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탄소중립, 환경과 생존 그리고 복지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6.16 01:36

                                                                         탄소중립, 환경과 생존 그리고 복지    

   코로나 팬더믹 이후 ‘탄소중립’이 세계적인 관심사로 부상했다.

   탄소중립을 실행 방안으로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는 것이 우선이다. 또한 소, 돼지 등 가축과 가금류의 대량사육을 줄여 탄소배출량을 줄일 필요가 있다. 많은 나라들이 환경문제의 심각성에 뜻을 같이하여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겠다고 선언하였고 2020년 우리나라도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포용적인 녹색회복을 통한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주제로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2021 P4G 서울녹색미래 정상회의에서는 탈 석탄을 향한 에너지전환 가속화와 취약집단을 위한 포용적이고 공정한 전환 추진 등 7가지 사항을 내용으로 하는 서울선언문이 채택됐다.

   온실가스로 인한 지구 평균온도의 상승과 생활쓰레기로 인한 생태계 파괴는 그린피스와 환경운동가들이 오래전부터 그 심각성을 얘기해왔다. 지구평균온도는 최근 10년간 상승속도가 더 빨라지면서 빙하가 녹아 해수면이 높아져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 이에 2015년 “지구평균온도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보다 2℃아래로 유지하고, 나아가 1.5℃로 제한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내용의 유엔기후변화협약(파리협정)이 체결되었다. 2018년에는 스웨덴의 10대 소녀 그레타 툰베리가 ‘미래를 위한 금요일’을 외치며 1인 시위를 해 환경운동의 새바람을 일으키며 전 세계인을 각성시키기도 하였다.

    인류는 산업혁명 이후 오랫동안 화석연료를 기반으로 경제성장을 해왔고 난방과 이동수단 등 대부분이 화석연료에 기반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에너지 사용의 환경을 바꾸는 것은 다양한 문제가 얽혀 쉽지 않은 일이다. 특히 개발도상국이나 저개발국가의 경우 경제적 문제로 화석연료에서 크린 에너지로의 전환에 적극적이지 않다. 경제적 어려움의 해결이 우선 과제다 보니 환경문제를 생각할 여력이 없다. 또한 세계적으로 육류중심의 식생활 문화를 바꾸는 것 또한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부분이다.

   지구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지키는 환경문제는 전 세계가 동참하고 노력해야 한다. 더불어 환경운동과 환경정책을 시행하면서 그에 따르는 영향력을 잘 살필 필요가 있다. 힘들게 살아가는 지구촌의 많은 사람들, 소외되고 배제된 계층의 사람들의 삶의 어려움을 가중시켜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취약집단을 위한 포용적이고 공정한 전환 추진이 반드시 필요하다.

   저소득층이나 사회적 약자계층에 대한 배려 없는 정책을 시행할 경우 그 어려움과 고통은 고스란히 사회적 약자의 몫이 된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현재의 삶도 겨우 꾸려가는 이들에게 연탄마저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엄격한 정책은 생명의 위협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저소득계층에 충격을 주지 않고 점진적으로 전환할 수 있는 치밀한 정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안된다. 경제 불평등 완화와 탄소 중립을 위한 정책이 반드시 함께 병행되어야 하는 이유이다.

   우리 모두가 한마음으로 나서야 한다. 일상생활에서 에너지효율이 높은 제품을 사용하고, 철저하게 재활용하는 생활습관을 기르자. 플라스틱 사용을 자제하고 생활쓰레기 줄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하자. 나무를 심고 과도한 육식을 줄이고 적절하게 에너지를 소비하도록 하자. “우리 아빠는 지구를 지키는 사람”이라며 자랑스러워하는 아이의 모습을 담은 어떤 광고처럼 우리 모두 지구를 지키는 슈퍼맨이 되어보자.

                                                                                           <참고문헌>
    1. 남미옥, "탄소중립, 환경과 생존 그리고 복지", 충청투데이, 2021.6.14일자. 18면.    


시청자 게시판

1,907개(11/9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7837 2018.04.12
1706 심훈 선생 85주기 추모행사 개최 사진 신상구 132 2021.09.08
1705 별을 캔버스로 끌고 온 화가 김환기 사진 신상구 132 2021.09.01
1704 친일파 연구의 선구자 임종국 선생의 연구방법과 역사관 신상구 122 2021.08.31
1703 운산 조평휘 화백, 제19회 이동훈 미술상 본상 수상 신상구 132 2021.08.30
1702 인간을 행복하게 하는 자유로운 상상과 추리 사진 신상구 133 2021.08.29
1701 AI가 장편소설 직접 썼다 사진 신상구 137 2021.08.26
1700 총을 든 선비 박상진 사진 신상구 141 2021.08.25
1699 친일문학과 민족문학 사진 신상구 135 2021.08.25
1698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신상구 133 2021.08.25
1697 친일시인 미당 서정주 신상구 128 2021.08.25
1696 을유해방기념비, 원위치인 대전역 광장으로 옮겨야 한다 사진 신상구 139 2021.08.24
1695 이방인의 엘도라도에서 조선 광부는 독립만세를 외쳤다 사진 신상구 144 2021.08.18
1694 '호국'정체성 확립 후세에 위국헌신 정신 계승 신상구 132 2021.08.18
1693 밭에서 건진 300년이 완성한 천년왕국 신라 사진 신상구 119 2021.08.18
1692 <특별기고> 8.15광복 76주년을 경축하며 사진 신상구 138 2021.08.18
1691 8.15 광복 76주년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 전문 신상구 122 2021.08.15
1690 문재인 대통령의 8.15광복 76주년 경축사 전문 신상구 127 2021.08.15
1689 일제가 남긴 '잊어선 안될 상처' 사진 신상구 121 2021.08.15
1688 예산 숨은 독립유공자 발굴해 서훈 신상구 125 2021.08.14
1687 등록된 충청권 독립유공자 2021명 중 2021년 현재 생존자는 2명에 신상구 111 2021.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