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국에서 친일파 연구를 꺼려하는 3가지 이유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9.21 00:45


                                          한국에서 친일파 연구를 꺼려하는 3가지 이유

  

  임종국(林鍾國, 1929.10.26-1989.11.12) 선생이 생전에 펴낸 친일파 관련 수많은 저서 중에서 최고봉은『일제침략과 친일파』(청사, 1982)이다.

 

                                                  

 

   그는 일제침략을 고종 13년인 1876년 병자수호조약(丙子修好條約)부터 처서 ‘36년간’이 ‘70년’으로 보고 침략의 골자로 사상 침략, 자원 침략, 대륙 침략, 종교 침략, 문화 침략, 경제 침략, 교육 침략 기타 등의 8개 분야로 구분했다.

   그런데 이 책은 일제 침략의 8개 분야 중에서 앞의 3개 분야의 일제 침략만 다루고 있다. 실제로 제1편에서는 사상 침략과 친일파, 제2편에서는 자원 침략과 친일파, 제3편에서는 대륙 침략과 친일파를 다뤘다.

   말년에 그는 이 8개 분야를『친일파총서』로 엮어낼 계획이었지만 아쉽게도 1989년 그의 타계로 세상의 빛을 보지 못했다.

   그는『일제침략과 친일파』의 책 머리에서 그간 친일파 연구가 우리 사회에서 공백으로 남아온 데 대한 그의 견해를 다음 세 가지로 요약해 설명했다.


   첫째로 오욕의 역사여서 건드리고 싶지 않다는 ‘은폐론’

   둘째로 당사자나 유족의 체면을 위해 덮어 두었으면 하는 ‘인정론’

   셋째로 친일을 막연하게 스캔들 정도로 생각하면서 비방거리로 삼으려는 대중적 경향 등을 꼽았다.

   어찌 보면 일반론적인 얘기 같기도 하지만 사실은 정곡을 찌른 분석으로 판단된다. 과거, 적어도 1990년대 중반 이전까지만 해도 우리 사회 대부분이 이런 입장이었던 게 사실이다. 역사 연구가 기본인 역사학계는 물론 관련을 맺고 있는 정치학·사회학계도 마찬가지였다. 심지어 언론계조차도 입을 다물었던 상황이었다. 모두 하나같이 죽으라고 독립운동사만 파고들었을 뿐이다.

   당초 그는 음악과 문학을 좋아했으나 음악과 문학으로는 세상을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해서 역사연구, 즉 친일배족사 연구에 일생을 바쳤다.

   그가 친일 문제에 빠져들고 친일 문학 관련 자료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다른 분야 자료가 자꾸 나오자 친일 문제 전반 8개 분야, 나아가서 정신대, 생활사 분야까지도 연구 대상을 확대해 나가 전체 10개 분야로 넓혀나갔다. 그리하여 임종국 선생은 친일파 연구의 개척자, 선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참고문헌>

   1. 정운현,『임종국평전』, 시대의 창, 2006.11.24. pp.400-405.   

시청자 게시판

1,751개(2/88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4773 2018.04.12
1730 분노만 쌓인 곳에 공동체는 없다 사진 신상구 42 2021.10.24
1729 세계 문화유산 백제 예술문화는 검소하나 누추하지 않다 신상구 25 2021.10.24
1728 위정자들 역사관의 중요성 사진 신상구 21 2021.10.21
1727 근대사가 응축된 군산 기행 사진 신상구 23 2021.10.19
1726 미국 노벨과학상 35%는 이민자 출신 사진 신상구 20 2021.10.19
1725 세계 대학 순위, 서울대 54위 사진 신상구 28 2021.10.18
1724 서산 마애삼존불의 유래와 가치 사진 신상구 34 2021.10.18
1723 문학상, 무엇이 문제인가 사진 신상구 24 2021.10.17
1722 제575돌 한글날의 의미와 유래와 현안 과제 사진 신상구 25 2021.10.16
1721 독일의 베냐민 리스트와 미국의 데이비드 맥밀런이 2021년 노벨화학상 공 사진 신상구 29 2021.10.16
1720 일본계 미국인 슈쿠로 마나베와 독일의 클라우스 하셀만, 이탈리아의 조르조 사진 신상구 26 2021.10.16
1719 2021년 노벨평화상은 필리핀 마리아 레사와 러시아 언론인 드미트리 무라 신상구 26 2021.10.12
1718 UC 버클리대 카드 교수 최저임금 조사연구로 노벨경제학상 수상 사진 신상구 28 2021.10.12
1717 1960년 이후 역대 노벨 문학상 수상자 명단 사진 신상구 29 2021.10.11
1716 문학평론가 유종호의 친일문제에 대한 4가지 소견과 문학평론가 정훈현의 반 신상구 34 2021.10.05
1715 2021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는 미국인 줄리어스·파타푸티안 교수 사진 신상구 35 2021.10.05
1714 동북아역사재단 ‘중국 애국주의와 고대사 만들기’ 집중분석 신상구 36 2021.10.02
1713 1920년 천부경의 세계화를 주도한 전병훈 선생 신상구 37 2021.10.02
1712 노벨상 수상보다 중요한 것 사진 신상구 28 2021.10.02
1711 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 노벨생리의학상 후보에 올라 사진 신상구 33 2021.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