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시인 정지용의 생애와 업적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9.11 06:19


                                                                              시인 정지용의 생애와 업적


  정지용(鄭芝溶, 1902년 6월 20일 (음력 5월 15일) ~ 1950년 9월 25일)은 대한민국의 대표적 서정시인이다. 아명은 지룡(池龍)이다. 대한민국에서는 납북 여부와 사인이 모호하여 한때 이름이 '정X용'으로 표기 되고 그의 시가 금기시 되었으나, 1988년 해금되어 국어 교과서에도 그의 시 향수가 수록되었다.


   정지용은 충청북도 옥천군 옥천면 하계리에서 한의사인 정태국과 정미하 사이에서 맏아들로 태어났다. 11세 때 송재숙(宋在淑)과 결혼했으며, 1914년 아버지의 영향으로 로마 가톨릭에 입문하여 '방지거(方濟各, 프란치스코)'라는 세례명을 받았다. 옥천공립보통학교를 마치고 휘문고등보통학교에 입학해서 박종화·홍사용·정백 등과 사귀었고, 박팔양 등과 동인지 〈요람〉을 펴내기도 했으며, 신석우 등과 문우회(文友會) 활동에 참가하여 이병기·이일·이윤주 등의 지도를 받았다. 1919년 3·1 운동이 일어나자 이선근과 함께 '학교를 잘 만드는 운동'으로 반일(半日)수업제를 요구하는 학생대회를 열었고, 이로 인해 무기정학 처분을 받았다가 박종화·홍사용 등의 구명운동으로 풀려났다.

도시샤 대학의 정지용 시비

   1923년 4월 교토에 있는 도시샤대학 영문과에 입학했으며, 유학시절인 1926년 6월 유학생 잡지인 〈학조 學潮〉에 시 〈카페 프란스〉 등을 발표했다. 1929년 졸업과 함께 귀국하여 이후 8·15 해방 때까지 휘문고등보통학교에서 영어교사로 재직했고, 독립운동가 김도태, 평론가 이헌구, 시조시인 이병기 등과 사귀었다. 1930년 김영랑과 박용철이 창간한 〈시문학〉의 동인으로 참가했으며, 1933년 〈가톨릭 청년〉 편집고문으로 있으면서 이상(李箱)의 시를 세상에 알렸다. 같은 해 모더니즘 운동의 산실이었던 구인회(九人會)에 가담하여 문학 공개강좌 개최와 기관지 〈시와 소설〉 간행에 참여했다.

   1939년에는 〈문장〉의 시 추천위원으로 있으면서 박목월·조지훈·박두진 등의 청록파 시인을 등단시켰다. 1945년 해방이 되자 이화여자대학교로 옮겨 교수 및 문과과장이 되었고, 1946년에는 조선문학가동맹의 중앙집행위원 및 가톨릭계 신문인 〈경향신문〉 주간이 되어 고정란인 '여적'(餘適)과 사설을 맡아보았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 후에는 조선문학가동맹에 가입했던 이유로 보도연맹에 가입하여 전향 강연에 종사했다.

   1950년 한국 전쟁이 터지고 피난길에 오르지 못한 채 서울에 남아있게 된다. 그리고 인천 상륙 작전이 끝나고 대한민국 국군이 수복한 서울에서 그의 모습은 찾을 수 없었다. 오랫동안 그는 납북되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어 왔으며, 정지용 사이버 문학관에는 계광순의 증언을 바탕으로 '6ㆍ25전쟁이 일어나자 정치보위부로 끌려가 구금됨. 정인택, 김기림, 박영희 등과 서대문형무소에 수용되었다가 평양 감옥으로 이감. 이광수, 계광순 등 33인이 함께 수용 되었다가 그 후 폭사당한 것으로 추정'이라고 기술하고 있다. 그러나 전쟁 당시 월북하였다가 2000년 남한을 방문한 정지용의 둘째 아들은 북조선에서의 아버지의 행적을 전혀 알지 못하였고, 2003년 문학평론가 박태상은 그가 납북되던 중 1950년 9월 25일 미군의 동두천 폭격에 휘말려 소요산에서 폭사하였다는 내용의 자료를 공개하여 정지용이 실제 납북되어 북조선에서 활동하였는가에 의문이 제기되기도 하였다. 단, 박태상이 공개한 자료는 북조선 언론 자료에 기초한 것이어서 남한에서는 신빙성을 크게 인정받지 못하였고, 현재까지 정지용의 정확한 사망 일자나 원인에 대해서는 확실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1. "정지용 시인", 네이버 위키백과, 2021.9.11일자. 


시청자 게시판

1,816개(3/91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5802 2018.04.12
1775 2300년 전 거대 제국을 이룩했던 흉노의 비밀병기는 메신저 사진 신상구 30 2021.12.25
1774 카메라 사진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조선의 초상화 사진 신상구 22 2021.12.24
1773 역사왜곡금지법 찬반논쟁 사진 신상구 22 2021.12.23
1772 한국과 호주의 동병상련·동상이몽 사진 신상구 23 2021.12.22
1771 초기 자본주의 문을 연 스콜라철학 사진 신상구 21 2021.12.22
1770 해발 734m의 육십령, 고대 가야 반파국의 철광석 로드 신상구 24 2021.12.21
1769 디지털 혁명 시대를 맞이한 AI의 미래의 탐험 여행 신상구 21 2021.12.21
1768 가장 이상적인 국제질서 유지에 적합한 자유주의적 국제주의 신상구 21 2021.12.19
1767 백제와 일본의 닮은 꼴 사찰 사진 신상구 21 2021.12.18
1766 조선민족 대동단 실체 사진 신상구 20 2021.12.18
1765 한민족 사진 140년사 사진 신상구 26 2021.12.18
1764 우리는 다 잘하고 있다’는 지도자들에게 사진 신상구 22 2021.12.18
1763 평화통일의 필요성 신상구 42 2021.12.18
1762 국민은 품격 있는 대통령을 원한다 신상구 22 2021.12.17
1761 [특별기고] 제9회 '세계천부경의 날'의 역사적 의미와 당면 과제 사진 신상구 24 2021.12.16
1760 박수근 화백의 미술세계 : 고목과 여인 사진 신상구 25 2021.12.16
1759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가 은폐해버린 기록들 사진 신상구 34 2021.12.16
1758 고 사진실-주형철 부부 이야기 신상구 33 2021.12.14
1757 민요학자 이소라의 생애와 업적 사진 신상구 30 2021.12.14
1756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의 생애와 업적과 공약 사진 신상구 31 2021.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