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역대 개인수상 931명 분석, 노벨상 수상자 여성 6%, 흑인은 2%뿐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0.10.14 10:33

                                                    역대 개인수상 931명 분석, 노벨상 수상자 여성 6%, 흑인은 2%뿐

   과학부문 흑인 수상자 한명도 없어 “교육-사회 구조적 불균형이 문제”올해 노벨상은 4명의 여성 수상자를 배출하는 성과를 냈으나 인종 다양성 문제 해결은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CNN은 10일(현지 시간) 올해 노벨 물리학상, 화학상(공동 수상), 문학상에서 총 4명의 여성 수상자가 나오는 등 과학 분야 여성 수상자들이 점진적으로 늘고 있으나 노벨상의 인종 다양성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역대 노벨상 수상 개인 931명(28개 기관) 중 여성은 6%(57명)를 겨우 넘으며 흑인은 2%(16명)도 되지 않는다.  특히 올해 노벨상에서 흑인은 한 명도 수상하지 못했다. 자연히 역대 노벨상 과학 부문 ‘흑인 수상자 0명’이라는 불명예 기록도 이어지게 됐다. 지금까지 흑인 노벨상 수상자는 평화상(12명) 수상자가 대부분이고 문학상(3명), 경제학상(1명) 수상이 있었다.

   노벨상을 수여하는 스웨덴 과학한림원 자문위원을 지낸 마크 지머 코네티컷대 화학과 교수는 지난달 학술 전문 매체 더 컨버세이션에 “1901년 처음 노벨상이 수여되고 나서 119년이 흘렀지만 2020년 노벨상 수상자 리스트는 오늘날보다 노벨 시대의 과학계와 더 닮아 있다”며 노벨상 과학 분야 흑인 수상 비율이 0%에 머물고 있는 현실을 비판했다. 그는 “빈곤, 교육격차, 고정관념 강화의 고리가 이들의 성과를 저해하고 있다”며 사회 구조적 불균형 문제를 지적했다.

                                                                             <참고문헌>
   1. 임보미, "노벨상 수상자 여성 6%, 흑인은 2%뿐”, 동아일보, 2020.10.12일자. A28면.


시청자 게시판

1,399개(1/70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2] 박한 11950 2018.04.12
1398 플랫폼 경제 딜레마 new 신상구 5 2020.11.25
1397 눈물과 정한의 서정시인 박용래의 생애와 문학세계 신상구 11 2020.11.22
1396 속리산 법주사 수난사 사진 신상구 9 2020.11.22
1395 대표적인 조지스트 거시경제학자 메이슨 개프니 타계를 애도하며 신상구 8 2020.11.21
1394 경복궁에 숨은 역사 사진 신상구 13 2020.11.18
1393 경복궁에 숨은 역사 사진 신상구 11 2020.11.18
1392 나는 소비한다 고로 존재한다 신상구 13 2020.11.18
1391 경복궁의 비밀 근정전 품계석과 간의대 사진 신상구 21 2020.11.12
1390 옥천 이지당 국가 보물 승격 앞 둬 신상구 15 2020.11.11
1389 파커 파머의 ‘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 사진 신상구 18 2020.11.11
1388 국가보안법의 단초가 된 '여순사건'의 비극 사진 신상구 18 2020.11.10
1387 제38회 대한민국 연극제에서 극단예촌의 '역사의 제단' 대통령상 수상 사진 신상구 12 2020.11.09
1386 상계동 김경희 은명내과 원장의 선행 신상구 15 2020.11.08
1385 김상옥(金相沃) 시조시인의 생애와 업적 사진 신상구 30 2020.11.08
1384 빗장도시 서울의 미래 신상구 16 2020.11.08
1383 묵재 이문건의 생애와 7가지 창의 작품 고찰 사진 신상구 17 2020.11.07
1382 사대주의로 사익 추구, 개혁 막아 망국길 걸어 신상구 14 2020.11.06
1381 국조는 단군 아닌 환웅 신상구 17 2020.11.04
1380 헬레나 노르베리-호지의 생태학적 상상력 사진 신상구 17 2020.11.04
1379 한암당 이유립 선생과 사단법인 한배달 신상구 22 2020.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