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독립유공 훈·포장 미전수자 전국 5949명, 충청권에만 359명 달해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0.08.16 19:21

                                                     독립유공 훈·포장 미전수자 전국 5949명,  충청권에만 359명 달해         

    



청주 삼일공원 항일독립운동기념탑 모습. /충청타임즈DB
청주 삼일공원 항일독립운동기념탑 모습. /충청타임즈DB
 

    일제가 `정미7조약'을 내세워 대한제국 군대를 강제로 해산, 제국주의적 식민 야욕을 본격화한 1907년 7월 이후 전국에서 의병 봉기가 이뤄졌다.
    충청에서도 의병 무장활동이 들불처럼 번졌다. 후세에 널리 알려진 한봉수 의병장이 중심이 됐다. 한 의병장이 혁혁한 공을 세울 수 있었던 원동력은 음지에서 묵묵히 희생한 의병이다.
    그중 한 인물이 고(故) 김명심(1881~미상) 선생이다. 선생은 1908년 한봉수 의진에 들어갔다. 그는 한 의병장 지시에 따라 활동 자금 확보를 위해 청주군(현 청주시) 일대에서 군자금을 징수했다. 의병 활동을 밀고한 부일협력자를 처단하는 역할도 맡았다.
    1909년 7~8월에는 여러 동지와 함께 속리산에서 일본군 수비대와 격렬한 교전을 벌였다.
    항일 무장투쟁 전선에서 뛰다 붙잡힌 선생은 1910년 5월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러야 했다. 그가 세상을 떠난 시점은 명확하지 않다.
    1900년대 초 충북 영동 영동면장에 재직하던 고(故) 이승구 선생(1880~1920년)은 일제 치하 속에서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했다.
    선생은 1913년 12월 재산을 모두 처분한 뒤 중국 봉천성 유하연 삼원포로 망명했다. 독립운동에 뜻을 품었던 그는 망명한 해 결성된 대한독립단에 참여했다.
    대한독립단은 의병장 출신인 박장호·조맹선을 중심으로 뭉친 무장독립 단체다. 선생은 곧 중앙총단 서기장·지단장에 선임돼 핵심 참모로 중추적인 활동을 했다.
    항일투쟁을 이어가던 1920년 7월 23일 봉천성 한 산중에서 일본군 습격을 받고 교전 끝에 전사했다.
    빛 광(光), 회복할 복(). `광복', 글자 그대로 해석하면 `빛을 되찾다'는 의미다.
    언뜻 단순해 보이는 단어는 한민족에게 남다른 울림을 준다. 1945년 8월 15일. 우리나라가 일제 강점기에서 벗어나 주권을 회복한 날을 뜻하기 때문이다.
    한반도는 광복 이전 무려 35년 동안이나 서슬 퍼런 식민 치하에서 숱한 고통을 겪었다. 전 국토는 수탈 대상으로 전락했고 국민은 말살에 가까운 탄압과 모멸에 시달렸다.
    잔혹한 시대에 남은 건 오직 민족성 하나였다.
    나라는 모든 걸 잃었지만 국민만큼은 절개를 굽히지 않았다. 뜨거운 애국심 하나로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다.
    독립유공자. 빼앗긴 민족혼을 되찾기 위해 한반도 안팎에서 피와 눈물을 흘린 이들이다.
    광복을 맞은 지 75년이 지난 오늘날 목숨 바쳐 희생한 독립유공자에게 남은 건 훈장과 포장뿐이다.

    하지만 독립 유공 훈·포장은 제자리를 찾아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김명심·이승구 선생도 마찬가지다. 정부는 두 인물이 세운 공을 기려 1995년과 1998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으나 전수하지 못했다.
    독립유공자 대부분이 겪는 일이다. 전국적으로 훈·포장 미전수 독립유공자(본적 기준)는 5949명에 달한다. 충청권에만 359명이나 있다. 세부적으로는 충남 218명, 충북 138명, 충청 3명이다.
   훈·포장 전수가 어려운 까닭은 여러 가지다. 우선 제적부 조회가 불가능한 경우다. 독립유공자 본적과 주소가 확인되지 않을 때 주로 일어나는 일이다.
   제적부가 아예 소실돼 원천적으로 찾기 어려울 때도 부지기수다.
   신분을 감추고 활동한 독립유공자는 훈·포장 전수가 더욱더 어렵다.
   일제 추적을 피하려 본명 대신 이명(異名)을 사용했거나 당시 가족에게까지 독립운동 참여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경우다.
   여기에 독립유공자가 직계 후손을 남기지 않고 떠난 점도 걸림돌로 작용한다.
   사례로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최근 청주에선 약산 김원봉과 함께 의열단을 조직하고 광복군으로 활동한 고(故) 김병태 선생(1899~1946년)에게 추서된 훈장이 방계 후손에게 전수됐다.
   훈장은 `건국훈장 독립장'으로 무려 25년 만에 주인을 찾을 수 있었다.
   김병태 선생 조카인 김영인씨(71·청주 봉명동)는 “어릴 때 셋째 큰 아버님이 일본으로 건너갔다는 얘기를 들은 적 있지만 독립운동에 참여한 사실은 전혀 알지 못했다”면서 “큰 아버님이 워낙 젊은 나이에 집을 떠나신 데다 직계 후손까지 없어 더 알기 어려웠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큰 아버님이 나라 독립을 위해 애쓰셨다는 사실을 이제라도 알았으니 가문의 영광으로 삼고, 조카로서 그 큰 뜻을 기려 나가겠다”고 했다.
   문제는 남은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는 데 있다. 세월이 흘러 대를 거듭할수록 독립유공자를 기리는 정신이 흐릿해질 수밖에 없어서다.
   충북남부보훈지청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광복한 지 올해 75주년으로 벌써 반백 년이라는 시간을 훌쩍 지나왔다”며 “하지만 여태껏 후손을 찾지 못해 훈·포장을 전수하지 못한 독립유공자가 여전히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월이 흘러 독립유공자에 대한 기억이 희미해지기 전에 훈·포장이 제자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국가보훈처를 비롯한 각 보훈지청은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연중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독립유공자는 일본이 국권을 빼앗아 간 1895년을 전후해 1945년 8월 14일까지 국내·외에서 국권 회복 활동 등을 한 인물을 칭한다.
   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명단은 국가보훈처와 공훈전사자사료관에 `기록'으로 남아있다.
                                                                                      <참고문헌>
    1. 조준영, "  `주인 못 찾은' 독립유공 훈·포장 `빛 바랜' 애국의 별", 충청타임즈, 2020.8.14일자. 7면.

   

시청자 게시판

1,399개(7/70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2] 박한 11950 2018.04.12
1278 장흥 문학 기행 사진 신상구 53 2020.08.08
1277 조선형벌 잔혹사 신상구 57 2020.08.07
1276 고구려·발해사 연구 여전히 혼돈, 남북 학술교류 필요하다. 사진 신상구 52 2020.08.05
1275 626년 만에 본격적인 대한민국 수도 이전 논의 사진 신상구 49 2020.08.05
1274 한국사회와 SNS 신상구 63 2020.08.05
1273 충북 괴산군 연풍을 아시나요 사진 신상구 82 2020.08.04
1272 울산 출신의 민속학자 고 송석하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78 2020.08.02
1271 대전 동구 유명 관광지 소개 신상구 72 2020.07.31
1270 6.25와 대전방송국 사진 신상구 52 2020.07.31
1269 간신 임사홍과 충신 김처선 신상구 62 2020.07.31
1268 우리가 바라는 민주주의 신상구 59 2020.07.29
1267 로런스의 근대문명 극복론과 한반도 후천개벽 사상의 만남 사진 신상구 97 2020.07.27
1266 『충북연극 100년사』를 저술한 청주대 연극영화과 이창구 교수 이야기 신상구 124 2020.07.26
1265 알려지지 않은 6.25 비극, 이승만 대통령이 떠난 뒤 서울사수 방송 사진 신상구 119 2020.07.26
1264 전주 거지대장’ 이보한의 선행과 독립운동 신상구 101 2020.07.26
1263 집단지성의 시대 사진 신상구 93 2020.07.21
1262 강화도 정족산성 고조선 초기인 4천년 전 축조 신상구 95 2020.07.21
1261 한국 상고사 연구 강화의 필요성 고찰 신상구 96 2020.07.21
1260 고조선 영역 신 연구 사진 신상구 69 2020.07.21
1259 국회·靑, 세종시 이전의 필요성 신상구 59 2020.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