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부여 ‘신동엽문학관’ 문학 성지로 자리매김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2.06.01 02:54


                                                                       부여 ‘신동엽문학관’ 문학 성지로 자리매김


  신동엽(申 東 曄) 문학관이 백제와 현대를 잇는 부여 의 ‘이야기 발전소’로 주목받고 있다. 부여군청에서 2분쯤 걸어가면 찾아갈 수 있는 곳에 자리한 신동엽문학관은 생가와 마 을, 작품이 구상된 실제 장소들 속에 있다.


                                                                   

                                                                                 부여 신동엽문학관 전경


  1960년대까지 신동엽 시인(1930~1969)이 실제 활동하던 삶의 무대이자 문학적으로 의 미 있는 일들이 펼쳐지던 공간이다. 그가 늘 산책하던 곳이면서 그 발자국이 쌓여 길이 된 곳이 ‘신동엽길’로 조성돼 있다. 

  시인을 추 억할 수 있는 육필원고와 유품, 자료들도 완 비된 상태다. 신동엽 시인은 부여에서 나고 자라면서 백 제와 부여를 끝까지 놓치지 않고 작품에 되 살렸다는 점에서 오늘날 부여를 살아가는 이 들에게 일깨워주는 바가 크다. 

  그의 시에는 스토리가 깃든 백제와 부여가 감성적으로 격조 높게 담겨 있기 때문이다. 시인에게 부여는 ‘백제고도’ ‘농경문화’ ‘대안 문명’ 등 부여가 지향하고 있는 3가지가 한데 모인 곳이다. 시인은 백제의 숨결과 꿈, 대지 로의 귀환 등 부여가 지닌 의미를 시에 전부 녹여냈다.

  시인의 정신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신동엽 문학관은 건축학적으로도 의미가 깊다. 한국 을 대표하는 건축가 승효상의 작품으로 건물 2층 전체가 공원처럼 열린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컨테이너를 연상시키는 세 개의 콘크리 트 박스가 1층과 연결돼 문학관 모퉁이를 자 연스럽게 따라 걷다 보면 2층 옥상정원에 도 착하게 된다.      산과 언덕을 오르는 느낌을 받으며 길을 따 라가면 건물 위에 서 있게 되고, 걸어 내려오 면 건물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뫼비우스의 띠가 건축을 구성하는 중심 동선이다. 시인의 ‘산에 언덕에’를 콘셉트로 잡았다고 한다.

  문학관을 두르고 있는 이름난 예술가들의 작품을 감상하는 것도 신동엽문학관 방문에 서 빼놓을 수 없는 묘미다. ▲구본주의 ‘쉿 저 기 신동엽이 있다’, ‘시인의 언덕’ ▲나규환의 ‘바람의 경전’, ▲박영균의 ‘언제까지나 살며 있는 것이다’, ‘진달래 산천’, ‘발자국이 쌓여 길이 되었다’, ‘궁궁을을(弓弓乙乙)’ ▲전미영 의 ‘금강에 앉다’ ▲임옥상의 ‘시의 깃발’ 등을 볼 수 있다. 특히 임옥상은 부여 출신 화가로 설치미 술 ‘시의 깃발’은 신동엽 시가 바람에 나부끼 는 형상을 독창적인 방식으로 보여준다. 한편 신동엽문학관은 2013년 처음 개관한 이래 2020년 신동엽길이 조성됐으며, 전국에서 시 인을 만나기 위한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1. 한남수, "부여 ‘신동엽문학관’ 문학 성지로 자리매김", 금강일보, 2022.5.31일자. 16면.

시청자 게시판

2,154개(11/108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48288 2018.04.12
1953 조국 독립 김국의 혼 담긴 태극기, 보물된다. 사진 신상구 310 2022.08.13
1952 고조선의 대표적인 유물 비파형동검, 중국은 왜 부정하나 사진 신상구 1057 2022.08.13
1951 헤이그밀사 이준 할복자살은 대한매일신보의 가짜뉴스였다. 사진 신상구 814 2022.08.12
1950 100세 시대 ‘무병장수 비법’ 거짓말에 속지 말아야 신상구 438 2022.08.09
1949 강렬한 오방색으로 한국 채색화 지평을 연 화가 박생광 사진 신상구 563 2022.08.03
1948 뱃노래는 서정적인 멜로디, 은은한 선율로 흔들리는 물결 노래했죠 사진 신상구 511 2022.08.02
1947 당나라 당시 서역인 왕래한 무역 중심지, 중국 시안 사진 신상구 460 2022.07.30
1946 기대수명 83.5세, 건강수명 66.3세 사진 신상구 370 2022.07.30
1945 당장 내년 내국인 5000만명 깨져… 3년뒤 학령인구 94만명 급감 사진 신상구 322 2022.07.30
1944 7.27 휴전협정(休戰協定) 을 맞이하여 신상구 445 2022.07.29
1943 백제 왕궁 조경 사진 신상구 626 2022.07.29
1942 연극 <관객 모독> 공연 이야기 신상구 272 2022.07.26
1941 최초의 걸그룹 ‘저고리 시스터즈’, 나라 사진 신상구 409 2022.07.22
1940 과거를 이해해야 앞날을 현명하게 구상한다 신상구 288 2022.07.22
1939 인하대 복기대 교수 한국 최초의 시민역사박물관 우리겨레박물관 개관 사진 신상구 619 2022.07.22
1938 인하대학교 융합고고학과 복기대 교수, 고향인 충남 홍성에 '우리겨레박물 사진 신상구 365 2022.07.22
1937 4∼6년 후 노벨상 화학상 수상 기대 사진 신상구 325 2022.07.21
1936 1904년 한일의정서 한 장에 사라진 용산 둔지미 마을 사진 신상구 549 2022.07.21
1935 <특별기고> 제74주년 제헌절의 역사적 의미와 과제와 경축행사 사진 신상구 375 2022.07.21
1934 신 기술패권, 자원안보 시대에 총력 대응해야 사진 신상구 235 2022.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