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1909년 추정 등사본『환단고기』의 출현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4.07 02:34

                           1909년 추정 등사본『환단고기』의 출현



                                    



     광진구관내에 위치한 운룡도서관이 개관 4주년을 맞이하여 지난달 27에 4주년 기념식에 판소리 이용수 명인의 공연과 더불어 제97회 역사문화포럼 행사를 개최했다.

     포럼은 운룡도서관 이명우 이사장이 '1911년이전의 등사본 환단고기의 발견과 위서론의 몰락' 제목으로 2시간 강의와 토론이 있었다.


     강의 내용은 작년 12월 6일  청주대학교 강당에서 있었던 ‘세계환단학회 추계 학술대회’에서 이명우 이사장이 논문으로 발표한  '『환단고기』가 위서가 아님을 입증하는 사료의 고찰'에 대한 내용이다.  


   『환단고기』는 1911년 계연수에 의하여 안함로의『삼성기전 상편』, 원동중의 『삼성기전 하편』, 이암의 『단군세기』, 범장의 『북부여기』, 이맥이 저술한 『태백일사』를 합본하여 편찬하여 출간한 역사서이다. 이 『환단고기』가 계연수의 제자 이유립이 보관하여 오다가 1979년에 처음 출판되고 그후 많은 번역서가 나와 재야사학계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어 왔다.


     그러나 1911년판 『환단고기』의 원본이 존재하지 않고, 『환단고기』에 기술된 내용중에 지명이나 단어들이 청나라 이후에 생긴것이고 따라서 해방후에 만들어진 위서(僞書)라고 주장하는 강단사학계의 일부 학자들 때문에 10여년간 위서론에 휘말려 정당한 역사서로 취급받지 못하였다.


                                          

                                                                                             단군세기


    이번 학술대회에서 이명우 이사장이 발표한 연구 논문에서는 『환단고기』가 위서(僞書)라고 주장하는 특정 지명(예: 영고탑, 문화, 문명 등)과 역사 기술 사항 등이 위서론자들이 주장하는 사용 시기보다 더 오래전에 사용된 많은 증거 문헌과 지도를 찾았아서 『환단고기』가 위서가 아님을 증명하였다. 또한 1909년에 인쇄된 것으로 추정되는 『등사본 환단고기』내용을 공개함으로서 위서론자들이 더 이상 위서라고 주장을 못하게 되었다고 논문에 밝혔다.


   『등사본 환단고기』는 「삼성열기」, 「단군세기」, 「북부여기」로 구성된 가리방 47페이지의 등사본으로서 1979년 출간된 『환단고기』와 내용면에서 약 10% 정도가 상이하다. 기존 『환단고기』에는 단군의 출생년월일이 “辛卯 五月二日寅時”로 되어 있으나 『등사본 환단고기』에는 “辛卯”으로만 되어 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내용중에 “李沂註曰. --”이란 주해(註解)가 문장중에 곳곳에 있다. 따라서 논자는 1911년에 계연수가 『환단고기』를 편찬하기위한 1909년의 초고(草稿) 자료라고 추정하고 있다.  


   『등사본 환단고기』의 출현은 그동안 강단사학계에서 1979년 출간된 『환단고기』가 위서라고 주장하던 것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증빙 문헌으로서 역사학계의 일대 사건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앞으로 학자들에의해서 『환단고기』의 역사적 진실을 밝히는 연구가 있어야 할 것이다. < 성광일보 2020.01.02> 

                                                                             <참고문헌>

    1. 신상구, '한국선도의 맥을 이은 일십당 이맥의 괴산 유배지 추적과 활용 방안',  괴산향토사연구회, 괴향문화 제23집, 디자인아트, 2015. 



시청자 게시판

1,971개(20/99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31913 2018.04.12
1590 '메가트렌드' 쓴 미래학자 존 나이스빗 92세로 별세 사진 신상구 725 2021.04.15
1589 수주 변영로 시인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515 2021.04.15
1588 카카오 김범수의장의 성공 신화 사진 신상구 601 2021.04.14
1587 동진회를 이끌어온 이학래옹 타계를 추모하며 사진 신상구 293 2021.04.13
1586 과학의 의미와 역할 신상구 1129 2021.04.13
1585 [기고]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을 경축하며 사진 신상구 324 2021.04.12
1584 정세균 국무총리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제102주년 기념식 기념사 전문 신상구 369 2021.04.12
1583 공약만큼 재산도 파격적인 ‘이단아’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 사진 신상구 513 2021.04.10
1582 정조대왕의 책가도와 이미지 통치 사진 신상구 699 2021.04.09
1581 익산 쌍릉의 주인은 누구일까요 사진 신상구 1060 2021.04.09
1580 유권 정의, 무권 불의 시대 신상구 419 2021.04.09
1579 71년 전에 인공지능이 인류의 삶 바꿔놓을 것 예연한 앨런 튜링 사진 신상구 432 2021.04.09
1578 충북 괴산군에는 누가 유배(流配)를 왔을까 신상구 1124 2021.04.07
>> 1909년 추정 등사본『환단고기』의 출현 사진 신상구 774 2021.04.07
1576 곡옥의 비밀 신상구 497 2021.04.06
1575 민경배 목사의 '한국역사 그 뒷이야기' 신상구 1036 2021.04.06
1574 '조선판 하멜 <표류기>'의 주인공들 사진 신상구 546 2021.04.06
1573 정조 개인 문집 교정본 완질, 일본 도서관에 있었다 사진 신상구 1289 2021.04.05
1572 아시아 부국에서 최빈국으로 전락한 미얀마 사진 신상구 664 2021.04.05
1571 무위(無爲)’와 ‘무아(無我)의 참뜻 사진 신상구 739 2021.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