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명 : STB콜로키움    
방영 정보 : 시청등급 : 일반 / 방송시간 : 60분 / 제작국가 : Korea/ 담당PD : 남궁 학 / 제작 : STB 2018년
소 개 : STB 콜로키움 강좌는 기존의 강의물 형식에서 벗어나 각계 저명한 교수 한 분을 초청하여 매회 색다른 주제를 가지고 상생문화 연구소의 연구원들과 함께 강좌를 진행하여 서로의 토론의 장을 마련한 프로그램입니다.
동영상 다시보기
  • 환국은 실재했던 역사일까? 의 저자 김정민은 중앙아시아 여러 나라의 지명, 언어 속에 단군, 조선 등의 명칭이 나타나고 고조선의 국가경영체제였던 삼조선 체제가 현재에도 사용하고 있음을 주목한다. 중앙아시아 민족의 역사서와 족보을 연구하며 한국인과 뗄레야 뗄 수 없는 친연성을 발견한 그는 ‘고대에는 하나의 사상체계 안에...
  • 환국은 실재했던 역사일까? 의 저자 김정민은 중앙아시아 여러 나라의 지명, 언어 속에 단군, 조선 등의 명칭이 나타나고 고조선의 국가경영체제였던 삼조선 체제가 현재에도 사용하고 있음을 주목한다. 중앙아시아 민족의 역사서와 족보을 연구하며 한국인과 뗄레야 뗄 수 없는 친연성을 발견한 그는 ‘고대에는 하나의 사상체계 안에...
  • 고조선으로부터 분파된 흉노, 서아시아 형제국가 터키를 세운 돌궐(투르크), 우리 한민족과 같은 사상체계와 생활문화를 간직했던 선비족과 여진족. 그리고 바다 건너 일본을 세웠던 부여까지,STB콜로키움은 한국고대사연구소 소장 오순제 박사를 초빙해 우리역사의 잃어버린 고리 북방유목민족사를 밝힌다.
  • 고조선으로부터 분파된 흉노, 서아시아 형제국가 터키를 세운 돌궐(투르크), 우리 한민족과 같은 사상체계와 생활문화를 간직했던 선비족과 여진족. 그리고 바다 건너 일본을 세웠던 부여까지,STB콜로키움은 한국고대사연구소 소장 오순제 박사를 초빙해 우리역사의 잃어버린 고리 북방유목민족사를 밝힌다.
  • 고조선으로부터 분파된 흉노, 서아시아 형제국가 터키를 세운 돌궐(투르크), 우리 한민족과 같은 사상체계와 생활문화를 간직했던 선비족과 여진족. 그리고 바다 건너 일본을 세웠던 부여까지,STB콜로키움은 한국고대사연구소 소장 오순제 박사를 초빙해 우리역사의 잃어버린 고리 북방유목민족사를 밝힌다.
  • 고조선으로부터 분파된 흉노, 서아시아 형제국가 터키를 세운 돌궐(투르크), 우리 한민족과 같은 사상체계와 생활문화를 간직했던 선비족과 여진족. 그리고 바다 건너 일본을 세웠던 부여까지,STB콜로키움은 한국고대사연구소 소장 오순제 박사를 초빙해 우리역사의 잃어버린 고리 북방유목민족사를 밝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