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국가보훈 대상자 84만7565명 중 1600여명 비닐하우스-판잣집 살아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6.16 01:10


                                                국가보훈 대상자 84만7565명 중 1600여명 비닐하우스-판잣집 살아


동아일보



     “국가보훈대상자에 대한 지원 정책이 무엇인지 우리가 어떻게 알겠습니까.”

     6·25전쟁 참전용사 A 씨(88)가 30년 넘게 거주해온 충남 천안시의 낡은 주택 천장이 최근 무너져 내렸다. 고령인 탓에 직접 수리할 수 없어 A 씨는 결국 조카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부산에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 B 씨(84)도 비가 새는 방을 방치하고 있는 상황. 이들은 “지금까지 우리 손으로 고치고 살았지 나라에서 도움을 준 적은 없었다”고 토로했다.

    국가보훈처가 3년마다 실태조사를 통해 일부 보훈대상자들이 비닐하우스나 판잣집 등 열악한 주거환경에 노출돼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도 정작 이들에 대한 관리와 지원 등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손을 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훈처 관계자는 “(조사 이후) 실태가 어떤지 점검해야 하는 게 당연한데 그러지 못해 안타깝다”고 책임을 인정했다.

    6월 14일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이 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국가보훈대상자 생활실태조사에 따르면 무작위로 추출한 1만561명의 보훈대상자 표본 가운데 비닐하우스나 판잣집에 거주하고 있다고 밝힌 이는 21명(0.2%)이었다. 독립유공자, 6·25전쟁 등 참전유공자 등을 포함한 2018년 당시 전체 보훈대상자는 84만7565명. 윤 의원 측은 “표본조사 비율을 당시 전체 보훈대상자로 확대하면 1600여 명이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고 있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고 했다.

    보훈처는 조사를 해놓고도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인 보훈대상자들의 신상 등 세부 정보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도 드러났다. 보훈처는 윤 의원 측에 2018년 비닐하우스나 판잣집에 산다고 답한 이들의 개별 명단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보고했다. 보훈처가 통계청에 실태조사를 의뢰하면 통계청은 조사관들의 현장 방문 등을 통해 작성한 면담 조사표와 설문 결과를 보훈처에 전달한다. 개인정보 등이 적힌 조사표를 보관 기한(1년) 만료로 폐기했다는 게 보훈처의 해명이다.

    사실상 실태조사만 해놓고 후속 조치에 신경을 쓰지 않은 것이다. 한 독립유공자 후손은 “보훈대상자 주거 지원 정책을 모르는 유공자들이 대부분이고 다들 민간단체의 지원을 받는 방법밖에 없다고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간 보훈처는 직접 지원이나 민간 지원 등 보훈대상자 주거지원 정책을 마련해 왔다. 보훈처 산하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은 매년 무작위로 보훈대상자들을 뽑아 ‘나라사랑 행복한집’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주거지 수리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35억 원을 들여 보훈대상자 579가구가 주거지 수리 혜택을 받았다. 하지만 이런 지원을 모르는 보훈대상자가 더 많다. 특히 실태조사에서 열악한 주거환경이 파악된 보훈대상자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받는 연계 시스템도 마련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훈처는 약 7억 원의 예산을 들여 통계청과 올해 3월부터 2021년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윤 의원은 “실태조사 결과에 대해 보훈처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보훈처는 “그동안 실태조사 결과는 주로 거시적인 정책 수립에 활용했으나 앞으로 조사 결과와 개별 대상 지원을 연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참고문헌>
   1.신규진, "유공자들 “비닐하우스-판잣집 살아…보훈처, 알고도 손놨다", 동아일보, 2021.6.15일자. A6면. 


시청자 게시판

1,907개(11/9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7837 2018.04.12
1706 심훈 선생 85주기 추모행사 개최 사진 신상구 132 2021.09.08
1705 별을 캔버스로 끌고 온 화가 김환기 사진 신상구 132 2021.09.01
1704 친일파 연구의 선구자 임종국 선생의 연구방법과 역사관 신상구 122 2021.08.31
1703 운산 조평휘 화백, 제19회 이동훈 미술상 본상 수상 신상구 132 2021.08.30
1702 인간을 행복하게 하는 자유로운 상상과 추리 사진 신상구 133 2021.08.29
1701 AI가 장편소설 직접 썼다 사진 신상구 137 2021.08.26
1700 총을 든 선비 박상진 사진 신상구 141 2021.08.25
1699 친일문학과 민족문학 사진 신상구 135 2021.08.25
1698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신상구 133 2021.08.25
1697 친일시인 미당 서정주 신상구 128 2021.08.25
1696 을유해방기념비, 원위치인 대전역 광장으로 옮겨야 한다 사진 신상구 139 2021.08.24
1695 이방인의 엘도라도에서 조선 광부는 독립만세를 외쳤다 사진 신상구 144 2021.08.18
1694 '호국'정체성 확립 후세에 위국헌신 정신 계승 신상구 132 2021.08.18
1693 밭에서 건진 300년이 완성한 천년왕국 신라 사진 신상구 119 2021.08.18
1692 <특별기고> 8.15광복 76주년을 경축하며 사진 신상구 138 2021.08.18
1691 8.15 광복 76주년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 전문 신상구 122 2021.08.15
1690 문재인 대통령의 8.15광복 76주년 경축사 전문 신상구 127 2021.08.15
1689 일제가 남긴 '잊어선 안될 상처' 사진 신상구 121 2021.08.15
1688 예산 숨은 독립유공자 발굴해 서훈 신상구 125 2021.08.14
1687 등록된 충청권 독립유공자 2021명 중 2021년 현재 생존자는 2명에 신상구 111 2021.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