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국 경제의 우울한 미래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11.09 12:36

                                          한국 경제의 우울한 미래

   한국의 1인당 잠재 GDP 성장률이 2030년 이후엔 OECD 회원국 최하위권으로 추락할 것이란 OECD 전망이 나왔다. 2007∼2020년의 연평균 2.8%에서, 2030∼2060년 0.8%로 떨어져 캐나다와 함께 OECD 38국 중 꼴찌로 내려간다는 것이다. 2039년엔 일본에도 역전될 것으로 전망됐다. ‘잃어버린 20년’을 겪은 대표적인 저성장국 일본보다도 취약한 ‘제로(0) 성장국’으로 전락한다는 것이다.

   근본적인 이유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저출산·고령화와 그에 따른 생산인구 급감 때문이다. 하지만 정부가 적절한 정책 처방으로 대응하면 잠재 성장률 하락 속도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 구조 개혁과 산업 재편 등 경쟁력을 높이는 정책으로 성장 활력을 키우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반대로 성장 잠재력을 갉아먹는 정책만 펼쳐왔다. 온갖 반기업 규제로 기업 활력을 위축시키고 생산성을 저하시켰다. 노동 개혁과 구조 조정, 미래 먹거리 발굴엔 아예 손을 놓았다. 거기에 온갖 세금 퍼주기로 경제의 최후 보루인 재정까지 부실화시키고 있다. 성장의 발판을 약하게 만든 것이다.

   저성장 속에서도 나랏빚은 선진국 최고 속도로 늘어날 전망이다. IMF는 한국의 향후 5년간 국가부채 증가 속도가 선진 35국 중 가장 빠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선진 35국의 GDP 대비 국가부채 비율이 오는 2026년까지 3.0%포인트 내려가는 반면 한국은 같은 기간 15.4%포인트 상승한다는 것이다.

   미국과 독일·프랑스 등은 코로나 상황이 나아지면서 재정 지출을 내년부터 8~19% 줄이는 재정 감축에 들어가기로 했다. 반면 우리 정부는 내년에도 올해보다 8% 넘게 증액된 604조원의 수퍼 예산을 편성했다. 해마다 적자국채를 100조원씩 발행하고 있다. 세금 퍼붓기를 계속하겠다는 것이다. 차기 정부가 끝나는 2026년엔 국가부채(일반정부 기준) 비율이 66%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기증 나는 속도가 아닐 수 없다.

   성장률은 최저이고, 부채 증가 속도는 최고가 된다는 것이 한국 경제의 미래다. 문 정부 잘못만도 아니다. 역대 정부의 안일한 대처와 나태가 쌓여 저성장·고부채의 우울한 자화상을 만들었다. 지금이라도 포퓰리즘을 버리고 입에 쓴 약을 먹어야 한다.

                                                                              <참고문헌>

   1.  "잠재성장률 꼴찌, 빚 증가 세계 최고, 한국 경제의 ‘우울한 미래’", 조선일보, 2021.11.9일자. A35면. 

시청자 게시판

1,972개(11/99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9501 2018.04.12
1771 평화통일의 필요성 신상구 178 2021.12.18
1770 [특별기고] 제9회 '세계천부경의 날'의 역사적 의미와 당면 과제 사진 신상구 105 2021.12.16
1769 박수근 화백의 미술세계 : 고목과 여인 사진 신상구 126 2021.12.16
1768 사도세자의 아들 정조가 은폐해버린 기록들 사진 신상구 150 2021.12.16
1767 고 사진실-주형철 부부 이야기 신상구 161 2021.12.14
1766 민요학자 이소라의 생애와 업적 사진 신상구 155 2021.12.14
1765 남신과 동등한 자유로운 여신처럼 성차별 없는 사회를 꿈꾸다 사진 신상구 101 2021.12.12
1764 김옥균, 고종이 보낸 암살단에 격노하여 상소 사진 신상구 111 2021.12.12
1763 열암 박종홍의 생애와 사상 신상구 140 2021.12.11
1762 망명자 김옥균, 박영호의 파란만장한 굴곡진 삶 사진 신상구 127 2021.12.11
1761 망국까지 성리학에 집착한 고종 사진 신상구 123 2021.12.05
1760 가야 금관의 비밀 사진 신상구 130 2021.12.03
1759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사진 신상구 128 2021.12.02
1758 제9회 세계 천부경의 날 기념행사 안내 신상구 135 2021.12.01
1757 기초과학으로 실력 뽐낸 노벨 꿈나무들 사진 신상구 128 2021.12.01
1756 ‘조용한 부흥’ 이끈 창왕의 리더십 글자 크기 변경출력하기 사진 신상구 117 2021.12.01
1755 국난의 시기에 강화도 유감 신상구 127 2021.11.30
1754 호산 박문호 선생이 창건한 서당 풍림정사 사진 신상구 181 2021.11.30
1753 김환기 화백의 생애와 업적과 작품세계 신상구 143 2021.11.29
1752 천안시, 숨은 독립운동가 455명 새로 발굴 신상구 130 2021.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