체 과정 / 친일인명사전 발간 사진 신상구 47 2021.08.13
1683 청주고 안택수 교장선생님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43 2021.08.13
1682 푸랜시스카 여사의 이승만 박사 내조 사진 신상구 43 2021.08.11
1681 길가메시의 꿈과 조지 스미스 사진 신상구 37 2021.08.11
1680 이동녕 선생 선양 사업 지지부진 신상구 45 2021.08.11
1679 대전 근대건축물 한암당 ‘흔적 없이 사라질 판’ 사진 신상구 63 2021.08.11
1678 임나일본부 망령서 벗어난 신덕 고분 사진 신상구 52 2021.08.10
1677 천재 과학자 아인슈타인 이야기 사진 신상구 52 2021.08.08
1676 친일문제 전문가 정운현 상지대 초빙교수 신상구 46 2021.08.07
1675 장호철 저서, 부역자들, 친일문인의 민낯 신상구 51 2021.08.05
1674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경축 사진 신상구 61 2021.08.04
1673 나는 조상의 친일행적 고발한다 신상구 43 2021.07.31
1672 만해 한용운 선생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82 2021.07.30
1671 모윤숙(毛允淑)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47 2021.07.28
1670 한국문단에 떠도는 친일 작가들의 망령 신상구 55 2021.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