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신시배달국의 기원 홍산후기문화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0.09.03 03:19

                                                                                  신시배달국의 기원 홍산후기문화     



▲ 정경희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교수
    주지하듯이 근대 이후 고고학의 발전과 함께 동아시아 상고사의 기원이 점차 올라가기 시작하여 현재에는 동북아시아의 요서 지역이 주목되고 있다.

    요서지역의 신석기문화로는 소하서문화(B.C. 7200년~B.C. 6500년, 오한기 일대), 흥륭와문화(B.C.  6200년~B.C. 5200년, 대릉하 지류 망우하 상류 일대), 사해문화(B.C. 5600년경, 부신 일대), 부하문화(B.C. 5200년~B.C. 5000년, 오한기 일대), 조보구문화(B.C. 5000년~B.C. 4400년, 적봉 오한기 일대), 홍산전기문화(B.C. 4500년~B.C. 3500년, 적봉·조양·능원·객좌·건평 일대)가 있다.

    또한 신석기후기·동석병용기 문화로는 홍산후기문화(B.C. 3500년~B.C. 3000년, 적봉·조양·능원·객좌·건평 일대), 소하연문화(B.C. 3000년~B.C. 2000년, 오한기 일대)가 있으며, 청동기문화로는 하가점하층문화(B.C. 2400년~B.C. 1500년, 적봉 일대) 및 하가점상층문화(B.C. 1400년~B.C. 700년, 적봉 일대) 등이 있다.

    이곳은 종래 동이족의 근거지로 알려진 곳일 뿐 아니라 신석기·청동기문화 전반에서 ‘밝문화(천손문화)’의 요소가 나타나고 있어 한국사 연구에 있어 더욱 중요하다. 

    요서지역의 일련의 문화중에서도 홍산후기문화(B.C. 3500년~B.C. 3000년)는 단연코 전기적인 의미가 있다. 신석기시대에서 동석병용시대로 진입하였을 뿐 아니라 이른바 ‘초급문명사회’ 단계로 평가될 정도로 문화의 격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이에 중국 고고학계에서는 ‘홍산고국紅山古國’의 출현을 선포하고 여기에서 중국문명의 기원을 찾아가기 시작하였으나 중국문명기원론으로 연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무엇보다도 홍산후기문화는 ‘천손문화’를 근간으로 하여 중원계 문화와 계보를 달리하기 때문이다. 

    요서지역 신석기문화 전반에서 천손문화의 요소가 발견되지만 특히 홍산후기문화에 이르러 천손문화의 요소는 더욱 분명해지고 있으며, 이는 시기적으로나 내용적으로 단군사화에 등장하는 환웅의 사적, 또 단군사화를 자세하게 부연하고 있는 선도사서중 배달국의 사적과 부합되기에 한국학계에서는 신중하게 이러한 가능성을 타진해 왔다.

    먼저 고고학 방면에서 홍산문화와 단군조선계 하가점하층문화와의 연속성을 밝힌 연구, 홍산문화권을 ‘발해만문명’으로 부르면서 단군조선의 선행문화임을 밝힌 연구 등이 시작되었고 이에 기반한 역사학적 접근도 이루어졌다. 특히 윤내현은 요서 일대에서 새롭게 발굴된 신석기·청동기문화 전반에 대해 인류학의 사회발전 단계론을 적용하며, 단군사화와도 연결하는 거시적인 연구를 시도하였다.

    고고학 단계와 인류학 단계를 배대한 위에 다시 단군사화의 단계(환인시대·환웅시대·환웅과 곰녀시대·단군시대)를 배대한 것이다. 이에 의하면 신석기후기 홍산후기문화는 인류학으로 ‘고을사회(마을연맹체사회) 단계’, 단군사화로 ‘환웅과 곰녀시대’에 해당한다.

    근래에 들어서는 역사민속학 방면에서 임재해가 홍산문화를 환웅의 신시문화로 적시하고 성읍국가 또는 신정국가神政國家로 바라보아야 한다는 더욱 진전된 견해를 제기하였다.

    홍산문화에 대한 종합적 분석을 통해 이것이 단군조선 이전의 신시문화이자 중국의 선진先秦 문헌에 허다하게 등장하는 ‘군자불사君子不死’의 동이문화로 보았다. 또한 중국학자들이 홍산문화를 초기국가 형태로 보고 ‘고국古國 또는 홍산고국’으로 부르듯이 환웅시대를 ‘신시고국神市古國’으로 한국사에 자리매김할 것을 제안하였다. 이외에 요서 일대의 문화를 총체적으로 ‘요하문명’ 또는 ‘동북아문명’으로 부르며 상고시기 동북아시아 공동의 문명권으로 바라본 연구도 있다.

    필자 또한 ‘밝문화(천손문화)’의 관점에서 홍산문화의 배달국의 대표적인 신성 의기儀器(신기神器)였던 옥기玉器를 조명하며, 또 동아시아에서 널리 발견되는 천손강림사상과의 관련성 등을 조명하는 등의 연구를 통해 환웅시대를 ‘배달고국倍達古國(배달국倍達國)’으로 바라보았다.

    현재 중국학계 및 한국학계에서 홍산문화를 ‘고국’ 단계로 바라보기 시작한 인식을 수용한 것이며, 한국 상고문화의 실체인 ‘밝문화’에 대한 다양한 표현법인 ‘배달倍達, 발發, 박朴, 부루夫婁, 불, 박달博達, 불함不咸’ 중에서 ‘배달’을 대표격으로 취한 것이다.  더하여 많은 선도사서들에서 환웅시대를 ‘신시’ 또는 ‘밝나라(倍達國)’로 불러온 전통까지도 널리 수용한 것이다. 이처럼 현재 홍산후기문화에 대한 연구와 맞물려 단군조선 이전의 환웅시대는 바야흐로 역사화의 과정을 밟아가고 있다.

                                                                                          <참고문헌>

   1. 정경희, "홍산문화를 바라보는 시각과 ‘배달고국(배달국)’", koreanspirit, 2014.2.24일자.

         

        



시청자 게시판

1,359개(1/68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2] 박한 11789 2018.04.12
1358 동춘당 송준길 이야기 사진 신상구 8 2020.10.18
1357 예성문화연구회, 충주외성(外城) 위치 발굴 사진 신상구 11 2020.10.17
1356 ‘국내 유일 고구려비’ 충주에 국립박물관 들어선다 사진 신상구 11 2020.10.17
1355 충주 예성문화연구회 창립 40돌 맞아 신상구 12 2020.10.17
1354 충주 예성문화연구회 ‘양진명소사’ 위치 확인 사진 신상구 8 2020.10.17
1353 의병장 최익현과 임병찬의 무성서원 봉기 사진 신상구 13 2020.10.14
1352 독립기념관 독릴운동사연구소 신축 구상, 정부 예산 심의 고배 사진 신상구 11 2020.10.14
1351 역대 개인수상 931명 분석, 노벨상 수상자 여성 6%, 흑인은 2%뿐 신상구 10 2020.10.14
1350 한국이 노벨과학상을 수상하려면 장기간 기초괴학 집중 투자해야 신상구 10 2020.10.14
1349 유럽 사회민주주의 복지국가 신상구 7 2020.10.14
1348 한암당 이유립 선생 후처 신유경 여사 타계를 애도하며 신상구 8 2020.10.12
1347 내가 나를 위해 한 일은 남는 것이 없다. 신상구 15 2020.10.11
1346 강경 심씨네 젓갈 신진상회 사진 신상구 21 2020.10.11
1345 574돌 한글날의 역사적 의미와 당면 과제 고찰 신상구 21 2020.10.10
1344 위기의 대한민국, 인구소멸 위험 지역 105곳으로 전국 228개 시군구 사진 신상구 30 2020.10.08
1343 전국 각지에 건립된 선정비에 숨은 복잡다기한 역사 사진 신상구 26 2020.10.08
1342 유관순 열사 순국 100주년을 기념하며 사진 신상구 21 2020.10.08
1341 윤봉길 의사의 '글방' 오치서숙 위치 찾아냈다 사진 신상구 25 2020.10.07
1340 능력주의의 빛과 그늘 사진 신상구 11 2020.10.07
1339 잊혀진 반봉건 혁명가 김개남 장군 사진 신상구 50 20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