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울산 울주군 천부경연구원 "천부보전" 소개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18.01.03 02:23

                                                                     울산 울주군 천부경연구원 "천부보전"

                                                                    단기4345(서기2012)년 4월 답사 성미경

  유난히도 날씨 변화가 심한 4345년 봄! 따스한 봄햇살이 봄의 기운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지금 나와 남편이 오랜만에 길을 나서 향하는 곳은 백광선생이 각고의 노력으로 건립된 천부보전이라는 곳이다. 상향식을 치룬지가 얼마되지 않은 것 같은데, 어느 사이 완공이 되어 소개를 할 수 있다는 것이 기쁘기만 하다.
  벌써 다녀와야 했었는데, 이제사 다녀오게 되어 죄송스럽기 그지 없다. 목적지에 도착하고 보니, 백광 최동원 원장께서 운영하시는 칼국수 가게 옆 공터가 주차장으로 바뀌어 있었다. 방문할 때마다 천부보전의 주변에 변화가 있는 것을 보면 그만큼, 백광선생의 노고가 참으로 큼을 헤아리고도 남음이 있다.
  작년이었나, 올 초였나... 천부보전에 모실 천진의 일로 방문하였을 때 보고 이렇게 완공된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 참으로 기쁘다. 참으로 흐뭇하다. 참으로 자긍심이 치솟는다. 푸른색 현판부터 내 마음을 사로 잡는다.
  내가 이런 마음이 드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천부보전 짖기 6~7개월 전이었던가, 1년 전이었던가, 교회 옆에 내가 여러 사람과 함께 성전을 짖는 꿈을 꾸었었다.
  꿈을 꾼 그 때는 백광선생을 알지 못한 때였는데, 시간이 흘러 백광선생과의 첫번째의 만남을 통해 백광선생께서 보여주시는 성전 계획도를 보고 참으로 신기했던 기억이 난다.
  꿈에서 본 그 성전이 백광선생께서 보여주신 계획도에 있었으니 신기할 수 밖에...!! 더 신기한 일은 꿈에서도 성전 옆에 아주 커다란 교회 건물이 있었는데, 실지로도 성전 바로 옆에는 교회와 관련된 건물이 있다. 지금 천부보전의 꿈에서 본 위치와 똑같이 왼쪽엔 교회가 오른쪽엔 불교사찰이 위치하고 있다.
  꿈에서 처럼 천부보전의 규모는 작지만 기세는 대단하다. 충분히 대단한 위엄을 보이고 있다. 이 모든 일들에 의미를 부여하자면 크게 부여할 일이겠지만, 굳이 그러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그 빛을 발하리라.
  그래서 그런가 성전을 짖는 사업에 참여해보는 일은 처음이 아닌데, 다소 채색이나 모양은 꿈에서 본 성전과는 조금 달리 표현이 되었지만, 개인적으로 이 곳 천부보전은 좀더 각별한 의미로 남을 것 같다. 그런 것을 보면 완공된 천부보전을 우러러 보고 있자니, 어떠한 인연으로 여기까지 오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참으로 묘하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이 곳을 방문할 모든 사람들이 이 곳의 가치와 상징성을 충분히 만끽하고 가슴에 담아주길 바라는 바이다.
  와~ 단군할아버지 천진이 모셔진 내부를 접하다보니 더욱 짠해져 온다. 더 이상의 무슨 말이 필요한가. 참으로 군더더기 없는 성전다운 성전임에 분명하다. 내 눈 앞에 찬란히 펼쳐져 있는 이 광경을 보고 있으니, 추스리고, 남편과 함께 두 손을 모은다.
  성전을 짖는 내내 어느 공정 하나 대충한 일이 없었다. 단청 역시 예외는 아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성전이나 사찰등에 그려진 단청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단청을 하는데도 의미가 있겠지만, 왠지 이질감이 드는 색구조와 건물에 쓰여진 나무들의 자연스러운 맛이 떨어져서라고 해야 할까. 내가 가지고 있는 단청에 대한 고정관념을 천부보전에 채색된 단청을 통하여 깨뜨릴 수 있었다.
  성전을 들어서면 자연스레 머리가 위로 향하지 않을 수 없는 노릇이다. 그도 그럴 것이 무궁화에서 부터 실내에는 봉황, 실외에는 용이 조각된 기둥, 그리고 백두산, 천부보전을 사방으로 둘러싸고 있는 천부경...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로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단청이다.
  천부보전 뒷부분 벽화 할아버지께 예를 갖추고 나와서 천부보전의 뒷쪽으로 향하여 본다. 뒷쪽에는 세군데 벽화가 그려져 있다. 어떠한 내용으로 어떻게 그려졌는지 사뭇 궁금했었는데, 이렇게 볼 수 있게 되어 참으로 기쁘다. 더구나 내 그림이 바탕이 되어 이렇게 적용 된 것을 보니 더더욱 보람을 느낀다.
  그림에 대한 해석은 내가 그린 그림 의도와 별반 다를 바가 없겠지만, 벽화로서 전하고자는 백광선생의 의도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그림에 대한 해석은 하지 않기로 하겠다.
다만, 두 분야에서 표현된 그림들이 주는 하나의 공통된 의미는 우리의 크나큰 조상님을 그렸다는 것과, 홍익인간 이화세계를 위한 우리 선조들의 크나큰 노력을 전하고자는 것이기에 이 부분은 염두에 두고 보아줬으면 하는 마음이다.
  한군데 더 촬영할 곳이 있어 천부보전을 뒤로하고 길을 나선다. 다른 때와는 달리 아쉬움이 남지 않는다. 얼마든지 또 올 수 있고, 얼마든지 문을 열고 들어가 할아버지를 찾을 수 있으니 말이다. 마치 돌아갈 내 집이 생긴듯한 기분이다.
  잔잔한 바람에 흔들리는 물결을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항상 방문을 하면 안타까운 마음이 가득했던 성전들 역시 언제든 찾을 수 있고, 언제든 돌아갈 수 있는 우리들 마음의 고향으로 하루 빨리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자리매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것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생각만으로 이루어지는 세상이 어디 있겠으며, 천리길도 한걸음 부터이고 태산을 옮기는 일도 첫 삽부터 떠야 시작되지 않겠는가.
  아무리 대단하고 큰 일이라도, 하나하나 쌓아가다 보면 우리가 목표로하는 결과는 어느사이 우리 옆에 와 있으리라. 그 좋은 예로 천부보전이라는 결과물이 있지 않은가. 칼국수 가게를 하면서 남의 힘 빌리지 않고 요즘 흔히들 받는 은행 대출하나 받지 않고 이렇게 버젖한 성전을 건립한 사례가 있지 않은가.
  백광선생이 나에게 입버릇 처럼 하신 말씀이 있다. 뜻을 세우고 살다보니 가게에 손님들이 끊이지 않는다. 가게에 손님이 가득하여 밖에서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을 보면 참 고마울 따름이다.
  백광선생의 그 말 속엔 어떤 의미가 내포되어 있는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아마 이 답사기를 읽고 있는 분들도 아실 것이다.
  모쪼록 전국 도처에서 뜻을 세우고 가는 이들에게 권한다. 홍익을 위한 뜻을 세우셨가...!!! 그러면 과감히 첫발부터 내딛으시라...!!! 한걸음 한걸음 가다보면 백광선생께서 성전을 짖는데 필요한 인연들을 만나신 것처럼, 어디선가 내 운명에 더해지는 조화의 바람이 불어오고 있음을 느낄 수 있으리라.

                                                                         천부경연구원 천부보전 가는 길
                                                울산시 울주군 청량면 상보두현길 53 / 천부경연구원 052-224-7063
                                                 <출처>www.aljago.com/밝달나무숲



시청자 게시판

1,331개(3/67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2] 박한 11395 2018.04.12
1290 문재인 대통령 광복 75주년 경축사 전문 사진 신상구 30 2020.08.16
1289 유한양행 창업자 유일한 박사의 생애와 사상 사진 신상구 21 2020.08.15
1288 신협 충남대 명예교수 문학적 자서전을 겸한 시집 <기해년의 기도&g 사진 신상구 25 2020.08.15
1287 호중동학군 별동대장 이종만 선생의 승전보 사진 신상구 31 2020.08.14
1286 인두의 고문에도 의연했던 의인 박태보 신상구 28 2020.08.14
1285 대한민국, 세계 1등 상품 7개로 일본 잡았지만, 중국은 저멀리 질주 사진 신상구 20 2020.08.14
1284 21세기 불안 시대 조명 사진 신상구 23 2020.08.12
1283 한국의 동상 분포 사진 신상구 46 2020.08.10
1282 남한과 북한이 통일되면 인구감소 문제 해결될까 사진 신상구 88 2020.08.10
1281 北한군, 남침 징후 잇단 보고 軍 수뇌부가 번번이 묵살, 왜? 신상구 35 2020.08.09
1280 만해평화대상 수상자 포티락 스님 신상구 31 2020.08.08
1279 논산 윤증 고택 사진 신상구 22 2020.08.08
1278 장흥 문학 기행 사진 신상구 37 2020.08.08
1277 조선형벌 잔혹사 신상구 38 2020.08.07
1276 고구려·발해사 연구 여전히 혼돈, 남북 학술교류 필요하다. 사진 신상구 30 2020.08.05
1275 626년 만에 본격적인 대한민국 수도 이전 논의 사진 신상구 25 2020.08.05
1274 한국사회와 SNS 신상구 19 2020.08.05
1273 충북 괴산군 연풍을 아시나요 사진 신상구 39 2020.08.04
1272 울산 출신의 민속학자 고 송석하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37 2020.08.02
1271 대전 동구 유명 관광지 소개 신상구 39 2020.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