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나다운 나이듦이란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2.12 09:00

                                                                                        나다운 나이듦이란


    요즘 어떻게 나이 들어가는 것이 바람직한 나이듦인가에 관한 논의가 다양하고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책도 나오고 잡지나 신문에도 관계기사가 나오고 유튜브에도 소개되고 있다. 학술논문도 여러 분야에 걸쳐서 제출된다. 내용은 대체로 비슷하다.
   주로 중장년세대의 관점에서 ‘나이듦=노화=고령화=퇴화=열화(劣化)=약화’로 보고 그와 같은 바람직하지 못한 변화‧ 증상‧상황을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은가에 대한 방법의 탐색인 경우가 많다. 내가 보기에는 대부분의 견해들이 좋게 이야기해서 만병통치약 같은 일반론이고, 비판하자면 공리공론에 불과하다.
    그래서 나 나름의 생각을 해보았다. 결국 나답게 나이 들어가는 것이 그런대로 무난할 것 같다. 할 말은 많지만 이번에는 용기 있는 나이듦에 대하여 세 가지만 이야기 해보려한다. 반론, 반박이어도 환영이고 평언 또한 환영이다.
    첫째는 외로움을 두려워하거나 불안해 하지 않고 정면 대처하는 가운데서 의미를 창출하기 위한 모험을 감행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외로움을 잘 견디어 나가면서 뜻있게 활용하면 오히려 새로운 ‘가치공창(Value co-creation)’을 위한 절호의 기회가 될 수도 있지 않은가?
   결코 외로움에 굴복하거나 패배해서는 안 된다. 나이 들면 외롭다고 말하지만 젊을 때도 외롭지 않은 때보다 외로운 때가 더 많았는데, 그 절실함을 느끼지 못했거나 느꼈다 해도 불충분했던 것뿐이다. 삶이란 기본적으로 외로운 것이다.
나이 들어간다는 것은 외로움에 익숙해진다는 것이기도 하다. 나이 들어 외롭다고 호들갑 떨지 말고 의젓하게 견디도록 하자.
   둘째로 청소년세대나 중장년세대에게 따돌림 받거나 무시당하거나 혐오의 대상이 된다 해도 너무 슬퍼하거나 자멸‧ 자책‧ 자포하지 말자. 그들도 머지않아 똑같이 나이 들어 같은 처지에 놓이게 되면, 같은 경험을 하게 되는 인생살이의 자연스런 과정이라고 여기고 초연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지고 달관할 수 있도록 하자.
   환심을 사고 호감을 갖게 하고 비위를 맞추기 위해서 아부할 필요가 없다. 나이에 걸맞는 마음가짐과 몸가짐을 반듯하게 견지하면 언젠가 나이듦이 가져다주는 신체적, 심리적, 영성적 변화의 실상을 그들도 알게 되겠지. 그들은 다만 아직 나이가 덜든 상태에서 나이든 인간의 애환을 충분히 깨닫지 못한 것뿐인 것이다. 너무 탓하지도 나무라지도 말자.
    셋째는 결국 언젠가는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데 기품 있게 수용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태어났으면 나이 들어가다가 죽게 되는 것이 생명의 어길 수 없는 법칙이다. 인간의 품위가 최종적으로 등급이 매겨지는 것은 어떻게 죽느냐에 달려있다.
   평소에 자기 나름의 생사관을 어느 정도 정리해둘 필요가 있다. 일반론이 아니라 나 자신의 생사관이 중요한 것이다. 그것은 인식의 문제라기보다는 자각의 문제요 그것을 의연하게 수용하는 용기의 문제다.
   결국 나다운 나이듦이란 외로움을 의미 있게 견딜 수 있는 용기, 혐오당해도 굴하지 않을 수 있는 용기, 그리고 죽음을 의연하게 맞이할 수 있는 용기, 즉 용기 있게 삶을 엮어가는 것이다. 비겁하지 말자. 굴종하지 말자. 절망하지 말자.
                                                                                       <참고문헌>
   1. 김태창, "나다운 나이 듦이란", 동양일보, 2020.10.27일자. 



시청자 게시판

1,711개(11/86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2652 2018.04.12
1510 한국 시조의 세계화 박차 신상구 226 2021.03.03
1509 조선사편수회의 식민사관에 의한 한국사 왜곡과 말살 신상구 364 2021.03.03
1508 노벨상 선정 과정 및 기준 신상구 282 2021.03.03
1507 시니어의 성공적인 열쇠 신상구 301 2021.03.03
1506 3.1운동의 숨은 공로자 사무엘 오스틴 마펫 선교사 이야기 사진 신상구 317 2021.03.03
1505 이화학당 친일파 교육자들과 친일파 우파 정치인들의 유관순 영웅 만들기 사 신상구 183 2021.03.02
1504 부마항쟁의 역사적 교훈 사진 신상구 271 2021.03.02
1503 한글 수호는 독립운동 신상구 399 2021.03.02
1502 세계 명문가의 자녀교육 신상구 239 2021.03.02
1501 봉오동전투의 잊혀진 영웅, 최운산 장군을 아시나요 사진 신상구 289 2021.03.02
1500 문재인 대통령 3.1절 102주년 기념사 전문 사진 신상구 312 2021.03.02
1499 민족문제연구소 천안지부, 조병옥 동상 철거 주장 사진 신상구 250 2021.02.28
1498 이탈리아의 명문가 메디치 가문 사진 신상구 345 2021.02.26
1497 유관순 발굴 과정의 검토 신상구 318 2021.02.25
1496 이순신과 유관순 띄우기 사진 신상구 338 2021.02.25
1495 유관순 열사와 이순신 장군을 영웅으로 만든 사람들 사진 신상구 202 2021.02.25
1494 항일독립운동, 친일청산, 남북 통일을 위해 헌신한 조문기 선생 신상구 321 2021.02.25
1493 목숨과 재산을 던져 나라를 구한 항일독립투사들 사진 신상구 228 2021.02.24
1492 김홍신의 '新인간시장', 잔꾀로 민심 얻을 수 없다 사진 신상구 848 2021.02.23
1491 정월대보름의 정의, 의미, 유래, 놀이, 음식 사진 신상구 695 2021.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