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특별기고> 제102회 어린이날의 유래와 경축행사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4.05.06 03:57


                                       

                                             <특별기고> 제102회 어린이날의 유래와 경축행사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시인, 문학평론가, 향토사학자, 칼럼니스트) 대산  신상구

 

                                                 1. 제102회 어린이날의 유래와 당면 과제

  항일독립운동가이자 아동문학가인 소파(小波) 방정환(方定煥, 1899∼1931)선생을 비롯해 색동회가 일제강점기인 1922년 어린이의 건강과 행복을 축복하기 위해 5월 1일을 어린이날로 정했다. 그러나 1939년 일제의 억압으로 중단됐다가, 1945년 해방되면서 1946년 5월 5일을 어린이날로 정했다. 1957년에는 ‘대한민국 어린이 헌장’을 선포해 어린이날을 더욱 뜻 깊게 했다. 1970년에는 5월 5일 어린이날을 공휴일로 공포했다.


                                                 

                                               어린이날을 제정한 독립운동가 소파 방정환 선생


  일제강점기에 어린이의 날을 제정하고 아동잡지『어린이』를 창간한 소파 방정환 선생은 3·1운동 당시 독립선언문을 배포하다 일경에 체포돼 고문을 받았다. 가정 사정으로 선린상업학교를 중퇴했다. 1917년 손병희(孫秉熙)의 딸 손용화(孫溶嬅)와 결혼하고, 그해 청년운동단체인 ‘청년구락부’를 조직해 활동했다.

  1920년 일본 도요대학 철학과에 입학해 아동예술과 아동심리학을 연구했고, 1921년 김기전(金起田), 이정호(李定鎬) 등과 함께 천도교소년회를 조직해 본격적으로 소년운동을 전개했다. 1925년에는 제3회 어린이날을 기념하는 동화구연대회를 개최했고, 1928년에는 세계 20여 개 나라 어린이가 참가하는 ‘세계아동예술전람회’를 개최했다. 아동을 ‘어린이’라는 용어로 ‘늙은이’, ‘젊은이’와 대등하게 격상시켰고, 유교 도덕에 얽매였던 어린이들을 어린이다운 감성으로 해방시키고자 노력했다. 또한『어린이』잡지를 통해 윤석중(尹石重), 이원수(李元壽), 서덕촌 등 아동문학가 발굴·육성에 힘썼다. 생전에 발간한 책으로는『사랑의 선물』이 있다.

  1957년 그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소파상(小波賞)’이 제정되고, 1971년 40주기를 맞아 서울 남산공원에 동상이 세워졌으나 1987년 5월 3일 서울어린이대공원 야외음악당으로 이전했다. 1983년 5월 5일에는 망우리 묘소에 이재철이 비문을 새긴 ‘소파 방정환 선생의 비’가 건립됐으며, 1987년 7월 14일에는 독립기념관에 방정환이 쓴 ‘어른들에게 드리는 글’을 새긴 어록비가 세워졌다. 1978년 금관문화훈장, 1980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됐다.

  2024년 제102회 어린이날을 맞아 독립기념관을 비롯해 전국 각 지역에서 기념행사를 다채롭게 개최한다.

  대한민국 어린이는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소중한 인재다. 그리하여 대한민국 정부와 사회와 가정은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즐겁고 행복하게 자라면서 저마다 미래 꿈을 실현하도록 보호하고 교육하고 경제적 뒷받침을 해 줘야 한다. 그런데 최근 언론 보도를 보면 대한민국 어린이 상당수가 과중한 과제로 놀 시간이 부족하고, 가정과 학교의 폭력과 따돌림에 시달리며, 심지어는 친족의 학대와 교통사고 빈발로 살해 공포에 떨며 불행한 나날을 보낸다고 한다. 그래도 국제 아동 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펴낸 ‘2019 글로벌 아동기 보고서’의 ‘아동기 종료 지수(End Of Childhood Index)’ 순위에서 한국은 세계 176개 국가 중 이탈리아와 나란히 공동 8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여기서 아동기 종료지수란 조기 사망과 영양실조, 교육기회 박탈, 이른 결혼이나 출산 등 아동기를 박탈하는 요인들이 얼마나 적은지를 수치화한 결과를 말한다.

  5월 가정의 달과 제102회 어린이날을 계기로 대한민국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도록 하려면 우선 부모들이 가능한 한 자녀들과 함께 지내는 시간을 많이 확보하고, 자녀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자녀들의 불만과 불평을 빨리 해소해야 한다. 특히 자녀들이 안전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하고, 인권을 존중하고 건강을 유지하며 마음껏 원대한 꿈을 꾸고 꼭 실현하게끔 보육과 교육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그리고 가족 모임이나 여행을 통해 가족 간 친목을 도모하고, 가족의례에서 부자자효(父慈子孝)를 실천해 건전하고 행복한 가정을 항상 유지해야 한다. 또한 각종 사회복지제도와 지역아동보호센터를 잘 활용하고, 자원봉사단체 도움을 받아 위기가정을 구해 청소년들의 위험한 선택인 자살을 막아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사회와 국가를 반드시 이룩해야 한다.

                                   2. 윤석열 대통령, 청와대서 제102회 어린이날 초청행사 개최

  윤석열 대통령은 제102회 어린이날인 5일 청와대에서 전국의 어린이들과 가족 360여 명을 초청해 어린이날 행사를 열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월 5일 청와대 연무관에서 열린 제102회 어린이날 초청행사에서

                       어린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청와대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전국 각지의 어린이들을 만나 "대통령 할아버지도 여러분들이 꿈과 희망을 마음껏 키우고 힘차게 자라날 수 있도록 열심히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들은 군악대 환영을 받으며 청와대 연무관에 입장했다. 윤 대통령은 아이들과 한 명씩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부모님들, 선생님들, 시설 종사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어린이들은 이날 아크릴 낙서하기, 비누방울 만들기 등 놀이형 프로그램을 즐겼다. 재활용 악기를 직접 연주해보는 참여형 공연 활동도 했다.

  각 부처는 건강 간식 만들기(식품의약품안전처), 공기정화식물 액자 만들기(환경부), 반려동물미용사 직업체험(고용노동부), AI 반려동물 만들기(교육부), 과학수사 및 교통안전 체험(경찰청), 소방안전 체험(소방청) 등 다양한 교육형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윤 대통령은 이 중 '공기정화식물 액자 만들기' 부스를 찾아 어린이 세 명과 체험활동을 함께 했다. 이어 어린이들과 함께 '버블 매직쇼' 공연을 관람했다. 다가오는 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아이들과 '손 하트'를 그리며 기념사진을 찍었다. 어린이들은 영빈관으로 이동해 전국 각지의 친구들과 점심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참석한 어린이들에게는 색연필, 컬러링북, 대통령실 캐주얼 시계가 선물로 주어졌다.

                                                   <필자 대산 신상구 국학박사 약력>

  .1950년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락리 63번지 담안 출생

  .백봉초, 청천중, 청주고, 청주대학 상학부 경제학과를 거쳐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과에서「한국 인플레이션 연구(1980)」로 사회교육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UBE) 국학과에서「태안지역 무속문화 연구(2011)」로 국학박사 2호 학위 취득

  .한국상업은행 종로구 재동지점에 잠시 근무하다가 교직으로 전직하여 충남의 중등교육계에서 35년 4개월 동안 수많은 제자 양성

  .주요 저서 : 『대천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1994),『아우내 단오축제』(1998),『한국 노벨문학상 수상조건 심층탐구』(2019),『한민족의 원대한 꿈 노벨상 수상전략』(2023) 등 다수

  .주요 논문 : “조선 영정조시대의 실학자 홍양호 선생의 생애와 업적”, “대전시 상여제조업의 현황과 과제” 등 129편

  .수상 실적 : 천안교육장상, 충남교육감상 2회, 통일문학상(충남도지사상), 국사편찬위원장상, 한국학중앙연구원장상, 자연보호협의회장상 2회, 교육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학 21> 신인작품상, 국무총리상, 홍조근정훈장 등 다수

. 천안향토문화연구회 회원, 대전 <시도(詩圖)> 동인, 천안교육사 집필위원, 태안군지 집필위원, 대전문화역사진흥회 이사 겸 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 천손민족중앙회본부 연수원장, 대덕문학회․백수문학회 회원, 동양일보 동양포럼 연구의원, 평화대사

 

시청자 게시판

2,190개(2/110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49962 2018.04.12
2169 삶의 추억 원로시인 김광림 별세 신상구 10 2024.06.10
2168 단오절의 유래와 풍습 신상구 24 2024.06.10
2167 호암미술관 고미술 기획전'진흙에 물들지 않는 연꽃처럼' 6월16일 폐막 사진 신상구 26 2024.06.09
2166 불교 조계종 대종사 옹산 스님, 불교의 '참된 진리' 사람들에 전하며 올 사진 신상구 26 2024.06.09
2165 덕혜옹주의 기구한 삶 사진 신상구 31 2024.06.08
2164 <특별기고> 제69회 현충일을 맞이하여 사진 신상구 34 2024.06.06
2163 <특집기고> 2024년에 개교 100주년을 맞이한 청주고의 위 사진 신상구 50 2024.06.05
2162 익산 왕궁리유적 사진 신상구 52 2024.06.01
2161 독일엔 괴테, 한국엔 정약용 사진 신상구 61 2024.06.01
2160 이성자 화백의 佛 아틀리에, 프랑스 문화유산 됐다 신상구 55 2024.05.31
2159 30년 뒤 생산인구 1295만 명...전국서 세종시만 늘어 사진 신상구 26 2024.05.30
2158 1980년 5월 27일 광주민주화운동 최후의 날을 잊지 말자 신상구 46 2024.05.29
2157 신경림의 시가 가르쳐주는 것 사진 신상구 47 2024.05.28
2156 최영미 시인의 현대사 보물 고1 때 일기장 사진 신상구 44 2024.05.28
2155 대전무형유산전수교육관 사진 신상구 44 2024.05.28
2154 한동훈의 길, 루쉰의 길 사진 신상구 56 2024.05.26
2153 인문학의 위기와 외화내빈의 한국사회 사진 신상구 69 2024.05.25
2152 한국 시단의 거인 신경림 별세 신상구 70 2024.05.24
2151 대전 밝히는 '오래된 미래' 근대건축물 사진 신상구 69 2024.05.22
2150 <특별기고> 5·18광주민주화운동 44주년의 역사적 의의와 당 사진 신상구 51 2024.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