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가야 금관의 비밀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12.03 10:12


가야 금관의 비밀


머리에 쓰는 관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신분과 권위를 상징하는 역할을 했으며 멀리서도 재질과 형태 등으로 신분을 곧 바로 알았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발견 된 우리나라 금관은 총 8개인데 그 중에서 6개는 신라 금관이라 합니다. 그런데 이 모두가 5.6세기 때 신라고분에서 출토되었습니다.

일제 강점기인 1921년 발굴 된 금관총, 금령촌, 서봉촌, 천마천, 황남대총에서 금관이 나왔고 2점은 가야시대 금관이랍니다. 그런데 가야금관은 하나는 호암 미술관에 하나는 일본 도쿄박물관에 있다고 합니다.

고구려는 순금금관은 없고 청동에 금을 입힌 금동관만 있고, 백제는 ' 검은 비단에 금꽃으로장식했다' 는 금관 관련 기록만 있었는데, 1971년 공주 무령왕릉에서 얇은 금판을 오려 만든 금관 장식이 출토 되었다고 합니다.

신라시대 금관은 머리에 두르는 테두리에 가지 달린 나무를 형상화한 한자의 ' 출 ' 자 모양과 사슴뿔 모양의 세움장식이 붙어있고 또 테두리 아래엔 긴 드림 장식이 귀걸이처럼 늘어뜨려 있습니다.

가장 먼저 발굴 된 금관총 금관은 높이가 44.4cm ( 드림포함 ) 입니다.

신라금관에 비해 호암 미술관에 있는 가야금관은 높이 11.5, 밑지름 20.7cm 로 크기가 훨씬 작고 머리에 두른 띠 위에는 꽃모양 장식 4개가 붙어있는데 신라 금관보다 자연미가 더 있다고 합니다. 또한 미술관는 이 금관과 함께 금관에 붙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는 원형 . 반구형 등 금제 장식과 귀걸이, 반지등도 함께 보관해 있다 합니다.

1960년 도굴꾼이 경찰에 잡혀 대가야 때 조성된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에서 도굴 해 장물업자에 의해 이병철 회장님에게 갔다고 이야기했지만 학자들은 가야의 기술이 이런 기물을 만든지 못한다고 생각되어 신라초기 금관이라고 주장한 사람들도 많았지만, 1977년 계명대 박물관이 지산동 고분군 중 45호 고분을 발굴하면서 자연히 가야금관이라고 밝혀졌습니다.

이유는 호암 미술관에 가지고 있는 부속품 귀걸이와 45호에서 나온 귀걸이가 쌍둥이처럼 닮아 있어 45호에서 도굴 된것이라고 추정하였다고 합니다.

금관이 나온 고령 지산동 고분군은 가야연맹의 하나인 대가야 지배층이 묻힌 무덤군이며 현재까지 무덤이 700여기가 확인 되었습니다. 그리고 높은 구릉위에 커다란 고분군이 밀집해 있는 것이 아마도 대가야의 전성기를 보여 주며, 45호 고분은 봉토 지름이 23m에 달하고. 순장인이 14명의 흔적이 있답니다. 45호 바로 옆 44호는 37명의 순장의 흔적이 있는데, 대부분 순장자들은 노예나 하인들이라고 하니 지금 생각하면 끔직하고 미개한 사람들이라 생각하지만 그 시대에는 사후세계도 분명 존재한다는 '계세사상' 을 믿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45호 고분의 주인은 임금이나 왕비가 아닐까 추정하네요.

신라는 6세기 초 거대한 고분과 순장문화가 사라졌지만 가야는 여전히 종전장례 풍습을 고수하다가 500년 넘게 번창하던 가야는 562년에 신라에 멸망했다 합니다.

신라에 멸망한 이유는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 결과라고 하니 지금이나 옛날이나 우두머리가 영리하고 총명해야겠다는 결론이 납니다.

만들어진 국가와 상관없이 금관은 나무와 꽃장식으로 되어 있는데, 그것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전통적으로 갖고 있는 수목숭배 사상과 관련있고 사람은 죽으면 나무가 하늘로 올라가는 길이라고 생각했답니다.

단군신화에서 환웅이 하늘에서 지상에 내려올때 '신단수' 나무 아래 인것도 그렇고 마을어귀 나무앞에 돌무덤 쌓아 비는 ' 서낭당' 역시 같은 맥락입니다.

서양의 크리스마스 트리도 나무가 나쁜 기운을 물리쳐 주는 신비한 힘이 있다는 믿음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참고문헌>

1. 이병호, "순장자 14명과 함께 묻힌 금관...대가야의 최전성기 상징", 조선일보, 2021.12.2일자. A29면.


  


시청자 게시판

1,972개(11/99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9440 2018.04.12
1771 평화통일의 필요성 신상구 178 2021.12.18
1770 [특별기고] 제9회 '세계천부경의 날'의 역사적 의미와 당면 과제 사진 신상구 105 2021.12.16
1769 박수근 화백의 미술세계 : 고목과 여인 사진 신상구 124 2021.12.16
1768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가 은폐해버린 기록들 사진 신상구 145 2021.12.16
1767 고 사진실-주형철 부부 이야기 신상구 160 2021.12.14
1766 민요학자 이소라의 생애와 업적 사진 신상구 155 2021.12.14
1765 남신과 동등한 자유로운 여신처럼 성차별 없는 사회를 꿈꾸다 사진 신상구 99 2021.12.12
1764 김옥균, 고종이 보낸 암살단에 격노하여 상소 사진 신상구 110 2021.12.12
1763 열암 박종홍의 생애와 사상 신상구 138 2021.12.11
1762 망명자 김옥균, 박영호의 파란만장한 굴곡진 삶 사진 신상구 126 2021.12.11
1761 망국까지 성리학에 집착한 고종 사진 신상구 123 2021.12.05
>> 가야 금관의 비밀 사진 신상구 129 2021.12.03
1759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사진 신상구 126 2021.12.02
1758 제9회 세계 천부경의 날 기념행사 안내 신상구 135 2021.12.01
1757 기초과학으로 실력 뽐낸 노벨 꿈나무들 사진 신상구 125 2021.12.01
1756 ‘조용한 부흥’ 이끈 창왕의 리더십 글자 크기 변경출력하기 사진 신상구 115 2021.12.01
1755 국난의 시기에 강화도 유감 신상구 126 2021.11.30
1754 호산 박문호 선생이 창건한 서당 풍림정사 사진 신상구 178 2021.11.30
1753 김환기 화백의 생애와 업적과 작품세계 신상구 141 2021.11.29
1752 천안시, 숨은 독립운동가 455명 새로 발굴 신상구 127 2021.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