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대전 곳곳에 청산 조차 잊혀져가는 토지 49곳 산재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8.13 13:33

                                             대전 곳곳에 청산 조차 잊혀져가는 토지 49곳 산재                

         일본인 귀속 재산 의심 토지 심층 조사 진행 중인 곳, 대전에서만 49곳
         서구 흑석동, 유성구 방동 등 외곽에도 있지만 가수원동과 죽동 등 도심에도
         "대부분 방치. 아주 작아 일재 잔재여도 무관심 속 방치돼 있어"


     지난 8월 12일 오전 대전 서구 인근에 있는 일본인 귀속 재산 의심 토지 중 가까운 곳을 찾았다. 먼저 눈에 띈 건 가수원동에 위치한 하천 부지였다. 현장 방문을 위해 네비게이션에 주소를 검색했지만, 대부분의 지번이 검색되지 않았다. 과거의 흔적을 찾으러 가는 길은 결코 만만치 않았다. 결국 담당자에게 문의해보니, "오랫동안 사용이 안 되는 토지거나 아주 작은 부지이기 때문에 검색이 안 될 수도 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바로 인근에 있는 지번으로 검색해 가는데 가수원동 토지는 놀랍게도 갑천과 함께 있었다. 주변엔 아파트 단지와 체육시설, 공원 등이 있었다. 아주 작은 규모의 부지였지만 등기엔 소유자가 일본인 이름으로 기재된 곳이었다. 유동인구가 상당히 많은 곳에 지워지지 않은 일제강점기 시대의 흔적이 남아 있었다.


   유성구에 있는 일부 땅도 다르지 않았다. 죽동에 위치한 토지는 농작 용도로 사용되는 듯했다. 사람의 손길이 닿고 있는 곳인데, 소유자가 일본인 이름으로 돼 있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었다. 인근엔 전부 논과 밭이었지만 100m 거리엔 유성경찰서도 있고 주택 단지도 많다.사람들의 기억에서만 잊혀졌을 뿐, 일제강점기 시대의 흔적은 그대로 남아있다. 이동하는 내내 광복절을 기념해 도로에 걸려 있던 태극기가 참 무색했다. 2021년 8월 15일은 광복(1945년) 76년째인데 일본 잔재들이 아직도 곳곳에 숨어서 호사를 누리고 있다.이런 땅이 대전에만 49곳에 달한다. 대전의 5개 자치구 중 서구에만 20곳이고 나머지 29곳은 유성구에 밀집돼 있다. 지목도 하천, 전, 도로, 임야 등으로 다양하다. 고작 19㎡로 소규모인 곳도 있었으며 1만㎡에 달하는 대규모 땅도 있다.

   조달청이 심층 조사 중인 대전의 49곳은 일본인 귀속 재산 의심 토지다. 일제강점기 때 창씨개명으로 등기에만 일본 이름으로 기재돼 있을 수도 있으며, 정말 일본인 소유의 토지일 가능성도 있다. 1차적으로 281곳에 대해선 대전시가 기초조사를 하고, 심층 조사가 필요한 49곳에 대해서만 조달청이 조사 중이다.

   조사 대상지의 소유자명을 보니 ‘청송OO, 산본OOO, 이원OOO, 목촌OO, 송본OO, 송원OO’ 등의 이름이 눈에 띄었다. 대부분 일본에서 대표적으로 사용하는 성이라고 한다. 한자로 기재한 성을 일본어인 히라가나로 읽으면 ‘청송은 아오마쯔, 산본은 야마모토, 이원은 이하라, 목촌은 키무라, 송본은 마쯔모토, 송원은 마쯔하라’라고 발음한다. 지자체와 중앙기관에선 이름으로만 일본인 잔재 의심 토지를 구분했는데, 4~5글자의 이름에 이런 배경이 있을 거란 생각조차 못했다.

   조달청 관계자는 "대전시에서 지난해 등기나 대장에 소유자 이름이 네글자인 경우를 중점으로 조사했고, 일본인 명의로 의심되는 필지 49곳을 넘긴 상황"이라며 "한국인이지만 창씨개명으로 서류에만 일본인 이름으로 기재됐을 수도 있으며, 혹은 정말 일본인 소유 토지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체로 조사를 진행하는 곳들은 도심의 외곽에 있는데, 방치된 땅이거나 혹은 아주 작은 규모의 땅"이라며 "일제강점기의 잔재이지만 많은 이들에게 무관심 속에서 잊혀져 가고 있는 곳들이 대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참고문헌>
   1. 김소희,  "[8.15 광복 76주년] 뼈아픈 역사 흔적인 일본 잔재가 대전 곳곳에… 청산 조차 잊혀져가는 토지", 중도일보, 2021.8.13일자. 1면. 


시청자 게시판

1,729개(2/87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3471 2018.04.12
1708 심훈 선생 85주기 추모행사 개최 사진 신상구 20 2021.09.08
1707 별을 캔버스로 끌고 온 화가 김환기 사진 신상구 28 2021.09.01
1706 이정우 박사의 부동산 망국 퇴치법 신상구 23 2021.09.01
1705 친일파 연구의 선구자 임종국 선생의 연구방법과 역사관 신상구 27 2021.08.31
1704 운산 조평휘 화백, 제19회 이동훈 미술상 본상 수상 신상구 29 2021.08.30
1703 인간을 행복하게 하는 자유로운 상상과 추리 사진 신상구 28 2021.08.29
1702 AI가 장편소설 직접 썼다 사진 신상구 35 2021.08.26
1701 총을 든 선비 박상진 사진 신상구 24 2021.08.25
1700 친일문학과 민족문학 사진 신상구 33 2021.08.25
1699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신상구 27 2021.08.25
1698 친일시인 미당 서정주 신상구 26 2021.08.25
1697 지방 소멸과 대선 신상구 24 2021.08.24
1696 을유해방기념비, 원위치인 대전역 광장으로 옮겨야 한다 사진 신상구 31 2021.08.24
1695 이방인의 엘도라도에서 조선 광부는 독립만세를 외쳤다 사진 신상구 32 2021.08.18
1694 '호국'정체성 확립 후세에 위국헌신 정신 계승 신상구 28 2021.08.18
1693 밭에서 건진 300년이 완성한 천년왕국 신라 사진 신상구 27 2021.08.18
1692 <특별기고> 8.15광복 76주년을 경축하며 사진 신상구 30 2021.08.18
1691 8.15 광복 76주년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 전문 신상구 23 2021.08.15
1690 문재인 대통령의 8.15광복 76주년 경축사 전문 신상구 28 2021.08.15
1689 일제가 남긴 '잊어선 안될 상처' 사진 신상구 25 2021.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