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5.27 21:31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

    “돈 때문에 일하지 말고 일속에서 보람과 행복을 찾으면 정년 후에도 일이 찾아온답니다.”

    베스트셀러 <백년을 살아보니>의 저자이자 '102세 철학자'인 김형석 연세대 철학과 명예교수가 24일 오후 5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한인지도자대회 초청 특별강연에서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를 제목으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지금도 일간지에서 객원논설위원을 하고, 전국에 특강을 다닐 정도로 맑은 정신과 정정한 체력을 유지하고 있는 김형석 교수는 “고 안병욱 숭실대 명예교수와 고 김태길 서울대 철학과 명예교수와 동갑내기 친구로 50년 동안 가깝게 지내오면서 83세 때 셋이 만나 우리 인생의 계란 노른자에 해당할만한 시기에 보람과 행복을 찾아 열심히 일해보자고 말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50대까지는 아직 세상을 모르고 일만 하다가 60이 되어서야 내가 나 자신을 믿을 수 있게 되더라”며 “사람은 성장하는 동안은 늙지 않는데 성장이 끝나면 그때부터 늙게 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김태길 선생의 <한국의 가치관>은 76세에 나온 책인데 저도 책을 많이 써보니 괜찮다 싶은 책은 다 70대에 나왔다”며 “인생은 60부터 시작해 75세까지도 성장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안병욱 교수는 93세에 세상을 떠날 때까지 나라 걱정을 하고 갔다”며 “30세까지는 교육을 받고 30부터 60까지는 직장에서 일하고 60부터는 사회인으로 다시 태어나 90까지 소중한 인생을 만들어 가게 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특히 “75세가 우리 인생에서 가장 보람있게 사는 나이”라며 “사람이 늙는다는 것은 신체가 늙는 것이지,정신이 늙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제가 50대, 60대보다 좋은 것은 사상”이라며 “정신은 늙지 않는데 육체가 늙다 보니 정신이 육체를 업고 가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60에 직장을 떠나 90까지 내 인생의 의미와 가치를 느끼기 위해서 사회에 어떤 열매를 맺고 기여할 것인가를 생각하게 된다”며 “60 이후는 아들 딸도 독립해서 가정에서 해방되고 직장에서 해방되는 나이인 만큼 사회인으로 다시 태어나 인생의 보람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된다”고 조언했다. 또 “돈을 목적으로 한 삶이 아니라 의미와 보람을 찾는 삶이 중요하다”며 “돈을 쫓지 않고 일을 사랑하게 되면 오히려 수익이 더 많이 생기고 경제적으로도 더 윤택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내가 더 인간답게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을 얼마나 행복하게 해주는가가 중요하다”며 “정치인은 국민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정치를 하고, 기업인은 가난한 사람들이 인간답게 살 수 있도록 기업을 운영하면 된다”고 말했다.

20210524_165412

  

    김 교수는 "나 자신만을 위한 삶이 아니라, 이웃과 사회와 민족과 국가를 걱정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사는 사람의 인생이 역사에 남는 것이고, 그런 삶이 보람 있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형석 교수는 1920년 평안남도 대동 출생으로 일본 조치대학교 철학과를 나왔고 1954년부터 1985년까지 연세대 철학과 교수를 지냈다. 인촌상과 유일한상을 받았고,제1대 한우리독서문화운동본부 회장을 역임했다. 2016년 베스트셀러 <백년을 살아보니>를 출간한 김 교수는 현재 연세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와 동아일보 객원논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참고문헌>
    1. 한성일, "육체는 늙어도 정신은 늙지 말아야", 중도일보, 2021.5.26일자. 7면.  


시청자 게시판

1,724개(5/87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3450 2018.04.12
1643 북한 MZ세대, 北 체제 흔든다 사진 신상구 140 2021.06.12
1642 3000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현충원의 기원 사진 신상구 61 2021.06.12
1641 6만년 전 네안데르탈인, 동물 뼈에 홈 뚫어 숫자 셌다 신상구 57 2021.06.11
1640 계룡산국립공원 지정과 620사업 사진 신상구 82 2021.06.11
1639 <특별기고> 제66회 현충일을 맞이하여 첨부파일 신상구 306 2021.06.11
1638 <특별기고> 제26회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은 한국의 주요 환경 첨부파일 신상구 53 2021.06.11
1637 난관 맞이한 한중 관계 사진 신상구 58 2021.06.09
1636 일중 김충현’ 탄생 100주년 기념 서울 백악미술관서 특별전 개최 사진 신상구 56 2021.06.09
1635 제26회 환경의 날을 맞이하여 신상구 56 2021.06.05
1634 공직자의 양심과 인격을 팔지 말라는 국민의 경고 신상구 55 2021.06.05
1633 조총에 쓰러진 수많은 조선 동학농민군 사진 신상구 70 2021.06.05
1632 &lt;특별기고&gt; 제11회 의병의 날의 역사적 의의와 신상구 65 2021.06.04
1631 의당 박세화 선생의 절명시(絶命詩) 원본, 111년만에 공개 사진 신상구 53 2021.06.01
1630 상해임시정부 법무총장을 지낸 예관 신규식 선생 사진 신상구 1906 2021.05.29
1629 ‘반일’ 이전에 ‘항청’, 속국을 거부한 조선의 싸움 사진 신상구 70 2021.05.28
>>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 사진 신상구 112 2021.05.27
1627 세계 분서(焚書)의 역사 사진 신상구 66 2021.05.27
1626 풍수(風水)로 세종을 현혹한 술사(術士) 최양선 이야기 사진 신상구 629 2021.05.27
1625 대전십무(大田十舞), 문화재적 가치 충분하다 사진 신상구 71 2021.05.27
1624 <환단고기>는 인류 최초의 건국사 사진 신상구 96 2021.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