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대전시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사업 계획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3.17 15:26

                                                                 대전시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사업 계획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국가 기념일로 지정된 3·8 민주의거 정신을 기리는 기념관 건립 사업이 첫 발을 뗀다. 지난해 정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한데 이어 건립 예정부지 매입을 위한 행정 절차가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기념관을 채울 사료 부족 등 콘텐츠 마련은 향후 풀어야 할 과제로 손꼽히고 있다.

                                     첨부사진1

                                 대전시 중구 대사천 천변에서 쫓기고 있는 학생시위대 [사진=대전일보DB]


   2021년 3월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고등학교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일으킨 3·8 민주의거는 대구 2·28 의거, 마산 3·15 의거와 함께 독재에 항거한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역사적인 사건이었지만 그에 걸맞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시는 3·8 민주의거 역사적 재조명을 위해 지난 2000년부터 꾸준히 기념사업을 지원하며 기념관 건립을 위해 노력해왔다. 2019년 당시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기념관 건립을 약속했다. 지난해 11월에는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며 기념관 건립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됐다.
    이에 시는 기념관 건립 부지 확보에 나섰다. 중구 선화동 일대 공유재산 관리계획 동의안이 오는 25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시가 내놓은 동의안을 보면 3·8 민주의거 기념관은 중구 선화동 일원에 지하1층-지상4층 규모로 상설·기획·디지털전시실 등이 들어서게 된다. 민주도서관(수장고), 다목적강당 등이 만들어지는 기념관의 총 건립 예산은 156억 원(국비 58억 원, 시비 98억 원)으로 추산된다. 오는 2023년 말까지 공사를 벌여 이듬해 기념일(3월 8일)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시의회로부터 공유재산 관리계획 동의를 얻으면 기본·실시설계용역 공모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3·8 민주의거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민주화운동임에도 시민들의 낮은 관심으로 역사적 재평가가 온전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기념관 건립 당위성을 내세우고 있다. 또 3·8 민주의거를 중심으로 중부권의 대표적인 민주기념관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이처럼 기념관의 뼈대를 만드는 과정은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속을 채우는 작업은 더디다. 3·8 민주의거를 기억할 수 있는 대전만의 역사적 콘텐츠가 상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다.  
   당시 의거에 참여했던 주역들이 70-80대 고령이라서 역사적 가치를 빛 낼 자료 찾기가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더욱이 국가기념일 지정 이전까지 수십 년의 세월이 흐른 탓에 오래 된 역사에 비해 기록이 적다는 점이 전시 소프트웨어 부족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시도 이런 상황에 공감하고 있다. 시는 일제 강점기 이후 국내 독립운동, 4·19 혁명, 유신정권(4공화국), 5·18 민주화운동 등 국내 민주화 운동 전반을 기념관에 담는다는 대안을 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마산시, 부산시, 광주시 등과 관련 협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기념관에 들어갈 콘텐츠를 두고 고민이 많은 게 사실"이라며 "3·8 민주의거 역사 고증과 아카이브 사업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지역내 한 문화계 인사는 "큰 틀로 봐서 국내 민주화 콘텐츠도 기념관 건립 취지에 벗어나지는 않는다"며 "하지만 무엇보다 대전에서 시작된 3·8 민주의거 역사성을 담보하기 위해선 관련자 증언, 언론 보도 등을 취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참고문헌>

    1. 김용언, 대전시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사업", 대전일보, 2021.3.17일자. 2면. 

시청자 게시판

1,816개(11/91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5800 2018.04.12
1615 문재인 정부 4년 경제성적 사진 신상구 136 2021.05.12
1614 충남 천안시 2035년 도시기본계획 ‘승인’ 사진 신상구 101 2021.05.12
1613 제49회 어버이날의 역사적 의미와 기념행사 첨부파일 신상구 108 2021.05.11
1612 제49회 어버이날을 경축하며 신상구 120 2021.05.10
1611 천안시 대한독립만세길 조성사업 백지화 신상구 108 2021.05.07
1610 J노믹스 설계자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원장의 한국경제 진단 사진 신상구 124 2021.05.07
1609 문재인 정권 실패 원인 사진 신상구 258 2021.05.07
1608 오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2) 신상구 159 2021.05.07
1607 5월 가정의 달에 꼭 기억해야 할 문구 신상구 110 2021.05.07
1606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신상구 108 2021.05.07
1605 충남대 경제학과 교수와 한국은행 총재를 역임한 솔뫼 전철환 이야기 사진 신상구 170 2021.05.05
1604 천안삼거리 지나자 "여기도 영남루가 있네" 사진 신상구 210 2021.05.04
1603 천안 화축관(華祝館) 이야기 신상구 127 2021.05.04
1602 전국 최초 문화특구로 지정된 진도의 문화예술 신상구 231 2021.05.03
1601 대한민국 상징축 만든다더니 종착지는 총독부 노들섬 사진 신상구 175 2021.05.02
1600 ‘자산어보’와 사물 탐구의 역사 사진 신상구 167 2021.05.02
1599 류큐 멸망 보고 조선내정 간섭 시작한 淸 사진 신상구 131 2021.05.01
1598 광무제 고종의 한성 광화문 개조사업 사진 신상구 268 2021.05.01
1597 대한민국 교육이념인 홍익인간 삭제 절대 안돼 신상구 124 2021.05.01
1596 ‘윤여정 낭보’로 본 한국영화 사진 신상구 135 2021.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