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중부매일, 전국 일간지 평가 '충청권 최고 신문 선정 축하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3.04.28 03:39


                     중부매일, 전국 일간지 평가 '충청권 최고 신문 선정 축하


'충청 대표 뉴스 플랫폼' 작년 기획·탐사·인터뷰 482건
컬러면·오피니언 확대 등 지면혁신… 현안마다 토론회 개최
'디지털 퍼스트' 전략… 지역신문발전기금 지원사 16회 선정

[중부매일 박은지 기자]중부매일이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정부 광고주에 제공한 '2022년 지역일간지 평가'에서 충청권 언론사 중 최고점을 받은 데에는 '아젠다 설정을 통한 기획보도 시스템'이 자리 잡고 있다.

중부매일은 이번 평가에서 전국 400여개 일간지 중 20위를 기록했고, 충청권에서 1위에 올랐다.

15일 언론계에 따르면 1∼20위에는 중앙 일간지 중 매일경제, 중앙일보, 조선일보, 동아일보 등이 포함됐고, 지역에서는 중부매일과 강원일보, 전남일보, 전북일보 등이 이름을 올렸다.

상위 20위까지 충청권에선 중부매일이 유일했다.

대전·충남을 포함한 충청권 1위 중부매일은 매년 아젠다를 설정하고 이를 각 분야의 기획보도로 집중 조명함으로써 '디지털 퍼스트' 전략과 함께 온·오프라인 뉴스 유통에 힘써왔다. 

이를 통해 참신한 기획과 지역의 뉴스를 발 빠르게 전함으로써 뉴스 이용자들에게 온·오프라인 상에서 뉴스 콘텐츠가 전파력과 파급력을 갖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이는 2022년 482건의 기획·탐사·인터뷰 기사가 출고됨으로써 충청권 뉴스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중부매일은 '디지털 퍼스트'전략에 방점을 찍고 뉴스클러스터링(묶음기사처리)을 필두로 인포그래픽, 동영상 등 다양한 형식을 활용한 온라인 편집을 통해 독자들이 입체적인 뉴스를 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와 함께 뉴스이용자들의 정보와 해당기사의 주요위치를 색인하는 위치 기반 뉴스서비스 온라인 편집공정을 시행하고 있다.

중부매일은 '충청권 공론의 장 역할'을 수행하는데도 앞장서왔다. 

지역 현안에 대한 포럼과 토론회 개최를 통해 지역정책 전환을 촉구하고 지역 미래비전을 제시하며 지역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부단히 노력해왔다. 

지난 2020년 8월 28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오창센터에서 열린 '충북 오창 유치 100일 기념 방사광가속기 활용방안 토론회'에서 노근호 충북과학기술혁신원 원장의 사회로 각 분야 패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중부매일DB
지난 2020년 8월 28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오창센터에서 열린 '충북 오창 유치 100일 기념 방사광가속기 활용방안 토론회'에서 노근호 충북과학기술혁신원 원장의 사회로 각 분야 패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중부매일DB

구체적으로는 지난 2020년 '충북 오창 유치 100일 기념 방사광가속기 활용방안 토론회'로 방사광가속기의 성공적인 구축·운영 방향을 모색했다. 

지난 2022년 11우러 16일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열린 '대청호 규제 완화 해법은 뭔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대청호 규제완화'와 '충북·내륙연계지원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중부매일DB
지난 2022년 11우러 16일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열린 '대청호 규제 완화 해법은 뭔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대청호 규제완화'와 '충북·내륙연계지원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중부매일DB

이어 2021년 '위기의 지방대학, 해법은 없나' 토론회를 통해 지역대학의 현 주소를 진단하고 해법을 찾는 자리를 마련했으며, 2022년 11월 26일 '대청호 규제 완화, 해법은 뭔가' 토론회와 2022년 12월 22일 '충북북부권 의료공백 해소 방안' 토론회를 통해 충청권 지역의 건전한 여론형성 뿐만 아니라 지역민의 공감대를 이끌어 낸 바 있다. 

앞서 지난 2019년 '평화통일 열린 포럼'에서는 남북교류에 대비한 충북도와 시·군 차원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신(新) 한반도 체제'의 진단과 미래를 전망했다. 

이는 '충청권 최다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사 선정'이라는 결실로 이어져 왔다. 

중부매일은 지난 2006년부터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우선지원대상 신문사에 선정됐다. 

총 16번의 선정 기록으로, 충청권에서는 유일무일한 기록을 갖고 있는 신문사란 타이틀을 갖고 있다. 

이는 지난해 기획취재물 '충북의 근대교육 유산을 찾아서' '독립서점은 살아있다' '대청호의 눈물, 규제에 묶인 문의면 사람들' '신생 프로축구 구단 청주 FC, 현황과 과제' 등 4건의 선정에서도 입증된 바 있다.

게다가 종이 인쇄비의 상승에도 전체 20면 중 컬러 면을 기존 12개면에서 14개면으로 2면 늘렸고, 금요일자 오피니언을 3개면으로 확대했으며 기획기사를 전면에 배치하는 등 지면쇄신에도 주력했다. 

중부매일은 이번 '2022년 지역일간지 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아 영향력이 크고 신뢰받는 언론임을 입증 받은 결과를 바탕으로 충청권 1위 신문의 역할에 충실하도록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참고문헌>

 1.  박은지, 중부매일, 전국 일간지 평가 '충청권 최고 신문사' 배경은…", 중부매일, 2023.1.15일자. 

  • 기자명 


시청자 게시판

2,112개(3/10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44458 2018.04.12
2071 현대사회에서 종교는 정말 필요 없어졌나 사진 신상구 36 2024.03.02
2070 3·1운동은 통일로 완결 사진 신상구 31 2024.03.02
2069 한국의 파브로 석주명 박사의 생애와 업적 사진 신상구 41 2024.02.29
2068 ‘조선 독립 호소’ 외교문건 12점 첫 공개 사진 신상구 51 2024.02.29
2067 &lt;특별기고&gt; 3.1운동의 원인과 경과와 영향 사진 신상구 45 2024.02.28
2066 시부는 중국, 남편은 북한... 죽어서도 가족 못 보는 비운의 독립운동가 사진 신상구 69 2024.02.27
2065 ‘토종 박사’ 차미영 교수, 한국인 첫 獨 막스플랑크 연구소 단장 선임 신상구 54 2024.02.26
2064 풍수를 한국 전통지리학으로 정초한 최창조 선생을 기리며 사진 신상구 71 2024.02.26
2063 <특별기고> 2024년 정월대보름 맞이 대동 장승제 봉행을 경 사진 신상구 82 2024.02.24
2062 대전 근대건축물 한암당 ‘흔적 없이 사라질 판’ 사진 신상구 82 2024.02.23
2061 한국 노벨과학상 수상 가능성 사진 신상구 57 2024.02.22
2060 <특별기고> 만장의 의미와 유래 사진 신상구 61 2024.02.20
2059 北 언어학 설계한 천재 언어학자 김수경 이야기 신상구 117 2024.02.16
2058 보문산서 발견 1천년 불상 어디에 사진 신상구 64 2024.02.16
2057 간디가 말한 망국의 7가지 징조. 우리 사회 혼란 병폐 모순과 일치 걱정 신상구 81 2024.02.13
2056 [한국의 과학 명가] 한국 첫 화학박사 고 이태규씨 일가 사진 신상구 116 2024.02.10
2055 1969년 한국인 첫 노벨상 후보 이태규 화학박사 신상구 72 2024.02.08
2054 대전 노숙인 54명 르포 사진 신상구 133 2024.02.04
2053 풍수학인 최창조 박사 타계 사진 신상구 53 2024.02.03
2052 청풍승평계 단원 이건용(李建龍) 의병 이야기 사진 신상구 84 2024.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