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노벨상' 학자 양성 사업에 사회활동 주력한 정년퇴임 교수 선정 논란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0.08.29 18:36

                                 '노벨상' 학자 양성 사업에 사회활동 주력한 정년퇴임 교수 선정 논란

     정부가 ‘한국을 대표할 연구역량을 지닌 우수학자’를 지원·양성하는 사업에 정년퇴임한 고령의 명예교수를 선정해 학계의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이 사업은 학자 개인에게 5년간 매년 5,000만원씩 총 2억5,000만원을 지원하는 인문학계 최대 국책사업으로 해당 명예교수는 박근혜 정부시절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상임대표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교육부 산하 한국연구재단은 지난 24일 ‘2020년 우수학자지원사업 예비선정 결과를 발표해 이의신청 접수 중이며 이를 반영해 8월 말까지 최종 확정한다’고 안내했다. 27일 재단 홈페이지에 따르면 인문·사회·융복합분야에 학자 8명이 선정됐다. 한데 이들 중 한상권(66) 덕성여대 명예교수는 지난해 정년퇴임한 노학자로, 애초 지원사업 취지에 맞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2005년 시작된 우수학자 지원사업은 2017년까지 기초학문 분야의 한국을 대표할 학자를 배출할 수 있도록 학자 개인에게 5년간 총 1억5,0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해왔다. 2018~2019년 중단됐던 사업은 올해 부활하면서 지원 금액이 총 2억5,000만원으로 대폭 오르기까지 했다. 교육부는 앞서 신청 결과를 발표하며 “(선정한) 우수학자는 노벨상 수상자가 될 역량을 갖추기 위해 국가로부터 재정 지원을 받게 된다”고 설명한 바 있다. ‘노벨상’을 양성하겠다는 사업에 정년 은퇴한 학자를 뽑은 셈인데, ‘과제 종료 2년’ 안에 연구결과물을 내면 되는 규정 상 한 명예교수는 73세에 책을 출간하면 된다.


     이보다 더 심각하게 지적되는 사안은 한 명예교수의 연구실적이다. 그는 학술단체협의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역사정의실천연대 등에서 꾸준히 활동했다. 박근혜 정부시절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의 상임대표를 맡아 국정교과서 도입을 무산시키는 데 앞장섰다. 연구보다 사회단체 활동으로 알려진 ‘운동형 지식인’이다.


    재단 홈페이지에 공개된 한 명예교수의 최근 10년간 발표 논문은 총 13편, 이중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KCI)는 12편이다. 서울 한 사립대 관계자는 “조교수 호봉승급 기준은 1년에 KCI급 학술지 논문 발표 2건인데, 실제로 2건 내면 교수 승진에서 탈락한다”며 “1년에 논문 1편씩 10년을 발표했으면 낙제 수준”이라고 말했다. 다른 사립대 관계자는 “재임용 탈락기준이 2년에 논문 3편”이라며 “최근에는 연평균 KCI등재 논문 3편을 발표해도 교수 승진 심사에서 탈락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요컨대 재임용 탈락기준을 턱걸이로 넘은 실적으로 ‘세계 수준의 연구역량’을 지닌 학자 8인에 선정된 셈이다. 복수의 학계 연구자들은 “논문의 질적 수준이 얼마나 탁월한지 모르겠지만, 현재 학계 현실에 비춰 납득하기 힘든 결과”, “(심사과정을) 합리적으로 의심할만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절차에 따른 결과라는 입장이다. “자격 요건에 나이제한이 없다”는 재단 관계자는 “박사학위 15년 이상 정교수, 대한민국학술원 회원, 기존 우수학자 선정자, 각 학문분야 학회장 등으로 평가위원을 구성해 위원회 별로 독자적으로 심사한다”며 “신청자들의 이해관계자를 심사위원에서 제외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인맥을 걸러낼 제도를 운영하기는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참고문헌>

    1. 이윤주, "노벨상 받을 한국 대표 학자 양성한다면서 사회할동 주력 정년퇴임 교수 선정 논란", 한국일보, 2020.8.29일자. 10면.  
            


시청자 게시판

1,402개(3/71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2] 박한 11967 2018.04.12
1361 한국농업사의 대가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타계를 애도하며 신상구 21 2020.10.23
1360 을사조약 직전 고종은 일본서 뇌물 2만원(25억원)을 받고 나라를 팔았다 사진 신상구 29 2020.10.23
1359 인간의 미래 전망 사진 신상구 34 2020.10.21
1358 동춘당 송준길 이야기 사진 신상구 31 2020.10.18
1357 예성문화연구회, 충주외성(外城) 위치 발굴 사진 신상구 41 2020.10.17
1356 ‘국내 유일 고구려비’ 충주에 국립박물관 들어선다 사진 신상구 38 2020.10.17
1355 충주 예성문화연구회 창립 40돌 맞아 신상구 34 2020.10.17
1354 충주 예성문화연구회 ‘양진명소사’ 위치 확인 사진 신상구 27 2020.10.17
1353 의병장 최익현과 임병찬의 무성서원 봉기 사진 신상구 61 2020.10.14
1352 독립기념관 독릴운동사연구소 신축 구상, 정부 예산 심의 고배 사진 신상구 23 2020.10.14
1351 역대 개인수상 931명 분석, 노벨상 수상자 여성 6%, 흑인은 2%뿐 신상구 22 2020.10.14
1350 한국이 노벨과학상을 수상하려면 장기간 기초괴학 집중 투자해야 신상구 28 2020.10.14
1349 유럽 사회민주주의 복지국가 신상구 19 2020.10.14
1348 한암당 이유립 선생 후처 신유경 여사 타계를 애도하며 사진 신상구 23 2020.10.12
1347 내가 나를 위해 한 일은 남는 것이 없다. 신상구 30 2020.10.11
1346 강경 심씨네 젓갈 신진상회 사진 신상구 106 2020.10.11
1345 574돌 한글날의 역사적 의미와 당면 과제 고찰 신상구 46 2020.10.10
1344 위기의 대한민국, 인구소멸 위험 지역 105곳으로 전국 228개 시군구 사진 신상구 70 2020.10.08
1343 전국 각지에 건립된 선정비에 숨은 복잡다기한 역사 사진 신상구 44 2020.10.08
1342 유관순 열사 순국 100주년을 기념하며 사진 신상구 37 2020.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