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6·10 만세 운동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2.06.11 05:20

                                     6·10 만세 운동


6.10 만세 운동. 일본 경찰이 만세 시위를 벌이려는 군중을 진압하고 있다.

  6·10 만세 운동(六十萬歲運動)은 일제 강점기 조선에서 학생을 중심으로 하여 일어난 독립운동이다. 순종의 인산일(因山日)인 1926년 6월 10일에 일어났기 때문에 6·10 만세 운동으로 명명되었다. 1926년이 간지로 병인년이므로 병인만세운동(丙寅萬歲運動)으로 불리기도 한다.

  6·10 만세 운동은 3·1 운동을 잇는 전국적·전민중적인 항일운동으로,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되었다. 그러나 일제는 3·1운동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하여 철저한 경계 태세를 갖추었고, 경성부에는 7000여 명의 육·해군을 집결시켰다. 주동자는 2차 조선공산당수 강달영, 사회주의계의 권오설김단야이지탁, 인쇄직공 민영식이민재연희전문의 이병립박하균중앙고보의 이현상경성대학의 이천진천도교의 박내원권동진 등으로, 이들은 10만장에 달하는 격문을 준비하고, 오전 8시 30분경 순종의 상여가 종로를 지날 때 일제히 만세를 부르고 격문을 살포, 수많은 사람들이 이에 호응했다.

  격문의 내용은 "일본 제국주의 타도," "토지는 농민에게," "8시간 노동제 채택," "우리의 교육은 우리들 손에" 등이었다. 6월 10일 순종의 인산에 참가한 학생은 2만 4000여 명이었다. 군중의 호응으로 시위가 확대되었으나 조직 사이의 유대 결여와 민족진영의 조직약화, 노총계 사회주의계열의 사전체포 등으로 일본 경찰에 저지당하여 곧 실패하였다.

   그러나 만세운동은 곧 전국으로 번져, 고창원산개성홍성평양강경대구공주 등지에서 대규모의 만세시위운동이 일어났다.

송진우는 정인보와 함께 순종의 유언을 위조하여 만세운동의 확산을 시도하였다.

   이 사건으로 천여 명이 체포, 투옥되었으며, 제2차 고려공산청년회 책임비서 권오설을 비롯한 다수의 공산당원이 체포됨으로써 제2차 조선공산당이 무너지는 결과를 가져왔다. 또한 1927년 신간회·근우회·신정회·연정회 등의 조선인 사회단체 조직과 1929년 11월의 광주 학생 운동(光州學生運動)에도 영향을 끼쳤다.

   이때 송진우는 정인보(鄭寅普)와 함께 순종의 '유칙' 위작(遺勅僞作)을 획책하였다가 발각되어 이루지 못하였다.  그들은 곧 6·10 만세 운동을 배후에서 조종한 혐의로 종로 경찰서에 불려가 취조를 받았다. 한편 수감된 공산주의자 박헌영 역시 배후 조종 혐의로 고문을 당했으나, 관련이 있다는 근거는 찾아내지 못했다.

   그해 11월 송진우는 3·1운동 7주년 기념사 관련 항소에서 패소하고 곧 서대문 형무소에 수감되었다.[ 이어 11월 ‘국제농민본부기념사’ 사건으로 징역 6월형이 확정되어 복역하였다가 1927년 2월 일본 신임 천황 히로히토 즉위기념 특사로 출옥하였다.

                                                                 <참고문헌>

   1. "6.10만세 운동", 위키백과, 2022.6.11일자. 


시청자 게시판

2,216개(15/111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53136 2018.04.12
1935 <특별기고> 제74주년 제헌절의 역사적 의미와 과제와 경축행사 사진 신상구 434 2022.07.21
1934 신 기술패권, 자원안보 시대에 총력 대응해야 사진 신상구 287 2022.07.20
1933 블랙홀 100년 만에, 이론에서 실재가 되다 사진 신상구 342 2022.07.18
1932 인촌 김성수선생 통합 리더십, 대한민국 건국 계기 만들어 사진 신상구 610 2022.07.18
1931 김진표 국회의장, '제74주년 제헌절' 경축사 전문 신상구 377 2022.07.18
1930 103세 철학자 김형석 교수가 꼽은 늙지 않는 세가지 방법 신상구 483 2022.07.16
1929 세계화 시대 저물면 대한민국은 몹시 큰 피해자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사진 신상구 329 2022.07.16
1928 신선이 노는 복되고 신성한 땅, 경주 낭산 사진 신상구 377 2022.07.15
1927 대전은 스토리의 보고 신상구 350 2022.07.14
1926 가짜 뉴스를 만들어서라도 가지고 싶었던 권력 사진 신상구 382 2022.07.13
1925 대전의 역사 이야기와 도시 정체성 사진 신상구 318 2022.07.13
1924 윤동주·장인환 등 독립유공자 156명 호적 생긴다 신상구 365 2022.07.12
1923 中도 원조 주장 못 펴는 '고려 인삼'의 원천 기술 사진 신상구 347 2022.07.10
1922 사또를 고소하는 자는 곤장 100대에 처한다 사진 신상구 456 2022.07.09
1921 국가 수학등급 최상위 승격, 필즈상 수상, 올해는 한국 수학의 해 사진 신상구 562 2022.07.09
1920 국학박사 신상구,『충남연구』통권9호에 학술논문「아산지역 상여연구」게재 사진 신상구 430 2022.07.09
1919 천부경은 우리 얼을 담은 최고의 경전 신상구 776 2022.07.02
1918 한국효문화진흥원, 사단법인 한국시조협회와 하계효문화포럼 개최 사진 신상구 473 2022.07.01
1917 한반도 비파형동검 분포 사진 신상구 623 2022.07.01
1916 백제의 ‘익산 천도론’ 비밀의 열쇠 수부 사진 신상구 402 2022.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