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국어 수출 현황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2.01.19 10:23

                                                                              한국어 수출 현황

   전 세계 언어는 6,900여 개이며 1위가 13억만 명의 중국어이고, 2위는 스페인 3억 2,900만 명, 영어는 3위의 3억 2,800만 명이며, 한국어는 13위로 남한과 북한, 중국 연변 조선족과 해외동포를 포함하여 7천 780만 명 정도이다.


  한국어가 지난 2008년 7월, 인도네시아 바우바우시와 한국 훈민정음학회 양측이 한글 보급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학회가 이들을 위한 교과서를 제작, 보급하며 결실을 맺기 시작하여 한국어 수출의 첫 사례를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부톤(Buton)섬 남동쪽에 있는 우림지역 술라웨시주(州) 인구는 50만여 명이며, 가장 큰 도시인 바우바우(Bau-bau)시(市)에서 찌아찌아 언어의 음가를 우리 '한글'로 표시한 교과서가 교육에 사용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현지에서 세종학당을 운영하던 모 대학이 재정적 어려움과 문화적 갈등을 이유로 중도에 철수했다. 이에 따라 2006년 KBS '우리말겨루기'에 출전해 우승한 '정덕영 한국어교원'이 2010년 찌아찌아 마을로 파견되어 한국어를 가르치며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두 번째로 한국어 수출은 2012년 10월 남태평양의 섬나라 솔로몬제도이다. 솔로몬제도 말라이타주는 인구는 5만으로서 토착어 '꽈라아에어'를 쓴다. 카리어와 꽈라아에어를 한글로 표기한 교과서 '코꼬 카리'와 '꽈라아에'를 만들어 가르치고 있다.

  이 외에 한글 학계에서 중국의 헤이룽장(黑龍江) 지역의 오로첸족(族)과 태국 치앙마이의 라오족, 그리고 네팔 오지의 소수민족 체팡족에게 한글을 전파하려고 노력했으나 정부와 현지 지도층의 협조 부족으로 지지부진하였다. 국가에서 적극적으로 한국어 세계 수출의 희망을 가져야 할 것이다.

                                                                    <참고문헌>

   1. 김우영, "한국어 세계 수출의 희망", 중도일보, 2022.1.18일자. 19면.




시청자 게시판

2,221개(20/111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53681 2018.04.12
1840 대한민국 헌법학의 권위자 김철수 서울대 명예교수 별세 사진 신상구 537 2022.03.29
1839 인공지능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신상구 393 2022.03.25
1838 송익필과 파주 심학산 사진 신상구 681 2022.03.19
1837 3.8민주의거 62주년을 기념하며 사진 신상구 608 2022.03.18
1836 시조 속의 역사 신상구 650 2022.03.18
1835 자연에서 찾아낸 첨단기술 신상구 427 2022.03.16
1834 소산 박대성의 몽유신라도원도 감상 사진 신상구 679 2022.03.11
1833 우크라이나 사태, 우리 안보문제 재정립 기회 사진 신상구 363 2022.03.11
1832 책 바보 이덕무의 죽음과 깨뜨리지 못한 서얼 차별 사진 신상구 504 2022.03.03
1831 모든 것은 우리 탓이다 사진 신상구 633 2022.03.01
1830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 타계를 애도하며 신상구 394 2022.02.27
1829 [특별기고] 2022년 임인년의 민속과 국운 신상구 737 2022.02.26
1828 <특별기고> 항일독립운동가이자 민족사학자인 단재 신채호 선생 사진 신상구 800 2022.02.26
1827 |중국 내 조선족 사진 신상구 486 2022.02.23
1826 ‘고조선 강역’ 한중 고대사 전쟁 사진 신상구 392 2022.02.23
1825 윤행임의 8도 사람 4자 평과 재치 사진 신상구 579 2022.02.23
1824 초혼 단재 애곡(招魂 丹齋 哀哭) 신상구 386 2022.02.22
1823 꽃의 시인 김춘수의 생애와 문학세계 신상구 798 2022.02.02
1822 임강빈 시비(詩碑) 제막식을 다녀와 쓰는 편지 사진 신상구 460 2022.02.01
1821 금정 최원규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501 2022.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