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여성 항일독립운동가 남자현 열사의 생애와 업적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2.13 11:39

                                                                     여성 항일독립운동가 남자현 열사의 생애와 업적


    보통 많은 분들이 여성독립운동가 하면 유관순 열사를 떠올리곤 하는데요.


                                                                      

                                                                             여성독립운동가 남자현 열사


    유관순 열사 이외에도 많은 분들에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많은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있었고 오늘은 독립운동가 남자현 열사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암살이라는 영화를 보셨을 텐데요 영화 속에서 전지현이 연기한 안옥윤의 모티브라고는 추측이 나오는 분이 바로 독립운동가 남자현 열사입니다. 남자현 열사는 여성으로서는 드물게 총잡이로서 활동하셨고 그러한 점에서 영화 속 안옥윤과 많은 부분에서 닮아 있어 영화 상영 중 사람들에게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암살 남옥윤> 출처:한국일보


     남자현 열사는 1872127일 경북 안동군 일직면 일직동에서 태어나 소학과 대학을 통달할 만큼 교육에 열의가 있으셨지만 일제의 만행이 극성을 부리자 남편 김 씨가 왜군의 손에 전사하고 맙니다. 남편의 전사 소식을 들을 남자현 여사는 복수심에 불타오르고 여사의 나이 46세에 3.1운동이 일어나자 항일 구국의 길이 남편의 원수를 갚는 일임을 깨닫고 39일에 아들과 압록강을 건너 중국 요령성 통화현으로 이주해 서로 군정서에 가입, 군사들의 뒷바라지를 하기 시작합니다.

    망명생활 6년 차인 1925년에는 사이토 마코토 총독을 주살하기 위해 거사를 추진하였으나 삼엄한 경계로 뜻을 이루지 못하고 본거지로 돌아가고 맙니다. 하지만 인근 의성 단장 편강렬, 양기탁 등의 각 독립운동단체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음을 알게 된 남자현 열사는 독립운동단체들을 찾아다니며 통합을 독려, 상당한 성과를 거두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나석주 의사 추도회 겸 민족 장래에 대한 강연회 중 일제에 의해 안창호, 김동삼 선생 등 독립운동가 3백 명이 체포되었을 때 석방될 때까지 정성껏 옥바라지를 했으며 중국을 통해 인사들을 석방하기도 합니다.
     그러던 19329월 국제연맹 조사단이 침략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하얼빈에 파견된다는 소식을 접하고 일제의 만행을 조사단에게 직접 호소하기 위해 원손 무명지 2절을 잘라 흰 천에다 조선독립원이라는 혈서를 쓴 뒤 잘린 손가락 마디와 함께 조사단에 전달합니다. 1933년 초 여사는 동지 이춘기 등과 만주국 건국일인 31일 행사에 참석할 예정인 주만주국 일본 전권대사 무등신의를 제거하기로 하고 229일 거지로 변장, 권총 1정과 탄환, 폭탄 등을 몸에 숨기고 하얼빈으로 떠났습니다. 그러나 하얼빈 교외 정양 가를 지나던 중, 미행하던 일본 영사관 소속 형사에게 붙잡히게 되고 14년간의 독립운동의 소원인 독립을 이루지 못하고 일본 영사관 유치장에 감금되어 사람이 죽고 사는 것이 먹는 데 있는 것이 아니고 정신에 있다. 독립은 정신으로 이루어지느니라라는 최후의 유언을 남기고 1933 822일 향년 60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러한 남자현 열사의 희생으로 지금의 우리가 있다는 점을 잊지 말고,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많은 독립운동가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참고문헌>

    1. 홍익애국단, "잊혀진 독립운동가 : 남자현 열사",  2016.10.1일자.                                               

     


공감 

시청자 게시판

1,713개(11/8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2733 2018.04.12
1512 금서목록 올랐던 박지원이 지은 `열하일기' 사진 신상구 252 2021.03.04
1511 거북선을 서양에 처음 소개한 미국인 조지 클레이턴 포크 이야기 사진 신상구 345 2021.03.04
1510 한국 시조의 세계화 박차 신상구 240 2021.03.03
1509 조선사편수회의 식민사관에 의한 한국사 왜곡과 말살 신상구 380 2021.03.03
1508 노벨상 선정 과정 및 기준 신상구 285 2021.03.03
1507 시니어의 성공적인 열쇠 신상구 304 2021.03.03
1506 3.1운동의 숨은 공로자 사무엘 오스틴 마펫 선교사 이야기 사진 신상구 344 2021.03.03
1505 이화학당 친일파 교육자들과 친일파 우파 정치인들의 유관순 영웅 만들기 사 신상구 194 2021.03.02
1504 부마항쟁의 역사적 교훈 사진 신상구 275 2021.03.02
1503 한글 수호는 독립운동 신상구 412 2021.03.02
1502 세계 명문가의 자녀교육 신상구 261 2021.03.02
1501 봉오동전투의 잊혀진 영웅, 최운산 장군을 아시나요 사진 신상구 297 2021.03.02
1500 문재인 대통령 3.1절 102주년 기념사 전문 사진 신상구 320 2021.03.02
1499 민족문제연구소 천안지부, 조병옥 동상 철거 주장 사진 신상구 260 2021.02.28
1498 이탈리아의 명문가 메디치 가문 사진 신상구 359 2021.02.26
1497 유관순 발굴 과정의 검토 신상구 339 2021.02.25
1496 이순신과 유관순 띄우기 사진 신상구 349 2021.02.25
1495 유관순 열사와 이순신 장군을 영웅으로 만든 사람들 사진 신상구 217 2021.02.25
1494 항일독립운동, 친일청산, 남북 통일을 위해 헌신한 조문기 선생 신상구 334 2021.02.25
1493 목숨과 재산을 던져 나라를 구한 항일독립투사들 사진 신상구 236 2021.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