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무속(巫俗)의 허와 실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2.08.17 10:15


                                           무속(巫俗)의 허와 실

 

   무속은 간단하지 않다. 1만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원시 종교이다. 무속에는 3대 기능이 있다. 첫째 예언, 둘째 치병(治病), 셋째 안심(安心) 기능이다. 따지고 보면 이 3가지 기능은 제도권 종교의 역할과도 겹쳐지는 부분이다.

   무속과 제도권 종교는 그 기본 골격이 같다는 말이다.

   우선 안심 기능을 보자. 프로이드와 카를 융의 후예들이 이 기능을 대체하고 있다.

무속에 가지 않고 심리상담소로 가게 되었지만 일부 한국 사람은 무속에 가야지 속이 시원해진다.

   20년 전쯤 우면산 아래에 사진점쟁이라고 하는 유명한 점쟁이가 있었는데, 여기로 점을 치러 가면 특징이 열댓명의 고객들을 한 방에 몰아 넣고 오픈 방식으로 점을 치는 행태였다.

방에 같이 앉아서 그 사람의 점괘, 즉 내밀한 사생활의 문제들을 모두 들을 수 있다는 게 민망하기도 하였다.

   ‘너 신랑은 바람을 피워야 사업이 잘돼, 열 여자도 부족해. 그러니까 너무 안달복달하지 마!’

‘당신은 몸에서 구린내가 나네. 혹시 정화조 사업 하는 사람이여?’

   ‘지금은 아들이 백수이지만 40대 중반이 되면 문서를 만져서 크게 돈을 벌게 돼. 좀 참고 기다려!’ 등등.

   점집에 앉아서 이런 점괘 이야기를 듣다 보면 나름대로 심리 치료가 된다. 다른 사람 고민도 나랑 비슷하구나! 하는 깨달음이다.

   치병의 사례를 보면 러시아의 라스푸틴(1869~1916)이 있다. 193㎝ 장신이었다. 러시아 황제의 아들 로마노프 황태자의 난치병을 고쳐 주어서 황실의 전폭적인 신임을 얻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무속이 가지고 있던 치병 능력을 현대화된 종합병원이 대체하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예언 기능이 문제이다. 인공지능 AI가 아무리 딥 러닝을 돌려 보아도 인간의 운명을 예측할 수 없다.

   AI의 천적은 무당이다. 운명에 대한 욕구, 즉 운욕(運欲)은 여전히 시장에서 끊임없이 요구하는 강력한 수요이다. 시장의 수요가 있는 한 공급은 이루어진다. ‘미친X 널뛰는 팔자’인 사업가와 정치인은 강력한 수요자이다.

   물론 무당의 점괘가 다 맞는 것은 아니고 틀릴 때도 많다. 유능한 주식 전문가를 시장에서 가려내는 것처럼, 용한 점쟁이도 그 승률을 시장에서 가려낸다.

   무속의 문제점 사적 욕망에 치중한다는 점이다. 공심(公心)이 희박하다.

   ‘영발(靈發)’의 파워를 사리사욕을 채우는 수단으로만 이용하면 천벌을 받는다.

   권력과 가까운 무당이 공심이 없고 이권 챙기는 데 몰두하면 위험해진다.

                                                       <참고문헌>

   1. 조용헌, "무속의 허와 실", 조선일보, 2022.8.16일자. A25면.

시청자 게시판

1,972개(1/99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9436 2018.04.12
1971 <특별기고> 운초 계연수 선생의 생애와 업적<실존인믈&g 신상구 27 2022.09.15
1970 한국전통문화대 崔英成 교수, 목은 이색 문집서 ‘天符經’ 언급 발견 사진 신상구 24 2022.09.15
1969 세종시 원로서예가 송암 민복기(松巖 閔復基) 선생 사진 신상구 40 2022.09.06
1968 가난했던 이중섭은 병문안 선물 살 돈 없어 그림 건넸죠 사진 신상구 45 2022.09.01
1967 공덕동 빌딩 숲에 숨어 있는 권력의 쓸쓸함 사진 신상구 36 2022.09.01
1966 백제 ‘은꽃 장식’에 담긴 성왕의 강국건설 의지 사진 신상구 39 2022.08.31
1965 中, 70년 유지 조선족 한글 간판 단속 사진 신상구 25 2022.08.30
1964 지진아 아인슈타인 깨운 3가지...나침판, 바이올린, 토론 사진 신상구 37 2022.08.24
1963 그림자 없는 평등 세상, 장욱진의 이상향 사진 신상구 24 2022.08.24
1962 거문도 사건 전말 사진 신상구 31 2022.08.19
1961 중부권메가시티와 충청문화르네상스 사진 신상구 47 2022.08.18
>> 무속(巫俗)의 허와 실 신상구 36 2022.08.17
1959 위대한 문학은 제도·권력·유행의 경계 밖에서 ‘눈물 닦아주는 손’ 신상구 50 2022.08.17
1958 고려인 최초 정착지에 세운 ‘추모의 벽’, 15人 독립영웅 우뚝 사진 신상구 30 2022.08.17
1957 <특별기고> 8.15광복 77주년의 역사적 의미와 주요 과제 사진 신상구 21 2022.08.17
1956 윤석열 대통령 광복절 77주년 경축사 전문 신상구 29 2022.08.16
1955 군자금 모금한 의병장 찾았다 사진 신상구 44 2022.08.13
1954 조국 독립 김국의 혼 담긴 태극기, 보물된다. 사진 신상구 40 2022.08.13
1953 고조선의 대표적인 유물 비파형동검, 중국은 왜 부정하나 사진 신상구 456 2022.08.13
1952 헤이그밀사 이준 할복자살은 대한매일신보의 가짜뉴스였다. 사진 신상구 139 2022.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