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정세균 국무총리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 기념식 기념사 전문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4.12 10:02

정세균 국무총리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 기념식 기념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해외 동포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자리에 함께해주신 내외 귀빈 여러분,

오늘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2주년입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탄생한 날입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지켜 온 뿌리입니다.

102년 전 오늘, 선열들께서는
자주독립과 국민주권이 실현되는 그 날을 꿈꾸며
중국 상해에 임시정부를 세우셨습니다.

민주공화제의 틀을 정립하고,
나라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음을 선포했습니다.

임시정부 수립 이후, 우리 겨레는
대한민국이라는 자랑스러운 국호를 갖게 됐습니다.
태극기, 애국가라는 민족의 얼이 담긴 국가 상징을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게 됐습니다.

임시정부는 민주공화제를 기치로
국민의 꿈과 희망을 묶어냈습니다.
일본 제국주의의 만행으로 나라를 빼앗겼지만
좌절과 역경을 딛고,
자주독립, 광복의 역사를 쟁취해 냈습니다.

독립정신과 겨레의 얼을 고취하는 민족교육,
만주와 연해주에서의 치열한 항일 무장전투,
그리고 국제사회에서 독립을 보장받기 위한 치열한 외교활동,
나아가, 국내진공작전을 준비하며
우리의 힘으로, 완전한 민족 자주독립의 그 날을 꿈꾸었습니다.

26년 4개월의 대장정 끝에
마침내 1945년 8월 15일,
대한민국은 자주 독립국가 시대의 문을 열었습니다.

조국 독립을 위해 삶과 목숨까지 바치신
임시정부 선열들께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립니다.

선열들께서 그토록 갈망하시던 독립된 나라 !
내 땅의 흙 한 줌, 풀 한 포기의 간절함과
바닷물도 춤을 추게 하는 가슴 벅찬 설렘이,
100년이 지난 오늘날
세계가 부러워하는 민주국가 대한민국을 만들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는 스물세 분의 생존 애국지사님 가운데
두 분이 함께하고 계십니다.
일본에서 애국활동을 펼치셨던 임우철 지사님과
17살 나이로 학우들과 독립운동에 매진하셨던 승병일 지사님이십니다.
존경과 감사의 뜻으로, 큰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박수)

비록 오늘 이 자리에는 함께하지 못하셨지만,
대한민국의 오늘을 있게 해주신
모든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역사는 꿈꾸는 자가 만들어내는 현실 속 투쟁입니다.
100여 년 전, 선열들의 꿈과 투쟁이
대한민국의 역사가 됐습니다.

우리 후손들은 숱한 가시밭길 속에서도
결코 희망을 포기하지 않으셨던
선열들의 독립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해야 할 소명이 있습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위원회는
정치, 교육, 경제의 권리를 균등히 하여
서로 차이가 없게 해야 함을 천명했습니다.
이것이 바로 건국 정신입니다.

하지만, 아직 삼균주의의 세상은 요원합니다.
정치와 교육, 경제가 균등한 세상,
선열들께서 못다 이룬 꿈을 현실의 역사로
이루기 위해 우리 모두 힘을 모읍시다.

국민 여러분, 그리고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1년 전 오늘,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뜬 것은
선열들의 뜻을 오늘에 되살려
웅혼한 국혼으로 장구한 대한민국의 역사를 이어가기 위해서입니다.

오는 11월 23일에 문을 열
‘국립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은
민주공화국 100년의 여정을 기록하고,
임시정부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공간이 될 것입니다.

이와 함께, 2025년 효창공원이 ‘독립기념공간’으로 조성되면,
이제 국민은 일상 속에서 선열들의 삶과 정신을 만날 것입니다.
미래 세대들에게 자랑스러운 독립운동의 역사와 정신을
더욱 또렷하게 각인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게 되도록, 정부가 착실하게 준비하겠습니다.

또한, 독립유공자 여러분과 가족의 명예를 지켜드리는 일에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합당한 예우와 합리적인 보상체계를 마련하여,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변함없이 예우하겠습니다.

머나먼 이국땅에 잠들어 계신 분들이
따뜻한 조국의 품에서 영면하실 수 있도록,
유해봉환도 지속해서 추진하겠습니다.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이 대한민국에 굳건하게 뿌리내리고,
후세에 이어지도록 국가의 책임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나라를 위한 헌신과 희생이 개인의 명예를 넘어
대대손손 국가의 명예가 될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임시정부 역사 동안 가장 활동이 왕성했던 시기는
바로 좌우가 연대하고 협력할 때였습니다.

백범 김구 선생님은 생전에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희망하는 정부가 수립될 수 있다 할지라도,
우리 민족 자신의 단결이 없으면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고 말 것이다.”

우리 가슴 속에 김구 선생님께서 남기신
단결의 말씀을 한시도 잊지 맙시다.

선열들께서 목숨을 걸고 지켜내신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이어받아,
지금의 이 위기를 이겨내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그 날을 힘차게 맞이합시다.

감사합니다.<아주경제, 2021.4.11일자.>


시청자 게시판

1,971개(20/99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31913 2018.04.12
1590 '메가트렌드' 쓴 미래학자 존 나이스빗 92세로 별세 사진 신상구 725 2021.04.15
1589 수주 변영로 시인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515 2021.04.15
1588 카카오 김범수의장의 성공 신화 사진 신상구 601 2021.04.14
1587 동진회를 이끌어온 이학래옹 타계를 추모하며 사진 신상구 293 2021.04.13
1586 과학의 의미와 역할 신상구 1129 2021.04.13
1585 [기고]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을 경축하며 사진 신상구 324 2021.04.12
>> 정세균 국무총리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 기념식 기념사 전문 신상구 369 2021.04.12
1583 공약만큼 재산도 파격적인 ‘이단아’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 사진 신상구 513 2021.04.10
1582 정조대왕의 책가도와 이미지 통치 사진 신상구 699 2021.04.09
1581 익산 쌍릉의 주인은 누구일까요 사진 신상구 1060 2021.04.09
1580 유권 정의, 무권 불의 시대 신상구 419 2021.04.09
1579 71년 전에 인공지능이 인류의 삶 바꿔놓을 것 예연한 앨런 튜링 사진 신상구 432 2021.04.09
1578 충북 괴산군에는 누가 유배(流配)를 왔을까 신상구 1124 2021.04.07
1577 1909년 추정 등사본『환단고기』의 출현 사진 신상구 773 2021.04.07
1576 곡옥의 비밀 신상구 497 2021.04.06
1575 민경배 목사의 '한국역사 그 뒷이야기' 신상구 1036 2021.04.06
1574 '조선판 하멜 <표류기>'의 주인공들 사진 신상구 546 2021.04.06
1573 정조 개인 문집 교정본 완질, 일본 도서관에 있었다 사진 신상구 1289 2021.04.05
1572 아시아 부국에서 최빈국으로 전락한 미얀마 사진 신상구 664 2021.04.05
1571 무위(無爲)’와 ‘무아(無我)의 참뜻 사진 신상구 739 2021.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