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신협 충남대 명예교수 문학적 자서전을 겸한 시집 <기해년의 기도> 발간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0.08.15 03:52

                                                      신협 충남대 명예교수 문학적 자서전을 겸한 시집 <기해년의 기도>  발간


2019012501002188300095815

   ‘밝은 아침 태양 아래 한 해 만이라도/황금돼지의 복을 내려주소서//“섭씨 460도의 고온과 황사비,/그런 날 오기 전에 지구를 떠나라”는/스티븐 호킹 박사의 경고를/새해엔 명심하게 하소서.//몽골사막의 황사바람이/목구멍을 간질이고,/중국의 공장굴뚝 매연에/우리를 미세먼지에서 안전하게 지켜주소서.//소득주도성장(소주성)이라는 망령으로/최저임금에,주 52시간의 아이러니와/사고공화국에 집값 파동 쌍곡선은/지역균형발전이라는 균형자尺로 풀어주소서.//남북협상의 저자세와/중국의 사드 간섭 동양평화의 몰이해와/일본의 과거청산 회피와/북한의 거짓된 약속에 미국이 속지 않게 하소서.//그리하여 기해년엔 세계 평화를 이루고/황금돼지들이 대한민국으로 꾸역꾸역 모여들게 하소서.’ <신용협 시인의 기해년(己亥年)의 기도>

      “시(詩)란 있었던 것을 기록하는 것이 아니라 있을 수 있는 것을 상상하는 것이며, 있어야 할 것을 읊는 것이며, 반드시 와야 할 것을 노래하는 것이며, 언젠가는 오리라고 믿는 것을 예언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시는 상상의 문학입니다.”
     신협 원로시인(충남대 명예교수)이 문학적 자서전을 겸한 시집 <기해년의 기도>를 발간한 뒤 이렇게 말했다.

20200720_090259

  

     <기해년의 기도>는 신협 시인의 10번째 시집으로, 문명 비판 차원에서 이상기후 현상과 모든 분쟁들을 다 극복하고, 세계 평화와 함께 대한민국의 번영을 기원하는 노 시인의 꿈으로 이뤄진 시집이다.
    신협 원로시인은 “詩는 혼으로 쓰는 것이고, 시 정신이 결여된 시는 가짜 시”라며 “시 정신이 약한 시는 낮은 단계의 시이고, 시 정신은 체험에서 얻어진다”고 말했다. 또 “시는 체험에서 우러나온 생생한 문학이며 가화가 아닌 생화와 같은 문학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詩는 사상과 감정의 설명이 아니라 표현이요, 진술이 아니라 의사진술”이라고 말한 신협 원로시인은 “시의 표현 기교는 시 정신을 고도로 긴장시키기 때문에 필요조건이지만 충분조건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시정신은 표현 기교 없이도 표현할 수 있지만 대체로 시는 체험을 바탕으로 하여 표현 기교의 문학성을 얻어야 완성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詩는 인생과 자연과 神을 예찬하고 노래한다”며 “시는 과거와 현재를 읊기도 하지만 때로는 미래를 예언하기도 하고, 시인은 풀꽃같이 작은 것을 사랑스러운 눈으로 읊기도 하지만 때로는 우주의 별의 운행을 찬탄하기도 하므로 시인은 예찬자요, 예언자요, 탁월한 예술가”라고 말했다.
    신 시인은 이어 “詩는 시인의 감동을 전하는 문학이요, 시의 감동은 진실에서 온다”며 “시인의 진실은 진리의 깨달음에서 오고, 진리의 깨달음은 시를 통해서 전달되기 때문에 시는 깨달음이요, 깨달음을 감동적으로 전하는 예술”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협 시인(본명 신용협. 아호는 석계)은 충남 연기에서 출생했고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국어국문학과와 고려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문학박사)했다. 1974년 첫 시집 <변명>을 출간했고, 77년 <심상>(박목월 추천)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는 <단순한 강물), <독도의 꿈> 등 9권이 있고, 수필집으로는 <맹물철학산책>이 있다. 심상시인회 회원, 진단시 동인, 한국 좋은시 공연문학회 동인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시인협회 지도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 한국시문학아카데미 제3대 학장을 역임했다. 저서로 <현대한국시연구> 외 공저, 편저 등 다수가 있다. 홍조근정훈장, 대전시문화상, 후광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참고문헌>
   1.  한성일, "문학적 자서전을 겸한 시집 <기해년의 기도> 펴내다", 중도일보, 2020.7.20일자.


시청자 게시판

1,399개(7/70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2] 박한 11951 2018.04.12
1278 장흥 문학 기행 사진 신상구 53 2020.08.08
1277 조선형벌 잔혹사 신상구 57 2020.08.07
1276 고구려·발해사 연구 여전히 혼돈, 남북 학술교류 필요하다. 사진 신상구 52 2020.08.05
1275 626년 만에 본격적인 대한민국 수도 이전 논의 사진 신상구 49 2020.08.05
1274 한국사회와 SNS 신상구 63 2020.08.05
1273 충북 괴산군 연풍을 아시나요 사진 신상구 82 2020.08.04
1272 울산 출신의 민속학자 고 송석하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78 2020.08.02
1271 대전 동구 유명 관광지 소개 신상구 72 2020.07.31
1270 6.25와 대전방송국 사진 신상구 52 2020.07.31
1269 간신 임사홍과 충신 김처선 신상구 62 2020.07.31
1268 우리가 바라는 민주주의 신상구 59 2020.07.29
1267 로런스의 근대문명 극복론과 한반도 후천개벽 사상의 만남 사진 신상구 97 2020.07.27
1266 『충북연극 100년사』를 저술한 청주대 연극영화과 이창구 교수 이야기 신상구 124 2020.07.26
1265 알려지지 않은 6.25 비극, 이승만 대통령이 떠난 뒤 서울사수 방송 사진 신상구 119 2020.07.26
1264 전주 거지대장’ 이보한의 선행과 독립운동 신상구 101 2020.07.26
1263 집단지성의 시대 사진 신상구 93 2020.07.21
1262 강화도 정족산성 고조선 초기인 4천년 전 축조 신상구 95 2020.07.21
1261 한국 상고사 연구 강화의 필요성 고찰 신상구 96 2020.07.21
1260 고조선 영역 신 연구 사진 신상구 69 2020.07.21
1259 국회·靑, 세종시 이전의 필요성 신상구 59 2020.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