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대전 곳곳에 청산 조차 잊혀져가는 토지 49곳 산재 글쓴이 신상구 날짜 2021.08.13 13:33

                                             대전 곳곳에 청산 조차 잊혀져가는 토지 49곳 산재                

         일본인 귀속 재산 의심 토지 심층 조사 진행 중인 곳, 대전에서만 49곳
         서구 흑석동, 유성구 방동 등 외곽에도 있지만 가수원동과 죽동 등 도심에도
         "대부분 방치. 아주 작아 일재 잔재여도 무관심 속 방치돼 있어"


     지난 8월 12일 오전 대전 서구 인근에 있는 일본인 귀속 재산 의심 토지 중 가까운 곳을 찾았다. 먼저 눈에 띈 건 가수원동에 위치한 하천 부지였다. 현장 방문을 위해 네비게이션에 주소를 검색했지만, 대부분의 지번이 검색되지 않았다. 과거의 흔적을 찾으러 가는 길은 결코 만만치 않았다. 결국 담당자에게 문의해보니, "오랫동안 사용이 안 되는 토지거나 아주 작은 부지이기 때문에 검색이 안 될 수도 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바로 인근에 있는 지번으로 검색해 가는데 가수원동 토지는 놀랍게도 갑천과 함께 있었다. 주변엔 아파트 단지와 체육시설, 공원 등이 있었다. 아주 작은 규모의 부지였지만 등기엔 소유자가 일본인 이름으로 기재된 곳이었다. 유동인구가 상당히 많은 곳에 지워지지 않은 일제강점기 시대의 흔적이 남아 있었다.


   유성구에 있는 일부 땅도 다르지 않았다. 죽동에 위치한 토지는 농작 용도로 사용되는 듯했다. 사람의 손길이 닿고 있는 곳인데, 소유자가 일본인 이름으로 돼 있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었다. 인근엔 전부 논과 밭이었지만 100m 거리엔 유성경찰서도 있고 주택 단지도 많다.사람들의 기억에서만 잊혀졌을 뿐, 일제강점기 시대의 흔적은 그대로 남아있다. 이동하는 내내 광복절을 기념해 도로에 걸려 있던 태극기가 참 무색했다. 2021년 8월 15일은 광복(1945년) 76년째인데 일본 잔재들이 아직도 곳곳에 숨어서 호사를 누리고 있다.이런 땅이 대전에만 49곳에 달한다. 대전의 5개 자치구 중 서구에만 20곳이고 나머지 29곳은 유성구에 밀집돼 있다. 지목도 하천, 전, 도로, 임야 등으로 다양하다. 고작 19㎡로 소규모인 곳도 있었으며 1만㎡에 달하는 대규모 땅도 있다.

   조달청이 심층 조사 중인 대전의 49곳은 일본인 귀속 재산 의심 토지다. 일제강점기 때 창씨개명으로 등기에만 일본 이름으로 기재돼 있을 수도 있으며, 정말 일본인 소유의 토지일 가능성도 있다. 1차적으로 281곳에 대해선 대전시가 기초조사를 하고, 심층 조사가 필요한 49곳에 대해서만 조달청이 조사 중이다.

   조사 대상지의 소유자명을 보니 ‘청송OO, 산본OOO, 이원OOO, 목촌OO, 송본OO, 송원OO’ 등의 이름이 눈에 띄었다. 대부분 일본에서 대표적으로 사용하는 성이라고 한다. 한자로 기재한 성을 일본어인 히라가나로 읽으면 ‘청송은 아오마쯔, 산본은 야마모토, 이원은 이하라, 목촌은 키무라, 송본은 마쯔모토, 송원은 마쯔하라’라고 발음한다. 지자체와 중앙기관에선 이름으로만 일본인 잔재 의심 토지를 구분했는데, 4~5글자의 이름에 이런 배경이 있을 거란 생각조차 못했다.

   조달청 관계자는 "대전시에서 지난해 등기나 대장에 소유자 이름이 네글자인 경우를 중점으로 조사했고, 일본인 명의로 의심되는 필지 49곳을 넘긴 상황"이라며 "한국인이지만 창씨개명으로 서류에만 일본인 이름으로 기재됐을 수도 있으며, 혹은 정말 일본인 소유 토지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체로 조사를 진행하는 곳들은 도심의 외곽에 있는데, 방치된 땅이거나 혹은 아주 작은 규모의 땅"이라며 "일제강점기의 잔재이지만 많은 이들에게 무관심 속에서 잊혀져 가고 있는 곳들이 대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참고문헌>
   1. 김소희,  "[8.15 광복 76주년] 뼈아픈 역사 흔적인 일본 잔재가 대전 곳곳에… 청산 조차 잊혀져가는 토지", 중도일보, 2021.8.13일자. 1면. 


시청자 게시판

1,810개(4/91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청자 게시판> 운영원칙을 알려드립니다. 박한 25685 2018.04.12
1749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사진 신상구 28 2021.12.02
1748 제9회 세계 천부경의 날 기념행사 안내 신상구 30 2021.12.01
1747 기초과학으로 실력 뽐낸 노벨 꿈나무들 사진 신상구 25 2021.12.01
1746 ‘조용한 부흥’ 이끈 창왕의 리더십 글자 크기 변경출력하기 사진 신상구 27 2021.12.01
1745 국난의 시기에 강화도 유감 신상구 26 2021.11.30
1744 호산 박문호 선생이 창건한 서당 풍림정사 사진 신상구 30 2021.11.30
1743 김환기 화백의 생애와 업적과 작품세계 신상구 27 2021.11.29
1742 천안시, 숨은 독립운동가 455명 새로 발굴 신상구 27 2021.11.28
1741 과학자 노벨상 수상 앞당기는 길 사진 신상구 27 2021.11.27
1740 신라 금관, 제사와 권력을 독점한 왕족 상징 사진 신상구 26 2021.11.27
1739 외국인 아닌 자국민이 천주교회 시작한 건 한국뿐이래요 사진 신상구 30 2021.11.26
1738 <특별기고> 연평도 포격사건 11주년을 맞이하여 사진 신상구 28 2021.11.25
1737 친일파 연구의 선구자인 임종국 선생 타계 32주년을 기념하며 신상구 37 2021.11.14
1736 한국 경제의 우울한 미래 신상구 37 2021.11.09
1735 구소련 붕괴의 숨겨진 도화선이 된 솔제니친의 노벨문학상 수상작품 '이반 사진 신상구 73 2021.11.07
1734 ‘게임’에 담긴 시대의 생존법 사진 신상구 57 2021.11.01
1733 대전 15년만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으로 숙원 해결 신상구 55 2021.10.29
1732 10월25일 독도의 날을 기념하며 신상구 56 2021.10.26
1731 존 로스 선교사, 성경 한글 번역으로 한글 대중화에 기여 신상구 55 2021.10.25
1730 분노만 쌓인 곳에 공동체는 없다 사진 신상구 58 2021.10.24